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체험 여행
힐링&체험 여행
  •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21.02.08 09:37
  • 호수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해송숲 걷고 문화 탐험 즐기고

한겨울에 산림욕을 즐기며 청정한 자연을 만끽하고, 한적한 어촌 풍경과 어우러진 재생 공간에서 이색 체험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충남 서천의 장항송림산림욕장과 장항도시탐험역이다.

푸른 솔숲과 겨울 바다, 청정한 갯벌이 어우러진 장항송림산림욕장은 찬찬히 걷는 것만으로도 위안을 느낄 수 있게 한다. 폐역을 리모델링해 문화 전시 공간으로 재탄생한 장항도시탐험역은 여행자에게 독특한 쉼터를 제공한다. 열차가 떠난 자리에 남은 고즈넉한 시골 정취가 묘한 위로를 건네는 곳이다.
 

▲ 한겨울에도 산책을 즐기기 좋은 장항송림산림욕장
▲ 한겨울에도 산책을 즐기기 좋은 장항송림산림욕장

폐역 리모델링

서천 9경 중 하나인 장항송림산림욕장은 한겨울에도 푸른 기운이 넘치는 곳이다. 해변을 따라 1.8km 길이로 이어진 곰솔(해송) 숲이 청정한 공기를 뿜어낸다. 은은한 솔향기와 흙냄새가 진동하는 숲을 거니는 것만으로도 마스크에 갇힌 숨통이 절로 트일 것 같다. 바닷가에 방풍림으로 조성한 솔숲은 다른 지역에서도 볼 수 있지만, 장항송림산림욕장이 각별한 이유는 전국 해안 사구에 있는 유일한 곰솔 숲이기 때문이다. 2020년 1월 산림청 심사를 거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될 만큼 큰 가치를 지녔다. 산림욕장 곁에 람사르 습지로 등록된 넓은 갯벌을 끼고 있는 것도 이곳만의 자랑거리다.
 

▲ 산림욕장 너머로 서해가 시원하게 펼쳐진다.
▲ 산림욕장 너머로 서해가 시원하게 펼쳐진다.

장항송림산림욕장에는 50년 넘게 자라온 검갈색 곰솔 13만여 그루가 빼곡하게 들어차 있다. 모래에 단단히 뿌리를 내린 채 바람결 따라 다부지게 굽이친 나무줄기가 장관을 이룬다. 하늘이 보이지 않을 만큼 빽빽한 솔숲 사이에는 고즈넉한 산책길 여러 갈래가 이어진다. 단단하게 다져진 모랫길 위로 마른 솔가지를 사박사박 밟는 느낌이 특별하다. 그윽한 솔향기에 파묻혀 걷다 보면 매서운 갯바람이 실어 나르는 알싸한 공기조차 달게 느껴진다. 

한겨울 산림욕으로 자연을 만끽
재생 공간에서 즐기는 이색 체험

숲 너머에는 일망무제로 펼쳐진 갯벌 풍경이 언뜻언뜻 보인다. 곳곳에 마련된 벤치에 앉아 숲과 마주한 바다 풍경을 즐기기 좋다. 8~9월 보랏빛 맥문동 꽃이 카펫처럼 깔리는 절경도 단연 멋지지만 겨울 바다가 주는 운치도 그에 못지않다. 숲길의 끝자락에는 바다로 향한 길이 열려 있어 숲을 빠져나와 해변을 거닐어도 좋다. 
장항송림산림욕장 북쪽 끝에 자리한 장항스카이워크(입장료 2000원)는 일몰 감상지로 유명하다. 민낯을 드러낸 갯벌은 해질녘 절정의 풍경을 보여준다. 15m 높이의 스카이워크에서 내려다보는 솔숲 풍경도 근사하다. 아쉽게도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휴업 중이다.
 

▲ 솔숲과 갯벌 풍경이 장대하게 내려다보이는 장항스카이워크
▲ 솔숲과 갯벌 풍경이 장대하게 내려다보이는 장항스카이워크

장항송림산림욕장에서 승용차로 6분 거리에 있는 장항도시탐험역은 서천의 신상 여행지다. 당분간 코로나19로 인해 내부는 관람할 수 없지만 다시 문을 열게 되면 꼭 들러야 할 서천의 명소다. 장항도시탐험역이 자리한 곳은 예전 장항선의 종착역이었던 장항역이다. 열차가 완전히 멈춰 선 옛 장항역은 지난 2019년 세련된 문화관광 공간으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장항의 역사와 문화를 전시한 공간이자 여행자의 쉼터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때때로 재미난 프로그램과 공연이 열리기도 한다. 장항도시탐험역 팻말이 우뚝 선 광장에 들어서면 독특한 외관의 건물이 눈길을 끈다. 창마다 3M의 ‘다이크로익(DICHROIC) 필름’이 붙어 있는데, 보는 각도와 빛 양에 따라 카멜레온처럼 색이 바뀌는 모습이 이채롭다. 
 

▲ 알록달록한 외관이 눈길을 끄는 장항도시탐험역
▲ 알록달록한 외관이 눈길을 끄는 장항도시탐험역
▲ 옛 장항역의 대합실 자리였던 맞이홀
▲ 옛 장항역의 대합실 자리였던 맞이홀

내부는 장항의 역사와 문화를 탐험하듯 둘러볼 수 있게 꾸며졌다. 처음 들어서면 맞이홀이 여행자를 반긴다. 맞이홀은 사람들이 오가는 통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공연이 있는 날에는 근사한 무대로 변신한다. 
맞이홀 한쪽에는 아동 도서와 교구 등을 갖춘 어린이 놀이 공간이 마련돼 있다. 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가면 반전의 공간이 펼쳐진다. 여행자들의 쉼터 역할을 하는 도시탐험카페다. 소파도 테이블도 벽도 온통 핑크빛으로 치장해 포토 스폿으로 인기다.
 

▲ 장항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장항이야기 뮤지엄
▲ 장항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장항이야기 뮤지엄

장항이야기뮤지엄

카페 반대편에 자리한 장항이야기뮤지엄에서는 인근의 장항항, 장항제련소 등 장항의 성장을 이끈 스토리와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마지막 공간은 맨 위층에 자리한 도시탐험전망대다. 18m 높이의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장항 시내 풍경이 장쾌하다. 장항도시탐험역을 빠져나오면 시골 정취를 간직한 어촌 풍경이 여행의 멋을 거든다. 더 이상 기차가 다니지 않는 옛 철길 주변 거리에는 ‘장항역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공공미술 작품이 설치돼 있다. 옛 마을의 향수가 서린 작품을 따라 자박자박 산책을 즐기기 좋다.

 

<여행 정보>

주소
장항송림산림욕장: 충남 서천군 장항읍 장항산단로 34번길 104
장항도시탐험역: 충남 서천군 장항읍 장항로 161번길 27

문의 전화
장항송림산림욕장 041-950-4438
장항도시탐험역 041-956-2277

관련 웹 사이트 주소
서천군 문화관광 http://www.seocheon.go.kr/tour.do
장항도시탐험역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anghangTravelStation

여행 팁
-장항도시탐험역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관일이다(2021년 1월 현재 코로나19로 임시 휴관 중). 
-신분증을 맡기고 무료로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으니 마을을 한 바퀴 둘러봐도 좋다.
*코로나19로 인해 일부 운영이 되지 않을 수 있으니 여행을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