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 “정의와 평화 위해 일하자”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 “정의와 평화 위해 일하자”
  •  
  • 승인 2021.01.21 14:27
  • 호수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
▲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

[일요시사 취재2팀]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가 지난 18일(현지시각) 미국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53주기 추모예배에서 아시아 대표로 헌사했다.

이 목사는 성경 에베소서 4장 2~4절에 나타난 사도 바울의 가르침을 언급하며 “모든 겸손과 온유, 오래 참음으로 사랑 가운데서 서로를 용납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지고 주님의 사랑과 자선을 실행에 옮길 때 킹 목사의 꿈이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킹 목사의 연설 ‘나에게는 꿈이 있다’는 목소리가 선명히 들린다”며 “우리가 모두 세상의 정의와 평화를 위해 함께 일하는 세상을 꿈꾸자”라고 전했다.

미국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생일인 1월15일을 전후로 매년 1월 셋째 주 월요일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다.

마틴루터 킹 목사 추모예배
코로나19 여파 온라인 진행

이 날을 ‘마틴 루터 킹 데이’로 불린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추모예배 대부분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마틴 루터 킹 재단 대표인 버니스 킹 목사, 아미나 모하메드 유엔 사무부총장, 조지아주 상원의원인 에벤에셀 침례교회 라파엘 워녹 목사, 고 넬슨 만델라의 손자 은다바 만델라 만델라인권재단 회장, 킹 목사 일대기 전시회를 기획한 애슐리 우즈 감독 등이 함께했다.

한편 이영훈 목사는 2018년 마틴 루터 킹 목사 50주기 추모예배에 한국인 목회자로는 최초로 공식 초청된 바 있다.

당시 킹 목사가 꿈꾼 평화가 분단국인 한국에도 깃들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