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병규, 학폭 의혹 알고 보니…
배우 조병규, 학폭 의혹 알고 보니…
  •  
  • 승인 2021.02.18 10:48
  • 호수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배우 조병규
▲ 배우 조병규

[일요시사 취재2팀] 배우 조병규 측이 학교 폭력(학폭)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로부터 허위 폭로 자백을 받고 사과를 받았다며 수사 의뢰를 취소했다.

조병규의 연예기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 “배우 조병규에 대한 위법행위 처벌을 구하는 고소 및 수사를 의뢰한 직후 해당 허위 게시글 작성자가 당사로 연락해 게시글이 허위임을 인정하고 잘못을 후회한다며 사과하는 선에서 선처해달라고 호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초 강력히 대응해 가능한 법적 절차를 모두 진행하고 있었지만, 허위 게시글 작성자가 잘못을 반성하고 여러 차례 선처를 구하는 의사를 전해옴에 따라 다시는 위법행위를 저지르지 않겠다는 확약을 받았다”며 법적 대응을 취소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불법 행위가 발생할 경우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번 사건은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병규 학폭 피해자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시작됐다.

뉴질랜드의 한 학교를 조병규와 함께 다녔다고 밝힌 작성자는 조병규로부터 언어 폭력을 당했고, 조병규의 주도하에 집단 욕설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허위 폭로”선처 호소
“오히려 괴롭힘 당해”

여론은 작성자의 글을 믿고 조병규를 비판하는 한편, 작성자의 글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의심하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그런 가운데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의 학폭 의혹이 허위라는 주장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조병규의 뉴질랜드 학교 기록부를 첨부하면서 학폭 허위 글 작성자가 조병규를 만났다고 주장한 시기 조병규는 해당 학교에 다닌 기록이 없다고 했다.

또 조병규와 초·중학교 동창생이라고 주장한 글 작성자는 이날 중학교 앨범 사진을 공유하면서 조병규의 학폭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썼다.

그는 학창 시절 조병규가 오히려 ‘연기를 한다’는 이유로 시기와 질투를 받아 괴롭힘을 받는 친구였다고 밝혔다.

조병규는 JTBC 금토 드라마 <SKY캐슬>에 출연했던 지난 2018년에도 학폭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조병규는 직접 팬카페에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한편 조병규는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주인공 소문 역을 훌륭히 소화하며 대세 배우로 떠올랐으며, KBS2 새 예능 <컴백홈> 방송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