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창업시장은 지금...
'코로나19' 창업시장은 지금...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21.01.18 09:38
  • 호수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햄버거가 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외식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키워드는 ‘배달 및 포장 주문’과 ‘가성비’이다. 배달 및 포장 주문이 쉽고 가성비 높은 음식은 더욱 인기가 오르고 있다는 것이 시장의 전언이다. 이 같은 트렌드에 따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정크푸드로 인식됐던 패스트푸드가 코로나 시대에 다시 살아나고 있다. 
 

▲ '노브랜드'
▲ '노브랜드'

신세계푸드 노브랜드버거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노브랜드버거 성장 원인 중 하나는 포장 및 배달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 노브랜드버거가 맘스터치와 같이 ‘초가성비’ 전략을 도입한 점도 성장 요인으로 꼽힌다. 햄버거 단품은 1900~5300원, 세트(감자튀김 및 음료 포함)가 3900~6900원 수준으로 가격을 기존 브랜드 대비 대폭 낮춘 것이 코로나 시대에 잔뜩 움츠러들었던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노브랜드

배달 및 포장, 가성비에 ‘건강’이라는 키워드를 더한 수제 햄버거도 성장하고 있다. 최근 부상하는 대표적인 국내 토종 브랜드는 ‘마미쿡치즈버거’다. 간편식, 웰빙, 가성비, 카페형 점포 등 창업시장 키워드에 딱 맞는 업종으로 주목받고 있었는데, 코로나19 이후 배달 붐과 함께 더욱 인기가 올라가고 있다. 

특징은 모든 메뉴에 신세대들이 아주 좋아하는 고급 모차렐라치즈가 들어간다는 점이다. 두텁고 양이 많은 100% 천연 치즈 1장이 통째로 들어가는데, 치즈 맛에 열광하는 젊은층 고객들에게 반응이 좋다. 

일반 햄버거가 대부분 90초대 냉동가열 패티 방식으로 조리하는 데 비해 마미쿡치즈버거는 신선한 국내산 100% 생고기를 5~10분간 조리한다. 육즙이 살아 있어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지닌 청정 스테이크 패티만을 사용한다. 

배달 및 포장 주문·가성비
강력 키워드 외식시장 장악

고기 두께는 꽤 두툼하다. 게다가 빵은 본사에서 당일 배송으로 공급받는 냉장 생지를 사용한다. 매장에서 즉석으로 굽기에 최상의 빵 맛을 낸다. 기타 속 재료도 신선한 것만 들어감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저렴해서 고객들은 말 그대로 행복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대표 메뉴는 ‘마마통살버거’이다. 국내산 닭가슴살 원육을 본사에서 직접 생산, 위생적으로 포장해 ‘당일생산 당일공급’을 원칙으로 각 매장에 배송해준다. 각 매장에서는 주문 즉시 두툼한 닭가슴살 원육을 통으로 튀겨 신선한 통살치킨패티를 만들어낸다. 육질이 부드럽고 육즙이 살아 있어 크리스피 치킨을 먹는 맛 그대로다. 

여기에 고소한 모차렐라 치즈 1장을 얹고 신선한 야채와 갓 구워낸 빵을 덮어서 먹는 맛은 일품이다. 치즈를 씹는 식감과 치즈향이 입안에 가득 퍼진다. 치킨과 야채, 소스와 빵 맛이 어우러져 코로나19 이후 움츠러든 사람들의 허한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포만감을 듬뿍 느낄 수 있는 메뉴이다. 가격 또한 3400원에 불과해 ‘가성비 갑’이고 ‘인기 짱’이다. 
 

▲ '마미쿡치즈버거'
▲ '마미쿡치즈버거'

충남 천안 쌍용3동에서 수제버거 마미쿡치즈버거를 운영하고 있는 백승희 사장은 “마미쿡치즈버거는 맛과 품질이 좋고, 양도 푸짐한 데다 가격도 저렴해 불황기에 딱 맞는 업종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햄버거를 젊은층만 먹는다고 생각했었는데, 지금은 중장년층도 꽤 많이 찾는다. 노인들도 입맛이 없을 때는 햄버거와 음료를 즐긴다. 한마디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메뉴가 햄버거”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햄버거 패티가 두 장 들어가는 수제 빅버거도 등장, 시장에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빅버거와 치킨을 배달주문으로 판매하는 ‘투탑(TWO TOP)버거’가 그 주인공이다. 크기와 양, 열량이 한 끼 식사로 충분하면서도 가격은 저렴한 가성비 높은 메뉴다. 

투탑싸이버거, 투탑핫싸이버거, 투탑불고기버거, 투탑불새버거, 투탑수퍼스타버거 등이 인기 메뉴다. 패티뿐 아니라 치즈, 채소, 토마토 등 속 재료도 풍부하게 들어가 있어 햄버거 높이가 놀라울 정도로 높다. 먹는 양이 적은 여성 고객의 경우, 둘이서 하나만 시켜 나눠 먹어도 될 만한 양이다. 패티가 한 장 들어가는 메뉴도 양이 많아 보통 사람들이 먹기에 충분하다. 
 

▲ ‘투탑(TWO TOP)버거’ 메뉴
▲ ‘투탑(TWO TOP)버거’ 메뉴

투탑버거의 치킨 메뉴도 경쟁력이 있다. 치킨의 품질이 좋고 가성비가 높다. 치킨은 최고급 순살치킨으로 구성돼 있다. 감자튀김은 대중성이 있는 웨지감자를 사용하는데, 매장에서 직접 잘라서 튀기는 등 ‘신선함’을 앞세운 콘셉트로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배달전문점이기 때문에 16.5㎡(약 5평) 소형 점포를 구입비가 포함된 저렴한 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다.

이밖에 맥도날드, 롯데리아, 맘스터치 등도 코로나19 이후 주문이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맥드라이브’ 이용 차량이 2000만대를 넘어설 정도로 증가 추세에 있고, ‘고객 편의 플랫폼(드라이브스루+배달)’ 매출 비중은 작년 대비 30%가량 상승했다.

건강

롯데리아에서는 접어 먹는 햄버거 ‘폴더버거’와 버거에 밀키트 형태를 도입한 ‘밀리터리버거’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맘스터치는 햄버거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점포 확장 속도를 올리고 있다. 기존에는 국내 매장 수 1500개가 목표였는데, 사모펀드 인수 후 목표치를 2000개로 상향 조정했다. 햄버거 시장이 지속 성장할 것이라는 전제를 깔고 있는 것이다. 

창업 전문가들은 햄버거의 선전이 코로나 불황 시대의 새로운 외식 트렌드를 보여준다고 말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주머니가 가벼워진 이들이 한 끼 식사를 간단히 때울 수 있는 ‘생계형 외식’이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 불황이 계속된다면 신규 업종보다는 기존 메뉴에서 가성비와 배달 및 포장에 강한 업종 전략이 유리할 것이다. 최근 한식 분식 등 배달전문 브랜드가 빅히트를 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는 경우를 보더라도 알 수 있는 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제 많이 본 뉴스
일요시사 주요뉴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