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재료 이력서> (49·50) 새우젓, 어리굴젓
<식재료 이력서> (49·50) 새우젓, 어리굴젓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21.01.12 16:24
  • 호수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우리네 삶과 가장 밀접

오이, 쑥갓, 가지… 소박한 우리네 밥상의 주인공이자 <식재료 이력서>의 주역들이다. 심심한 맛에 투박한 외모를 가진 이들에게 무슨 이력이 있다는 것일까. 여러 방면의 책을 집필하고 칼럼을 기고해 온 황천우 작가의 남다른 호기심으로 탄생한 작품 <식재료 이력서>엔 ‘사람들이 식품을 그저 맛으로만 먹게 하지 말고 각 식품들의 이면을 들춰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나름 의미를 주자’는 작가의 발상이 담겨있다. 작가는 이 작품으로 인해 인간이 식품과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새우젓

이응희의 작품 새우(蝦, 하)다.

體瘦長鬚物(체수장발물) 
몸은 여위고 수염 긴 물건이
彌曼擁大洋(미만옹대양) 
넓은 바다에 두루 널려있네
巨殼藏深壑(거각장심학) 
큰 놈은 골짝 깊이 숨어있고
稚群入細網(치군입세망) 
어린 무리는 그물에 걸려드네
皮脫丹璾色(피탈단제색) 
껍질 벗으면 붉은 옥 색깔이고
腸披紫粟香(장피자속향)  
창자 꺼내면 붉은 조 향기네
盤肴多勝膳(반효다승선) 
안주로 맛 좋은 반찬 많지만
眞味獨新芳(진미독신방) 
참된 맛은 유독 향기롭네 
 
어패류 중에서 새우만큼 우리네 삶과 밀접한 종이 있을까 할 정도로 새우는 우리네 실생활에 자주 등장한다. 

불편한 잠자리를 의미하는 ‘새우 잠’이니, 실처럼 가는 눈을 의미하는 ‘새우 눈’이니 하는 말들을 포함해 ‘새우 벼락 맞던 이야기 한다(잊어버린 지난 일들을 들춰 쓸데없이 이야기함)’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등 여러 속담에서 그 존재를 드러내고 있다.

이 중에서 우리가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에 대해 고찰해보자.

이 말은 강한 자들끼리 싸우는 중에 아무 상관도 없는 약한 자가 중간에 끼어 피해를 입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그런데 우리 속담에 정말 이런 말이 있었을까.

시간을 조선조로 거슬러 올라가보자.

조선조 제 14대 임금인 선조가 신하들의 청에 답변하면서 인용한 구절이다.

諺曰鯨鬪蝦死(언왈경투하사)로 ‘속담에 이르기를 고래 싸움에 새우가 죽는다’는 의미다.

이뿐만이 아니다.

선조 재위 시 발생한 정유재란 때 왜군에 의해 포로로 붙잡혀 갔다가 되돌아 온 인물인 정희득(鄭希得)이 그의 작품 <해상록>에 鯨戰休言蝦亦死(경전휴언하역사, 고래 싸움에 새우가 죽는다고 말하지 말라)라는 기록을 남긴다.

이를 살피면 원래는 ‘고래 싸움에 새우가 죽는다’인데 누군가가 ‘죽는다’를 ‘등이 터진다’로 바꾼 듯하다.

이를 감안하면 동 속담의 근원이 무엇인지 알 수 있겠다. 

여하튼 절대 강자인 고래가 싸우는 과정에 역시 절대 약자인 새우가 죽는다는 의미인데 정말 그렇기만 할까.

<어우야담>으로 유명한 유몽인의 작품 ‘여관진의 고기’(女觀津魚, 여관진어)의 내용 중 일부를 인용해본다. 

風波違咫尺(풍파위지척)
풍파가 가까이서 달라지니
蝦蛭笑鯨鯢(하질소경예)
새우가 고래를 비웃네 

유몽인에 의하면 바람과 파도에 의해 고래와 새우의 상황이 달라진단다.

즉 새우가 마냥 고래에게 당하기만 하지는 않는 듯 보인다.

그래서 역으로 ‘새우 싸움에 고래 등 터진다’라는 말이 등장하였는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새우가 등장하는 단어 혹은 속담은 항상 부정적으로 비친다.

왜 그럴까.

그 답을 중국 명나라 학자인 진백사(陳白沙)의 ‘대두하(大頭蝦, 머리만 큰 새우)의 설’(說)에서 찾아보자.

「새우는 수염이 뻗었고 눈이 튀어나오고 머리가 몸뚱이보다 크고 수백 개의 꼬리를 모아 있으면서도 한 번 먹는 것을 제대로 얻지 못하며, 그 바깥은 풍부하면서도 속이 텅 비어 있는 것이 마치 진실을 힘쓰지 않는 사람과 같다.」

양기에 으뜸 ‘총각은 새우 먹지 말라’는 말도
어리굴젓 이름의 여러 가지 유래… 얼얼해서?

진백사는 위 글처럼 새우에 대해 혹평했는데 정말 그럴까.

<음식백과>에 실린 글 중 일부를 인용해본다.

「<본초강목>에서는 새우가 양기를 왕성하게 하는 식품으로 일급에 속한다고 했다. 신장을 좋게 하는데, 혈액 순환이 잘 되어 기력이 충실해지므로 양기를 돋워 준다는 것이다. 그래서 총각은 새우를 먹지 말라는 말까지 생겼다고 한다.」

위 내용을 살펴보면 진백사가 새우에 대해 혹평한 이유를 어렴풋이 알 것 같다.

그 좋은 새우를 남들과 나눠 먹고 싶지 않아서였던 것이다.

또 진백사는 지상 최대의 포유동물인 고래와 당당하게 겨루는 새우의 기세를 신기한 듯 보인다. 

 

어리굴젓

이익의 작품 ‘석화’(石花)를 감상해보자.

無情物發有情花(무정물발유정화) 
정 없는 돌에서 정 있는 꽃 피어나니
色苞眞同未綻葩(색포진동미탄파) 
무성한 색이 피지 않은 꽃잎과 똑같네
蒼海爲根催長養(창해위근최장양) 
푸른 바다는 뿌리 되어 잘 자라라 재촉하고
靑春無跡尙繁華(청춘무적상번화) 
푸른 봄은 자취 없이 성한 꽃 피우네
登槃不必時成實(등반불필시성실) 
소반에 오름에 제철에 결실할 필요 없고
入口偏能助味奢(입구편능조미사) 
입에 들어가면 입맛 몹시 돋우어 준다네
細和蕪菁作淹菜(세화무청작엄채)  
순무에 잘게 섞어 나물로 범벅이고 
呼來伴酒旺脾家(호래반주왕비가) 
술안주로 먹으면 비위 왕성하게 하네

위 작품 속 석화는 굴을 의미한다.

말 그대로 바위에 핀 꽃이 굴이다.

이 굴을 재료로 ‘어리굴젓’을 출시하고 있는데 왜 어리굴인지 그 이유부터 헤아려보도록 하자.

일설에 의하면 고춧가루 양념에 의해 젓갈이 매워 입이 얼얼하기에 어리라는 단어가 들어갔다는 말이 있다.

또 돌이나 너럭바위에 붙어사는 어리고 작은 자연산 굴을 ‘어리굴’이라 지칭한다는 말도 있다.

그러나 ‘어리’하면 필자에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 있다.

바로 세종대왕의 큰 형이자 태종 이방원의 큰 아들로 폐세자에 처한 양녕대군이다.

양녕이 세자에서 폐하게 된 원인이 바로 어리라는 여인 때문이었다. 

양녕대군은 세자 시절 그녀의 출중한 미모에 빠져 태종의 명까지 거부하며 아기까지 낳는다.

이에 이르자 태종은 양녕을 세자에서 폐한다.

이를 감안하면 어리는 양녕이 임금의 직을 사양하게 할 정도의 미모를 지녔다고 추론해볼 수 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어리’라는 말에는 ‘황홀하거나 현란한 빛으로 눈이 부시거나 어른어른하다’라는 의미도 있다.

그래서 필자는 어리굴을 어리의 굴 즉 탐스럽고 황홀한 굴로 정의 내리면 어떨까 생각해본다.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