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의 추억> 1992 바르셀로나 미국 남자 농구팀 
<올림픽의 추억> 1992 바르셀로나 미국 남자 농구팀 
  • JSA뉴스
  • 승인 2021.01.14 08:20
  • 호수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12명의 역대급 어벤져스팀
▲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남자 농구 미국 대표팀
▲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남자 농구 미국 대표팀

[JSA뉴스] 올림픽의 역사 속에는 ‘인크레더블 팀’이라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엄청난 성과를 낸 팀들이 존재한다. 스포츠 역사상 가장 위대한 팀이라고도 할 수 있는,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의 미국 남자 농구 대표팀의 이야기를 살펴보자.

베이브 루스의 뉴욕 양키스부터 필 잭슨의 LA 레이커스까지, 뉴질랜드의 올 블랙스부터 펩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까지. 역사 속 위대한 팀들은 관중을 매료시키고 멋진 경기력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을 뿐 아니라 스포츠의 역사에도 큰 발자취를 남겼다.

NBA 드림팀

그러나 아직까지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미국 남자 농구 대표팀을 넘어설 정도의 뛰어나고 글로벌한 매력과 월드 클래스의 실력을 모두 갖춘 팀은 나오지 않고 있다.

이 엄청난 팀의 탄생은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보여준 미국 농구의 부진과 1992년까지 이어진 프로선수의 올림픽 참가 금지에 기반을 두고 있다.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서 열렸던 1988년 올림픽에서 미국은 동메달에 그쳤으나, 미국 최대의 라이벌 소련이 금메달을 가져갔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미국 대표팀을 금메달로 이끌었던 감독 마이크 슈셉스키는 이 ‘드림팀’의 코칭스태프에서 어시스턴트로 활동했고, NBA 선수들을 올림픽에 투입한다는 협회의 결정이 왜 내려졌는지에 대해 밝혔다. 슈셉스키는 2017년 <뉴욕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다. 

“우리는 유고슬라비아 팀과 리투아니아 선수들이 포함된 러시아 팀과 경기를 치러야만 했었다. 우리 대학 선수들이 이 팀들을 상대로 이기는 것은 불가능했다. (유럽 팀 선수들은) 다 성인이었다. 모두 프로였고 많은 선수들이 NBA에서 뛰게 됐다. 올바른 결정이었다. 대학생 아이들이 더 이상 그 선수들을 꺾을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 특히 국제 대회에서. 만약 미국에 초청해 대학 경기를 치르게 한다면 이길 수도 있겠지만, 그것과는 경기 규칙, 구장 규격, 시간, 공 등 모든 것들이 달랐다. 테니스를 예로 들자면 잔디 코트에서 클레이 코트로 가는 정도의 큰 변화였다.”

존슨, 조던, 유잉, 바클리, 피펜… 
스포츠사상 유래 없는 스타 집합체

올림픽 무대에서의 지배력을 되찾고 싶었던 미국과 세계 최고의 리그를 진정한 전 세계적 현상으로 만들겠다는 NBA의 바람은 모든 종목을 통틀어 스포츠사상 유래 없는 스타들의 집합체를 만들어냈다고 할 수 있다.

이 팀에는 역대 최고의 선수라 할 수 있는 어빈 ‘매직’ 존슨, 마이클 조던, 래리 버드, 데이비드 로빈슨, 패트링 유잉, 칼 말론, 찰스 바클리, 존 스탁턴, 스코티 피펜, 크리스찬 레이트너, 클라이드 드렉슬러, 크리스 멀린까지 포함됐다.

스페인에 도착한 드림팀은 전 세계에 엘리트 농구가 무엇인지를 보여 줄 준비가 돼 있었다. 척 데일리 감독이 지휘하는 드림팀은 크로아티아, 브라질, 독일, 앙골라, 스페인과 함께 A조에 속하게 됐다. 금메달이 이미 확정적인 상황에서 모두의 관심은 이 팀이 금메달까지 가는 과정에서 얼마나 엄청난 경기력을 보여 주느냐에 쏠려 있었다.
 

▲ 마이클 조던과 매직 존슨
▲ 마이클 조던과 매직 존슨

실제 이 스타들은 모두의 기대에 걸맞은 농구를 보여줬다. 드림팀의 올림픽은 앙골라를 상대로 거둔 116대 48의 폭발적인 승리로 시작됐다. 남은 경기들 역시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가는 가운데 마이클 조던과 동료들은 상대를 완전히 압도해 갔고, 때로는 슈퍼스타 팀이 보여주는 농구에 상대편도 그저 관중들처럼 지켜보는 모습까지 나왔다.
데일리는 2019년 NBA.com과의 인터뷰에서 이 팀을 다음과 같이 정의했다. 

엘비스+비틀스

“엘비스와 비틀스가 합쳐진 것과도 같았다. 드림팀과 함께하는 것은 12명의 록스타들과 함께 돌아다니는 것과 같았다. 내가 할 수 있는 비교는 이게 전부다.”

앙골라 다음에는 크로아티아, 독일, 브라질, 스페인이 모두 압도적인 드림팀에게 무릎을 꿇었다. 녹아웃 스테이지로 올라온 드림팀은 조별 리그 경기와 마찬가지의 경기력을 이어갔고, 푸에르토리코와의 8강전 승리에 이어 리투아니아와의 준결승도 127-76의 스코어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크로아티아와의 금메달전을 앞두게 된다.

미국은 조별 리그에서 이미 크로아티아를 꺾은 경험이 있었지만, 결승전에선 좀 더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여기서 치열한 승부란 점수 차가 35점 이하인 경기를 의미했다. 결국 크로아티아는 117-85로 패했고, 미국은 올림픽 금메달을 되찾는 동시에 올림픽 농구의 정점을 찍었다.

금메달전 승리 이후 데일리 감독은 이런 말을 남겼다.

“상대는 세계 최고들과 경기한다는 것을 알았다. 평생 아이들에게 자랑할 일이 생긴 것이다. ‘나는 마이클 조던, 매직 존슨, 래리 버드를 상대로 경기를 뛰었어.’ 그리고 우리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뛰면 뛸수록 상대도 더 많은 자신감을 얻게 될 것이다.”

마이클 조던, 래리 버드, 매직 존슨이 포진한 팀에서 찰스 바클리가 경기당 평균 18점을 기록하며 최다 득점자로 떠올랐다. 조던은 전 세계 역대 최고의 스포츠맨 중 한 명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마법 같은 순간들을 여러 번 만들어냈고, PPG(경기당 득점) 14.9에 더해 독일전에서는 올림픽 농구 한 경기 최다 어시스트 기록(12개)을 세웠다.

농구가 무엇인지 보여주다
엄청난 경기력으로 금메달

드림팀의 공동 주장, 버드와 존슨은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자신들이 왜 역대 최고의 농구 선수에 속하는지를 보여줬다. 스코티 피펜, 칼 말론, 패트릭 유잉과 데이비드 로빈슨도 꾸준한 활약으로 미국이 올림픽 금메달을 되찾는 데 도움을 줬다. 그리고 크리스찬 레이트너는 드림팀 멤버들 중 유일하게 NBA 경력이 없었던 선수였지만, 자신이 왜 최고의 무대에 속하는지를 실력으로 증명해낼 수 있었다.

미국을 세계 농구의 정상에 다시 올려놓은 것 이외에도 1992년 드림팀은 NBA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데 큰 도움을 줬다. 한 행사에서 존슨은 드림팀이 남긴 임팩트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농구에 정말 큰 효과를 남겼고, 언젠가는 NBA에서 뛰겠다는 꿈을 아이들에게 심어줬다. 농구의 인기도 높아졌고, 우리가 가진 개인 브랜드의 측면에서, 모든 선수들, 특히 마이클 조던은 더욱 커졌다.”
 

▲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농구 종목서 경기 중인 미국 대표팀
▲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농구 종목서 경기 중인 미국 대표팀으로 뛴 마이클 조던이 인터셉트 후 드리블하고 있다.

드림팀은 미국이 지배하는 올림픽 농구의 새 시대를 열었다. 그리고 이후 샤킬 오닐, 하킴 올라주원, 케빈 가넷, 빈스 카터, 코비 브라이언트, 제이슨 키드, 앨런 아이버슨, 르브론 제임스와 케빈 듀란트가 모두 올림픽에서 메달을 목에 걸게 된다.

미국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2000년 시드니올림픽, 2008년 베이징올림픽, 2012년 런던올림픽,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냈다. 지금까지 남자 농구에 걸렸던 18개의 금메달 중 15개를 가져갔다. 

실력으로 증명

얼마 남지 않은 도쿄올림픽에서도 미국은 또다시 남자 농구 금메달의 유력한 후보가 될 것이고, NBA 최고의 스타들이 올림픽 농구 코트를 누비게 될 것이다. 다만 12명의 슈퍼스타들이 뛰었던 1992 드림팀의 위엄과 웅장함을 다시 볼 수 있긴 어려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