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스타트업 84%, “코로나19로 힘들어요”
경기도 스타트업 84%, “코로나19로 힘들어요”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21.02.22 09:21
  • 호수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코로나19가 기술기반 기업인 스타트업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새로운 분야 수요 창출은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해 6월 스타트업·벤처기업·혁신형기업의 창업자, 대표이사, 임원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 ‘코로나19에 따른 경기도 스타트업 지원방안’을 발간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84.0%는 코로나19가 스타트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어려운 요소로는 ‘수요 감소(고객 감소)로 인한 매출 감소’(32.0%)가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대면활동 제약으로 마케팅 위축’(23.5%), ‘글로벌 진출 계획의 연기·취소와 해외 교류 제약’(17.5%) 순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기도와 정부에서 지원해야 할 요소로는 과반수가 ‘긴급 운영자금 지원’ (59.0%)을 꼽았고, 다음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존 지원사업 확대’(18.0%)라고 응답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망한 산업 분야는 ‘의료(진단키트, 마스트, 원격의료 등)’‘비대면 기반 기술(컴퓨팅, 클라우드, 플랫폼 등)’‘소비(온라인 신선식품·쇼핑, 구독경제, 무인점포 등)’ 등으로 나타났다.

‘창업 활동’ 단계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받고자 하는 경기도와 정부 정책으로는 ‘아이디어 사업화에 대한 지원’(46.0%)이 압도적이었으며, ‘창업 기반시설 제공 지원’(16.0%)이 뒤를 이었다.

창업→성장→진출→회수
성장 단계별 지원 모색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창업이 매력적인 기회 요인이 될 수 있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41.0%가 긍정적으로 답했으며, ‘새로운 기술의 수요 증가’와 ‘새로운 창업 기회 증가’를 그 이유로 꼽았다.

‘투자유치(성장) 활동’ 단계에서는 투자유치가 어려운 이유로 ‘대면활동 제약으로 투자자와 협의 기회 위축’(43.5%)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경기도와 정부의 지원책으로는 ‘코로나19 극복 전략 수립을 위한 지원 확대’(35.5%), ‘직접 투자 확대’(35.0%)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스타트업 투자유치에 대해서는 응답자 47.0%가 부정적이라고 말했으며, ‘실물경기 위축으로 인한 전반적인 투자 위축’(51.1%)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글로벌 진출’ 단계에서 스타트업이 어려움을 겪는 분야는 ‘글로벌 진출계획의 연기·취소와 해외 파트너와의 교류 제약’(35.7%), ‘해외 현지 영업·마케팅 위축으로 인한 신규고객 및 수주 감소’(22.5%)라고 응답했다.

경기도와 정부가 지원해야 할 요소로는 ‘해외 현지 핵심기업과 투자자와의 네트워킹 기회 제공’ (24.8%), ‘온라인 글로벌 진출 지원 확대’(22.5%)를 꼽았다.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자금을 회수하는 방법인 ‘인수합병 활동’에 대한 조사 결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스타트업 인수합병 시장에서 가치 상승이 기대되는 분야로 ‘의료’(32.5%), ‘비대면 기반 기술’(23.0%), ‘소비’(14.0%) 등을 꼽았다.

결과적으로 코로나19가 매출 감소, 마케팅 위축, 비즈니스 기획 축소 등 스타트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새로운 산업이나 비즈니스 기회가 생길 것이라는 긍정적인 반응도 공존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성영조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창업→성장→글로벌 진출→회수로 이어지는 성장 단계별 지원정책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경영 악화와 신규 비즈니스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정책 발굴과 네트워킹 활성화 지원도 뒤따라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제 많이 본 뉴스
일요시사 주요뉴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