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비 엇갈린 ‘연기돌’ 도전기
희비 엇갈린 ‘연기돌’ 도전기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1.02.01 14:28
  • 호수 13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드라마 뜨는데 영화는 지네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아이돌 출신 가수가 연기에 도전하는 건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 됐다. 특히 그룹 내에서 뛰어난 비주얼을 갖춘 가수에게 연기 도전은 선택이 아닌 필수에 가깝다. 그렇다고 해서 모두 성공가도를 달리는 건 아니다. 최근 아이돌 출신 스타들이 각종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연기에 도전 중인 가운데, 희비가 엇갈리는 결과를 맞았다. 
 

▲ (사진 왼쪽부터) 걸그룹 구구단 출신 가수 김세정, 보이그룹 SF9 멤버 로운, 걸그룹 에이핑크 출신 정은지 ⓒOCN
▲ (사진 왼쪽부터) 걸그룹 구구단 출신 가수 김세정, 보이그룹 SF9 멤버 로운, 걸그룹 에이핑크 출신 정은지 ⓒOCN

아이돌 가수 중 대다수가 연기의 문을 두드렸지만, 뛰어난 연기력으로 대중의 찬사를 받은 경우는 손에 꼽는다. 자신의 영역이 아닌 다른 영역을 넘본다는 이미지 때문에 위험성이 존재한다. 때론 발성 등 기본기를 문제 삼거나 어설픈 연기를 보일 경우 강한 비판을 받기도 한다. 

도전

반대로 제국의 아이들의 임시완·박형식, 엑소 디오, 에이핑크 정은지, 2PM 준호 등은 데뷔작부터 뛰어난 연기를 선보이며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출연했고, 배우 못지않은 실력파 연기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언급된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최근 가장 두각을 나타낸 연기돌로는 구구단의 김세정이 꼽힌다. M.net <프로듀스 101>의 아이오아이 출신으로, 구구단에서 활약 중인 김세정은 KBS2 <학교 2017>을 시작으로 <너의 노래를 들려줘> 및 최근작 OCN <경이로운 소문>까지 총 세 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김세정은 최근 <경이로운 소문>에서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융의 힘을 받고 되살아난 도하나를 연기했다. 김세정은 웬만한 남자보다 감정이 없을 뿐 아니라 뛰어난 운동능력을 가진 도하나를 완벽게 가깝게 표현했다. 

표정의 변화가 거의 없으며, 낮은음의 대사 톤을 유지하고, 무채색 바탕의 의상을 입어 도하나를 세팅한 김세정은 중요한 순간마다 감정을 절제했다. 반대로 추 여사(염혜란 분)가 죽음의 위기에 놓여있을 때와 같은 극적인 장면에서는 감정을 터뜨리며, 훌륭한 내면 연기를 펼쳤다. 또, 남자 배우들도 힘들어하는 과격한 액션 장면을 매우 훌륭히 소화해낸 점도 눈에 띈다. 

<경이로운 소문>이 OCN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데에는 드라마 초반부 김세정의 무게감 있는 연기가 크게 일조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여성 아이돌 출신 연기자 중 가장 의미 있는 업적을 남겼다. 

아스트로 차은우와 SF9의 로운도 연기돌로서 안착한 모양새다. 웹드라마부터 시작해 각종 작품을 통해 경험을 쌓은 차은우는 최근 tvN <여신강림>에서 차가운 이미지의 이수호를 준수하게 그려냈다. 

벽을 둔 듯 애정이 없는 아버지와의 관계, 그 사이에서 일어난 친구의 죽음으로 상처받은 10대의 아픔을 서투르게 발현하는 수호의 모습으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다. 만화 속 순정남과 같은 외형의 차은우는 연기력까지 쌓아 올리며 주연급 연기자로서의 내공을 다져가고 있다. 

김세정과 마찬가지로 <학교 2017>로 데뷔한 로운은 최근 론칭한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회사 선배 윤송아(원진아 분)를 짝사랑하는 채현승 역으로 안정감 있는 연기를 선보이는 중이다. 짝사랑하는 포지션임에도 불구하고 도발적이면서도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현실성을 불어넣고 있다.

<여신강림>과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비록 높은 시청률은 아니지만 뚜렷한 장점을 바탕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했다는 평가다.

세정, 차은우, 로운…어엿한 실력파
스크린 나선 아이돌 처참한 성적표

드라마 속 주연을 맡은 아이돌 연기자들이 점차 나아지는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지만, 영화에 도전한 아이돌 출신 연기자들은 부진한 결과물을 내놓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영화관을 찾는 관객이 뜸한 것이 주요 원인이기도 하지만, 작품 대다수가 혹평을 받는다. 

틴탑의 멤버 니엘이 나선 영화 <스웨그>는 청소년 성장물의 진부한 형태로 여겨진다. 니엘의 연기 역시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는 장면 외에는 어색했다는 평가다. 주인공인 니엘이 스크린에 녹아들지 못한 모습이 영화 전반에 드러난다. 

이 영화는 총 관객수 1998명으로, 개봉 첫날에 1000여명, 둘째 날에 400여명을 동원한 뒤 스크린조차 확보하지 못하는 등 쓰라린 성적을 받았다. 

EXID 박정화와 베리굿 조현이 출연한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도 처참하긴 마찬가지다. 배우 오지호가 출연한 이 작품은 작품성 면에서 혹평을 받았다. 장르물을 표방했지만, 스토리 구성부터 캐릭터, 영화 내 대다수 설정이 클리셰 투성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영화는 총 관객 수 3038명에 그쳤다. 

그 과정에서 조현과 박정화의 연기 역시 관객을 몰입시키는 데 실패했다. 신선하다는 면에서 의미는 있으나, 스크린에 나서기에는 준비가 미흡했다는 판단이 드는 연기력이다. 

B1A4 공찬과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홍은기가 출연한 영화 <미스터보스>도 혹평 속에서 마무리됐다. 2009년 개봉한 영화 <바람> 제작진이 들고 나온 이 영화는, 과거의 향수에서 조금도 나아가지 못한 스토리와 설정으로 관객과 평단의 외면을 받았다. 

공찬과 홍은기 역시 전반적으로 어색함이 가득한 연기를 보여줬다. 이들에겐 좀 더 많은 경험이 필요해 보인다. 영화의 실패를 배우에게 떠넘기는 건 무리수에 가깝지만, 두 사람이 보여준 연기 역시 좋은 평가를 받긴 어렵다. 

올해엔 유독 많은 아이돌 출신 가수들이 연기에 도전한다. 블랙핑크의 지수는 JTBC <설강화>, NCT의 재현은 KBS2 <디어엠>에 발탁돼 첫 연기에 도전한다.

무리수

한 드라마 관계자는 “아이돌 연기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건 연기에 대한 태도다. 인물을 표현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되새기고 연기자로서 나서는 게 합당하다. 인물에 대한 관심이나 의지 없이 연기에 도전했다가는 수준이 높아진 시청자들로부터 상처만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21-02-04 17:05:44
틴탑 니엘 영화 스웨그 총 관객 3000명 넘은 걸로 아는데요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