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TV> 맥도날드 ‘맥런치’ 재도입했지만…엇갈린 소비자 반응
<일요시사TV> 맥도날드 ‘맥런치’ 재도입했지만…엇갈린 소비자 반응
  • 권도현 기자
  • 승인 2021.03.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기사 전문]

최근 맥도날드가 ‘맥런치’를 재도입했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심상치 않다.

누구나 설레는 이 소리, 점심시간마다 우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맥도날드의 CM송이다.

‘점신엔 맥도날드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우리나라의 패스트푸드 문화를 주름잡는 점심 프로모션이었다.

그러나 지금으로부터 3년 전, 맥도날드 코리아는 갑자기 맥런치 프로모션을 폐지했다.

해당 소식에 많은 소비자들은 충격을 받았고, 소비자 기만이라는 말과 함께 불매 운동까지 일어날 정도였다.

온갖 수모를 겪으며 폐지한 맥런치 프로모션.

그런데 최근, 맥도날드는 맥런치 프로모션이 다시 부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햄버거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한 끼를 때울 수 있고,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는 다양한 메뉴들이 있다.

한국에서 햄버거가 대중 음식으로 자리 잡기까지 기여한 기업이 바로 맥도날드다.

매일 점심시간 동안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세트 버거 메뉴를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맥런치타임,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세트 메뉴를 선택해 맛볼 수 있다는 점에서 대중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2018년 매년 치솟는 재료 원가 상승과 인건비를 이유로 맥런치 프로모션을 중단하고 하루 종일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는 맥올데이 프로모션을 선보였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맥런치와 맥올데이 모두 빅맥 세트의 가격은 4900원이었지만, 세트 할인 품목이 훨씬 줄어들었기 때문이었다.

또 버거의 패티뿐만 아니라 크기도 점점 작아진다는 의혹이 확산되며 소비자들의 불만도 점점 커져갔다.

지난해 1월, 한국 맥도날드 대표로 앤토니 마티네즈가 선임되고 맥도날드의 버거 빵을 전면 교체하는 정책을 펼치며 돌아선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렸다가 또 다시 부정적으로 흘러가고 있다.

맥도날드는 지난달 24일 맥올데이 프모모션을 중단하고 맥런치 프로모션을 재도입했다.

3년 만에 돌아온 맥런치에 대해 반기는 소비자들도 있지만 상반된 시선을 보내는 이들이 많아졌다.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맥도날드의 대한 부정적인 게시글이 다시 증가하기도 했다.

맥도날드는 올해도 어김없이 재료 원가 상승으로 제품 가격을 올렸다.

기존 시행해왔던 2000원의 행복, ’행복의 나라’ 프로모션도 폐지시킴으로써 소비자들의 불만이 폭발한 것이다.

이를 더해 재출시한 맥런치 세트는 7종으로, 과거 20여개 세트를 할인하던 오리지널 맥런치보다 선택폭이 줄어 가격인상에 대한 체감이 더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빅맥 지수’ 맥도날드의 대표 상품인 빅맥의 판매가격을 기준하여 각 국의 물가 수준과 통화가치를 비교하는 지수를 말한다.

현재 우리나라의 빅맥은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이제는 값싼 가격으로 가볍게 여기는 햄버거가 아닌 것처럼 소비자들의 물가 부담은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상의 품질을 제공하고 싶은 기업과 내 월급 빼고 다 오른 소비자, 과연 이 둘 간의 거리를 좁힐 수 있는 그런 날이 올 수 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