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점' 창업 현장을 가다
'저점' 창업 현장을 가다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21.01.11 09:43
  • 호수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권리금·임대료 바닥…지금이 적기?

최근 저점 창업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바람에 권리금과 임대료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자, 창업 적기라 판단하고 창업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 안심치킨 상주 서문점 박기연 사장
▲ 안심치킨 상주 서문점 박기연 사장

경북 상주시 서문동에서 웰빙치킨 전문점 ‘안심치킨’서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류상운(59)·박기연(59) 부부는 꼬치구이 주점을 오랫동안 운영해 오던 66㎡(약 20평) 규모의 점포를 웰빙치킨 전문점 ‘안심치킨’으로 업종 전환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원래 이 점포는 상주종합버스터미널에서 가까운 4차선 도로변인 데다가 주변이 숙박업소와 사무실, 주택가 상권이라서 홀 판매 고객 위주로 장사를 해왔다. 

착한 건물주

그런데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홀 장사가 잘 안 되기 시작했다. 부부는 상권이 좀 더 좋은 데로 옮겨서 해볼까도 생각해 봤지만 점포 보증금과 임대료가 지금보다 두 배 이상 더 들어가는 문제가 있어서 현재 점포에서 배달업종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적당한 업종을 찾다가 안심치킨을 선택하게 됐다. 

부부는 “마음씨 착한 건물주를 만나서 보증금 500만원에 월 임대료가 50만원밖에 안 한다. 게다가 안심치킨 본사에서 최소한의 비용으로 업종 전환을 지원해 줘 저점 창업이 가능해 배달 중심으로 영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부부는 “현재 비대면 장사가 대세라 리모델링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점포 주인도 잘 만나고 본사도 잘 만나 큰 추가 비용 없이 업종 전환을 할 수 있었다. 운이 좋은 것 같다. 다른 건물주님들과 본사들도 어려움에 처한 소자본 창업자들을 적극 지원해 주길 바란다. 코로나 시기에 힘든 자영업자들의 대안으로 저점 창업이 자리 잡혀 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안심치킨 경북 상주 서문점
그린스미스&에그존 만리동점 

안심치킨은, 거의 모든 메뉴에 인공첨가물은 전혀 넣지 않고 천연 재료로 만드는 웰빙치킨이다. 자연 방목해서 키운 무항생제 닭을 원료육으로 쓰고, 밀가루 대신 쌀가루 튀김옷을 사용한다. 기름은 100% 식물성 카놀라유로 조리하는 등 치킨뿐 아니라 다른 메뉴도 대부분 천연 재료로 만든다. 반면 가격대는 일반 치킨전문점과 비슷해 가성비가 높다. 

부부는 “자연 재료로 만든 건강한 치킨이라 향후 마케팅만 잘하면 고정 고객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판단하고 선택하게 됐다”며, “상주시에서 배달과 홀 장사로 건강한 치킨을 판매하는 치킨전문점으로 자리 잡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중구 만리동 고개 대로변에서 25㎡(약 7.5평) 규모의 점포로 샐러드&에그샌드위치 배달전문점 ‘그린스미스&에그존’을 운영하고 있는 노현학 사장(34)도 저점 창업으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점포는 아파트 단지와 주택가, 오피스텔 등이 많고 유동인구도 제법 많은 곳에 위치해 있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점포가 비어 있어 권리금이 없고, 임대료도 100만원 선이라 부담 없이 창업에 나설 수 있었다. 

그는 “가맹본부도 최소한의 창업 비용으로 가맹점을 내주고 다양한 지원도 적극적으로 해줘서 큰 부담 없이 시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노 사장은 유통사업을 하다가 갑자기 몸이 안 좋아져서 그만두고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지 않은 일을 찾다가 그린스미스&에그존을 선택하게 됐다. 
 

▲ 만리동점주 노현학 사장
▲ 만리동점주 노현학 사장

그는 “최근 젊은층이 샐러드 배달주문을 많이 하고, 에그 샌드위치 인기도 높은 편이다. 두 가지 아이템을 다 취급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어 그린스미스&에그존에 가맹하게 됐다”고 업종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원래 배달전문점이라서 5000만원 이하의 총 창업 비용으로 16.5㎡(약 5평) 규모의 점포를 내는 것도 가능했다. 그러나 대로변 유동인구의 매출을 잡기 위해 테이크아웃뿐만 아니라 홀 판매도 가능한 크기의 점포로 열게 됐다”고 말했다. 점포 구입비를 포함해서 9000만원 정도가 총 창업 비용으로 들었다. 

‘그린스미스’는 단순한 에피타이저나 디저트, 또는 밑반찬 역할을 하는 정도의 샐러드 이미지에서 벗어난 브랜드다. 한 끼 식사로도 부족함이 없는 메뉴 콘셉트로 인기를 끌고 있다. 위생적인 식재료와 영양분이 가득한 토핑, 맛있고 향긋한 드레싱이 차별화됐다. 기존 샐러드 전문점의 신선한 채소류뿐 아니라 포만감을 주는 다양한 건강식 토핑류를 30%나 얹은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토핑류는 채소만큼 열량이 적은 건강식으로만 구성돼 있다. 렌틸콩, 칙피, 고소하고 향긋한 견과류, 크랜베리, 옥수수, 양파, 토마토, 단호박 등과 에그, 스페셜소시지, 최고급 수제 치즈, 그리고 올리브닭가슴살  등 12가지 토핑류가 일대 일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된다. 

노 사장은 “곡물과 고기 토핑의 양이 많아 플레이트 상단을 완전히 덮는다. 하단에 깔린 채소와 함께 식사하면 든든한 한 끼를 섭취할 수 있다. 이와 동시에 열량은 적은 덕분에 건강과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그는 “주 고객인 2030 여성들은 훈제연어샐러드, 단호박샐러드를 주로 찾는다. 남성들에게는 콥떡갈비 샐러드, 칠리베이컨샐러드가 인기 메뉴”라고 소개했다. 치즈샐러드와 올리브닭가슴살샐러드도 남녀 모두 좋아하는 메뉴다.

에그 샌드위치 배달전문점 ‘에그존’은 최근 인기 있는 계란 샌드위치 전문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에그존은 달콤하고 짭조름한 맛의 생크림과 계란으로 만든 스크램블에그와 브리오슈(우유식빵)로 제조된 에그토스트(샌드위치)를 배달 전문으로 판매한다.

두툼한 브리오슈 식빵 사이에 달걀과 함께 추가로 베이컨, 불고기, 닭갈비, 바비큐, 치즈 등의 토핑을 넣을 수 있다. 매콤한 치즈 소스와 연유 소스가 적실 듯 뿌려져 나간다. 에그샌드위치, 햄치즈샌드위치, 베이컨치즈샌드위치, 숯불바베큐샌드위치 등이 가장 인기가 높다. 노 사장은 “에그존의 주 고객층은 3040 남녀이다. 부드러운 에그 샌드위치를 즐기는 50대 고객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테이크아웃

노 사장은 “식사 대용 샐러드 메뉴와 에그 샌드위치를 함께 취급하고, 배달영업과 테이크아웃 및 홀 판매영업을 동시에 할 수 있어서 안정적인 매출을 올리는 데 유리한 것 같다”며, “배달의 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 플랫폼 앱을 활용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만리동 고개 주변 주민들에게 가성비 높은 건강 간편식을 제공하는 카페로 자리 잡아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