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보령 여행
당진&보령 여행
  •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21.02.22 09:36
  • 호수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감성 가득! 힐링 휴식 여행

당진에서 보령까지 이어지는 서해안 충남권 일대에는 최근 떠오르는 핫플레이스도, 고즈넉하게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많다. 풍경 사진을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한껏 힐링할 수 있는 이곳, 신리성지를 시작으로 무창포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여행코스를 소개한다. 

조선에 천주교가 들어오기 시작했던 시기, 신리 마을은 가장 먼저 그 교리를 받아들였던 지역이다. 당시에는 바다에서 이 일대까지 배가 들어올 수 있을 정도로 강이 이어져 있었던 터라 서양인 선교사들이 그 뱃길을 통해 들어와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이후 신리 마을은 조선에 천주교가 뿌리를 내리는 데 있어 가장 큰 역할을 한 지역으로 알려지게 된다. 

신리성지

​신리성지는 한국 천주교의 대표적인 성지중 하나이다. 당시, 천주교가 조선 구석구석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했던 신부와 신자들이 순교한 유적지다. 제5대 조선교구장이었던 마리 다블뤼가 이곳에서 21년간 은거 생활을 하기도 했다. 
 

▲ 신리에 위치한 천주교 성지
▲ 신리에 위치한 천주교 성지

현재 신리성지를 중심으로 다블뤼 주교의 은거처, 성인들의 경당, 순교미술관 등이 있는 순교자기념관이 있다. 천주교 신자나 순례자라면 그냥 지나칠 수 없을 만큼 아름답고도 성스러운 공간이 신리성지와 그 주변에 자리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천주교 신부인 김대건 신부가 태어난 솔뫼성지까지 버그내순례길이 조성돼 있는데, 길 곳곳에 여러 천주교 유적과 이야기가 남아 있다. 
뾰족하게 솟은 언덕 위에 십자가 탑이 세워져 있는 모습이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천주교의 중요한 성지이니만큼 사진을 찍을 때 과한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

우유창고

보령에는 여러 목장과 농가가 함께 힘을 합쳐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 있다. ‘보령우유’라는 곳이다. 국내 유기농 우유의 30%를 책임질 정도로 충남 지역을 대표하는 목장이다. 이 보령우유에서 최근 재미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최근 보령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핫플레이스 중 하나로 손꼽히는 ‘우유창고’가 그 주인공이다.
이곳이 유명해지게 된 것은 다름 아닌 우유창고의 외관 덕분이다. 건물 일부분이 거대한 우유갑의 형태를 하고 있다는 점이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건물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포토존으로, 주변에도 여러 포토존을 만들어 수많은 이색 인증샷을 만들었다.
 

▲ 눈길을 사로잡는 우유창고의 외관
▲ 눈길을 사로잡는 우유창고의 외관

최근 떠오르는 서해안 충남권 일대
고즈넉하게 여유 즐길 수 있는 공간

우유창고에서는 보령우유에서 직접 생산한 유기농 우유를 맛볼 수 있는데, 우유를 이용해 여러 음료와 디저트를 만들어 판매한다. 주요 메뉴에는 전부 우유가 들어간다. 카페라떼나 콜드브루라떼, 코코아, 밀크티, 아이스크림, 심지어 우유 한 잔이라는 메뉴도 있다. 
​유기농 우유를 취급하는 목장이 내세울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인 셈이다. 보령우유가 생산하는 제품을 판매하는 공간도 마련돼 있다.
주문한 음료를 기다리는 동안 한쪽에 마련된 기념품 판매대를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건초 주기, 아이스크림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이 중단된 상태다. 
 

▲ 탁 트인 오천항
▲ 탁 트인 오천항

오천항

우유창고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오천항이 있다. 오천은 예전부터 보령 북부권의 삶과 생활의 중심지였다. 보령 북부권의 모든 길은 오천과 통한다는 말에서도 이를 알 수 있는데, ​실제로 주포, 주교, 청소 등 오천으로 들어가는 진입로만 세 갈래나 된다. 예전의 영화는 많이 퇴색됐지만, 오천항은 천수만 일대의 주요 어항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고 있다.
​오천항은 만의 깊숙한 곳에 있는 까닭에 방파제 등 별도의 피항시설이 필요 없을 만큼 자연적 조건이 좋은 곳이다. 따라서 방파제 없이 해안을 따라 길게 이어진 선착장에 어선들이 정박해 있다.
천혜의 항구, 오천항의 역사는 삼국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백제의 영향권에 있었던 이 일대는 당시 회이포라는 이름으로 불렸는데, 주로 당나라와의 교역이 이뤄지던 항구였다. 조선시대에 이르러서는 이곳에 충청수영성이 세워진다. 
 

▲ 영보정에서 감상하는 아름다운 풍경
▲ 영보정에서 감상하는 아름다운 풍경

​충청수영성은 무려 12만㎡를 훌쩍 넘는 규모를 자랑했다. 140여척의 군선, 8400여명의 병사가 이곳에 주둔했다. 충청수영성은 1509년 수군절도사 이강생이 쌓은 석성이며, 지금도 그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다. 하지만 소실된 부분도 많아서 현재 복원이 진행 중이다.
최근 복원된 누각 ‘영보정’에 올라가 볼 수 있는데, 정약용, 이항복, 송시열 등 조선의 여러 선비가 극찬하던 경관이 눈앞에 펼쳐진다. 그만큼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최근에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로도 알려지며 많은 여행자가 찾는 곳이기도 하다. 
 

▲ 낡았지만 이색적인 느낌의 갱스커피 외관
▲ 낡았지만 이색적인 느낌의 갱스커피 외관

갱스커피

오래전, 보령 곳곳에는 광산이 있었다. 성주산도 그중 하나였다. 광부들은 주로 광산 근처에 모여 살았고, 자연스레 그 주변으로 여러 시설이 들어서기도 했다. 갱스커피는 광부들이 이용했던 시설 중 하나였던 공간을 새롭게 단장한 곳이다. 샤워장이나 탈의실 등이 이 건물에 있었다고 한다.
갱스커피는 산 중턱에 자리한다. ​건물 앞으로 흐르는 연못과 분수대는 하늘의 풍경을 담아 아름답게 반짝이고, 그 너머로는 보령의 고즈넉한 자연이 펼쳐진다. 건물 내부에는 모던한 분위기와 레트로한 분위기가 공존하고, 큼직한 채광창에 부서지는 햇볕이 따스한 손길을 내어주기도 한다.
갱스커피 곳곳은 포토존이자 갤러리이기도 하다. 가장 유명한 포토존은 입구 바로 옆에 있는 작은 공간. 통로 너머로 보이는 연못과 징검다리, 그 너머로 펼쳐지는 풍경은 갱스커피가 자랑하는 시그너처 포토존이다. 
​2층은 여러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갤러리 공간으로, 다양한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
 

▲ 노을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무창포
▲ 노을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무창포

무창포해수욕장

보령에서 역시 무창포해수욕장을 빼놓을 수 없다. 대천해수욕장에서 남쪽으로 8km가량 떨어진 이곳은 비교적 조용하면서도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해변이다.
​무창포해수욕장은 1928년에 개장된 해수욕장으로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썰물 때 바닷물이 빠져나가며 바로 앞 석대도까지 길이 이어지는데, 이곳에서는 이를 두고 ‘신비의 바닷길’이라 부르기도 한다. 어디 그뿐인가. 보령8경으로 뽑힐 만큼 무창포는 노을이 아름답기로도 유명하다. 

<여행 정보>
신리성지
위치: 충남 당진시 합덕읍 신리

우유창고
위치: 충남 보령시 천북면 홍보로 574
영업시간: 11:00~19:00
주요메뉴: 카페라떼 6000원, 밀크티 5800원, 우유아이스크림 3800원

오천항
위치: 충청남도 보령시 오천면 소성리 661-1

갱스커피
위치: 충남 보령시 청라면 청성로 143
영업시간: 연중무휴 10:00~20:00
주요메뉴: 아메리카노 6000원, 카페라떼 7000원

무창포해수욕장
위치: 충남 보령시 웅천읍 열린바다1길 10 무창포해수욕장번영회사무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