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빛낼 돌풍의 주역
올 시즌 빛낼 돌풍의 주역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1.01.18 09:48
  • 호수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미 무대 전성기 개봉박두

지난 시즌 미국과 국내 무대에서 남다른 실력을 선보였던 임성재와 이원준이 올해에도 상승세를 이어갈지 골프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만큼 부담도 커졌지만, 두 선수 모두 최고가 되고자 하는 의지가 확고하다.
 

임성재는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기대되는 25세 이하 선수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는 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인 ‘PGA투어닷컴’이 지난해 12월23일(한국시간) 게시한 ‘2021년에 주목해야 할 25세 이하 선수 10명’에서 4위에 자리했다. PGA투어닷컴은 “임성재가 해마다 투어 챔피언십이 열리는 애틀랜타에 집을 구한 것은 딱 맞는 거주지 선택”이라고 썼다.

될성부른 떡잎

투어 챔피언십은 페덱스 랭킹 30위 이내 선수만 출전하는 대회다. 따라서 그 대회에 출전했다는 것은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는 의미다. 임성재는 루키 시즌인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 무대를 밟았다.

또한 PGA투어닷컴은 “임성재가 코로나19 사태로 PGA 투어가 중단되면서 상승세가 꺾여 어려움을 겪었지만, 다시 일어나서 마스터스 준우승이라는 값진 성과를 일궜다”고 설명했다. 임성재는 지난해 11월 열린 마스터스에서 아시아인으로는 역대 최고 성적인 공동 2위에 입상했다.

1위는 올해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차지했고, 푸에르토리코 오픈 챔피언인 빅토리 호블란(노르웨이)과 트위스트 스윙으로 유명한 매슈 울프(미국)가 각각 2위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 PGA 주목할 신예 선정
첫 승 거두고 무서운 상승세

이 외에 PGA투어닷컴은 지난해 신인왕 스코티 셰플러(미국)를 비롯해 호아킨 니에만(칠레), 윌 잴러토리스(미국), 아론 와이스(미국), 샘 번스(미국), 닥 레드먼(미국) 등을 2021년 기대되는 25세 이하 선수로 선정했다.

PGA투어닷컴의 발표에 앞서 유러피언 투어를 찾은 임성재는 공동 14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지난해 12월14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주메이라 골프 에스테이츠(파72, 7675야드)에서 열린 유러피언 투어 최종전 ‘DP 월드챔피언십(총상금 800만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마르틴 카이머(독일) 등과 함께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PGA 투어 2019-2020 시즌 신인왕인 임성재는 지난해 3월 열린 PGA 투어 혼다 클래식에서 생애 첫 승을 거뒀다. 임성재는 마스터스 등 메이저대회 성적으로 출전 기회를 잡은 끝으로 지난해 일정을 마쳤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역대 최고령 신인왕을 차지한 호주교포 이원준은 올 시즌 국내 무대 평정이 기대되는 선수다. 이원준은 이번 시즌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이번 시즌 ‘톱10’에 3차례 오르며 제네시스 포인트 6위(2450포인트), 상금 순위 9위(2억1683  만3072원)에 올랐고, 역대 최고령(35세 16일) 신인상(명출상)의 주인공이 됐다.
 

한때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에도 올랐던 이원준은 지난해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2006년 11월에 프로로 전향한 후 약 13년 만에 프로 데뷔 첫 승을 일궈냈다.

이후 KPGA 코리안 투어 시드를 획득하며 정규 멤버로 활동했으나 참가 대회 수(3개)가 시즌 대회 수(15개)의 3분의 1을 충족하지 못해 2020년부터 ‘루키’ 자격을 갖게 됐고, 이번 시즌 제주에서 열린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위드 타미우스CC’에서 2승을 거뒀다.

이원준은 지난해 신인왕을 차지한 여세를 몰아 ‘롱런하는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일단 올 시즌 목표는 다승이다. 

이원준은 “골프 시작 이후 처음 차지하게 된 시즌 타이틀이었던 만큼 기쁘고 뿌듯했다”며 “우승도 이뤄냈지만 사실 올해 목표는 다승이었던 만큼 아쉬움도 조금 남는다”고 시즌을 소회했다.

이원준, 늦깎이 신인왕 파죽지세
시즌 목표는 다승왕 “롱런할 것”

그는 “퍼트가 생각만큼 따라주지 못했다. 골프에 만약은 없지만 퍼트가 잘 됐다면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었을 것”이라며 “시즌을 돌이켜보면 위기를 맞이했을 때 잘 극복했다. 어린 시절 미국과 호주 등에서 겪은 경험이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점차 내가 원하는 플레이를 찾아가고 있다. 사실 그 전에는 욕심만 앞세웠던 적이 많았다”며 “과거에는 순간순간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면 최근에는 전체적으로 좋은 흐름을 타기 위해 뒤로 물러서야 한다는 것을 깨닫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원준에게 이제 갓 돌이 지난 딸 채은양은 큰 축복이다. 그는 “2019년 첫 우승 당시에는 아내의 뱃속에 있었지만, 이번에는 세상 밖에서 우승을 지켜봤다”며 “가장이 된 후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차분해졌다는 것이다. 경기 중 마인드컨트롤도 잘 된다. 어느 순간부터 안정감 있게 플레이한다”고 전했다.

창창한 앞날

또한 ‘아워홈 그린적중률’ ‘가민 평균퍼트수’ 부문 수치를 높이겠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이번 시즌 이원준의 ‘아워홈 그린적중률’은 70.5882%로 26위, ‘가민 평균퍼트수’는 1.7824개로 25위에 자리했다.

그는 “비시즌 동안 쇼트게임 능력 향상을 위해 힘을 쏟겠다. 차근차근 잘 준비해 나아갈 것”이라며 “30대 중반의 나이지만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최경주, 양용은 선수를 보면 이 나이 때에도 엄청난 실력을 발휘했다. 롱런하는 선수가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