[기획연재] 릴루아카스의 지구촌 탐방 ⑤대만
[기획연재] 릴루아카스의 지구촌 탐방 ⑤대만
  • 조진민 여행작가
  • 승인 2012.10.2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으로 떠나기에 최적의 시즌!

대만을 여행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 왔다. 대만의 가을은 날씨가 아주 맑고, 화창한 날이 지속되기 때문에 방문하기에 최적기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만만치 않은 일본의 물가 때문에 온천여행을 망설인 여행자라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온천을 즐길 수 있는 곳이 대만이기 때문에 꼭 들러보길 추천한다. 동양과 서양의 절묘한 조화로 다양한 볼거리와, 수준 높은 박물관을 비롯해 화려한 쇼핑센터와 소박하고 정겨운 야시장의 풍경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여행자의 발길을 사로잡는 대만으로 떠나보자.

아름다운 자연과 다양한 문화 그리고 맛있는 음식
소박하고 정겨운 야시장 풍경…동서양의 절묘한 조화

인천국제공항에서 타오위엔 국제공항(도원국제공항)까지 약 2시간30분이면 도착하는 대만은 여행자들이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편리한 교통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혼자서 자유여행을 떠나기 망설였던 여행자에게도 안심할 수 있는 여행지다.

올해 초 인천에서 대만으로 떠나는 항공편뿐만 아니라 김포에서 대만으로 가는 저가항공편도 가세해 대만으로 가는 하늘길은 더욱 가까워졌다. 공항에 도착하면 꼭 만들어야 할 것 한 가지 바로 유스트레블카드이다. 15∼30세까지만 발급이 가능하다. 여권을 보여주면 무료로 만들어주며 프리와이파이 여부도 묻는데 MRT(대량수송교통기관)역, 병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무료로 와이파이가 사용 가능하다.

고궁박물관, 101빌딩 등 입장료 할인과 딘타이펑 기념품도 받을 수 있어 나름 재미가 쏠쏠하다. 타이베이 지역으로 이동하려면 공항리무진 버스로 1시간 정도 소요된다. 타이베이 시내에서는 MRT 노선이 잘되어 있어 여행하기 편리하다. 여러 곳을 여행할 계획이라면 충전해 사용할 수 있는 이지카드를 구매하여 매번 표를 사는 번거로움을 줄이자.

최대 번화가 시먼띵

이곳은 타이베이시에서 최초로 형성된 보행자거리로서 각종 대형 쇼핑몰들이 빼곡히 들어서 있다. 거리를 따라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의류, 신발, 잡화, 음반 등을 판매하는 상점과 버블티나 각종 먹거리를 진열해 놓고 파는 길거리 음식점, 여기에 영화관이나 노래방 등 기타 휴식공간이 어우러져 있어 수많은 젊은이들로 붐비는 곳이다. 우리나라의 화장품 브랜드 상점들도 많이 들어서 있고, K-POP이 여기저기서 흘러나오고 있어 여기가 대만인지 한국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다.

시먼띵에서 돌아다니다 보면 항상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가게가 하나 있다. 시먼띵의 최고 명물 곱창국수를 먹고 있는 풍경이다. 아쭝멘셴 곱창국수 음식점은 테이블도 없고 메뉴판도 없이 의자만 길가에 놓여 있다. 시먼띵에 온 사람들은 꼭 이곳에 들러 곱창국수를 먹기 때문에 늦은 시간에 가면 재료가 없어 허탕치기 일쑤라고 한다. 주문할 때 크기(대·소) 만 말하면 된다. 쇼핑으로 허기진 배를 채우기에 딱 좋은 음식이다.

길거리 음식 스린야시장

MRT 지엔탄역에서 내려 길게 늘어선 불빛을 따라 가면 현지인은 물론 여행자들에게도 유명한 곳 스린야시장이 나온다. 밤이 깊어갈수록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이곳은 주머니가 가벼운 사람들에게도 부담 없는 곳이다. 단맛을 좋아한다면 대만사람들이 가장 즐겨먹는 음료인 전주나이차를 마셔보자. 대만 사람들은 종일 음료를 먹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음료를 많이 마신다고 한다.

스린야시장의 대표 음식 중 가장 인기 메뉴는 굴부침이라고 불리우는 오아젠이다. 느끼하면서 달콤한 오묘한 맛의 오아젠과 시원한 맥주 한잔으로 현지인처럼 여유를 즐겨보자. 또 다른 명물 닭튀김 지파이 가게, 이곳 또한 어김없이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막 튀겨낸 지파이에 후추양념을 뿌려 포장해 주는데 손바닥 두 개만한 어마어마한 크기이다. 스린야시장에서 뭐니뭐니 해도 취두부는 꼭 먹어봐야할 음식이다.

한국에 청국장, 일본에 낫토가 있다면 대만엔 취두부가 있다. 어디서 이런 고약한 냄새가 나는 것일까? 그 냄새를 따라가다 보면 영락없이 취두부 가게다. 간장에 절인 두부를 발효시켜 튀긴 취두부는 건강식, 야식으로 인기 있는 대만의 가장 친근한 음식이다. 냄새만 맡아도 진저리가 날 정도지만 대만 문화의 하나라 여기고 먹어보면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만한 음식이다.

티이베이 상징  101빌딩

통칭 ‘타이베이101빌딩’으로 불리고 있는 타이베이국제금융센터는 지상 101층, 지하 5층, 총 508m로 세계 최고의 높이를 자랑한다. 타이완의 세계적 건축가 리쭈웬이 설계한 타이베이101빌딩은 만개한 꽃이 첩첩이 포개어진 형상 같기도 하고, 하늘을 향해 뻗어나가는 죽순의 모습을 닮은 듯도 하다.

8층씩 묶어 총 8개의 층으로 올렸는데, 이는 숫자 ‘8’이 중화 문화에서 성장과 번영, 발전 등을 의미하는 한자 ‘發’과 발음이 같은 길한 숫자이기 때문이다. 높이 외에도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로 공식 인정받고 각종 매체에서 ‘총알 엘리베이터’로 보도되었던 101빌딩 엘리베이터의 속도는 무려 분속 1000m이다. 5층 매표소부터 89층 전망대까지 올라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겨우 37초. 아찔한 속도감에 긴장될 즈음이면 이미 전망대에 도달해 천공에 떠있는 느낌을 받게 된다.

101빌딩 주변을 돌아다니다 우연히 LOVE를 발견하였다. 도쿄 신주쿠 빌딩 숲에서 봤던 LOVE가 대만에도 있었다니. 그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우연히 발견하여 나도 모르게 반가워 소리 지르고 말았다. 역시 여행은 계획한 대로만 흘러가는 건 아니었다.

치료+휴식 온천마을 베이터우

베이터우 온천은 타이베이분지의 동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사모산과 칠성산, 대둔산 등으로 둘러싸여 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온천 계곡과 어우러져 온천공원, 박물관, 도서관 까지 이색적인 온천 마을이다.  특히 일본 ‘아카타현’에 암치료 온천으로 유명한 ‘타마가와온천’은 이곳 베이터우 유황석을 사용한다. 이 베이터우 유황석이 바로 타이완 베이터우 지방에서 처음 발견되어 유명해진 것으로, 방사성 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병을 치료하는데 그 효과가 탁월하며, 세계적으로는 이곳 베이터우 지역과 일본의 옥천, 그리고 남미의 칠레에만 존재한다. 이곳에 있는 노천온천은 남녀 공용으로 수영복을 착용하고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어 이른 아침부터 많은 사람들로 붐빈다.

신기한 자연경관 예류

예류의 자연적인 바위형성은 자연의 힘과 침식에 의해 생성된 곳으로 마치 혹성에 온 듯한 착각을 준다. 특히 이곳에서 가장 인기 많은 여왕바위엔 여행자들이 기념사진을 남기기 위해 항상 줄이 길게 늘어선다. 넓게 그리고 부드럽게 물결치는 해안에 뿌려져 있는 이상하고 기이한 모양의 바위들은 자연이 빚어낸 예술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금괴 쌓인 탄광유적 진과스

진과스는 옛 탄광 유적으로 20세기 전반에 금 채굴 작업이 활발하게 이루어졌으나 20세기 후반에 금이 차차 고갈되기 시작하자 점점 위축되어 폐광됐다. 이곳이 유명한 이유는 황금박물관 때문인데, 박물관 내에 세계에서 가장 큰 220kg 규모의 금괴를 실제로 만져 볼 수 있어 여행자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실제로 들고 갈수 있으면 준다고 하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그 규모가 어마어마하다. 이곳에서 파는 광부도시락은 여행자들에게 인기 만점 메뉴다. 실제 광부들이 먹었던 도시락으로 다 먹은 후 기념으로 도시락통을 가지고 올 수 있다. 이런 재미있는 체험들 덕분인지 최근에는 관광 명소로 부활하고 있다.

아름다운 홍등천국 지우펀

대만의 옛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는 곳 지우펀은 너무나 외진 산골이라 장에 가서 물건을 사오면 항상 아홉 집 것을 고루 나눴다고 해서 지우펀이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1920∼30년대에 아시아 최대의 광석도시라고 불렸던 이곳은 채광 산업이 시들해지면서 오히려 주변의 자연 환경을 그대로 이용하여 관광 도시로 탈바꿈했다. 이곳에서 촬영된 영화 <비정성시>가 국제적으로 유명해지면서 사람들의 발길이 닿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SBS 드라마 <온에어> 촬영지로 소개되어 한국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 곳이다.

길 전체가 돌계단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구불구불 이어진 골목을 따라 찻집과 음식점들이 즐비하다. 일본 애니매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 여주인공이 통과하는 터널, 부모님을 찾아다니는 길 등 영화 속 모티브가 됐다고 해 일본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이다. 이곳 아메이차로 찻집 3층에서 바라보는 탁 트인 바다 풍경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아름답다. 특히 늦은 저녁 어둑어둑 해질 무렵 하나둘 켜지는 홍등과 지우펀의 예술적 분위기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야경을 연출하면 분위기 탓일까, 아니면 기분 탓일까. 갑자기 가슴속에 쓸쓸한 바람이 불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