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의 추억> ‘위대한 복서’ 캐시어스 클레이
<올림픽의 추억> ‘위대한 복서’ 캐시어스 클레이
  • JSA뉴스
  • 승인 2021.01.05 12:04
  • 호수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무하마드 알리, 그 전설이 시작되다
▲ 로마올림픽 복싱 라이트헤비급 금메달 캐시어스 클레이(무하마드 알리)(중앙), 은메달 즈비그뉴 피에트르지코브스키(우측), 동메달 지울리오 사라우디와 안토니 매디건
▲ 로마올림픽 복싱 라이트헤비급 금메달 캐시어스 클레이(무하마드 알리, 사진 가운데), 은메달 즈비그뉴 피에트르지코브스키(오른쪽), 동메달 지울리오 사라우디와 안토니 매디건

[JSA뉴스] 1960년 로마올림픽 대표팀 선발전을 위해 고향인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캘리포니아까지 갔던 18세의 캐시어스 클레이는 별다른 어려움 없이 대표팀에 합류한다. 그러나 클레이의 올림픽 참가 앞에는 비행 공포증이라는 한 가지 장애물이 기다리고 있었다.

비행을 싫어했던 클레이는 선발전에서 올림픽행을 확정한 뒤 켄터키까지 버스를 타고 돌아갈 정도였다. 이미 위대한 스포츠인으로의 길을 가고 있었던 클레이는 로마까지 가면서 비행기를 타기 싫다는 이유로 올림픽 참가를 포기할 생각이었고, 조직위에 배로 이동하면 안 되냐는 문의까지 했다. 그의 트레이너였던 조 마틴은 HBO와의 인터뷰에서 당시의 상황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비행 공포증

“선발전을 위해 캘리포니아로 갈 때, 비행기가 심하게 흔들리는 상황을 경험했다. 그래서 로마까지 비행기로 가야 한다는 말에 비행기는 안 탈 것이므로 올림픽도 갈 수 없다고 했다. 나는 그에게 이렇게 말해줬다. ‘그러면 위대한 파이터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잃는 거야’라고. 하지만 클레이는 ‘그래도 안 갈 거다’라고 답했다. 보트같은 걸 타고 가겠다고 했다. 어쨌든, 나는 여기 루이빌의 센트럴 파크로 그를 데려가서 2, 3시간 정도 긴 대화를 나눴다. 클레이를 진정시켰고, 세계 헤비급 챔피언이 되고 싶다면 로마에 가서 올림픽 금메달을 따야만 한다고 설득했다.”

결국 클레이는 로마로 비행기를 타고 가는 데 동의했지만, 낙하산을 사서 이탈리아로 가는 비행 내내 착용하는 등 대비책을 전제로 한 합의였다. 클레이의 비행 공포증에 너무 초점이 맞춰진 것 같지만, 사실 그의 복싱 전적은 비행 공포증과 마찬가지로 놀라울 정도였다. 

로마에 도착한 순간부터 클레이의 카리스마는 링 안팎을 모두 지배했다. 올림픽 선수촌에서 지내는 동안 클레이는 유려한 말솜씨와 개성을 가진 불가사의한 복서로 선수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그 영향은 선수들이 클레이를 ‘올림픽 선수촌장’이라 부를 정도로 대단했다.

상대에게 펀치 한 번 날리지 않은 시점에서도 클레이는 대담함과 독특함, 특별함이 묻어나는 존재감을 보였다. 라이트헤비급 경기가 진행되자 십대인 클레이는 경지에 다다른 자신의 위대함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

로마의 첫 경기에서 클레이는 벨기에의 이본 베카우스를 상대했고, 심판은 선수 보호를 위해 2라운드에서 경기를 종료시켰다. 8강전에서 러시아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젠나디 샤트코프를 만난 클레이는 관중들을 사로잡는 인상적인 경기를 펼치며 5:0의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클레이가 링 내에서 보여주는 변칙적이고 예술적인 움직임들은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수많은 사람들이 클레이를 보기 위해 복싱 경기장을 찾았다.

60년 로마올림픽 금메달 “링 안팎 지배”
108전 100승…2연속 골든 글러브 타이틀 

준결승에서 만난 호주의 토니 매디건 역시 심판 만장일치로 꺾었다. 이로써 클레이는 폴란드의 즈비그뉴 피에트르지코브스키와의 결승전만을 남겨두게 됐다. 결승전에서 즈비그뉴는 유럽 챔피언 자리에 세 번 올랐던 선수답게 클레이에게 까다로운 상대가 됐고, 클레이는 즈비그뉴의 사우스포 스타일에 살짝 고전하는 듯했다.

그 결과 첫 두 라운드는 대등한 경기가 나왔다. 클레이가 금메달을 따기 위해서는 3라운드에서 인상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줘야만 했다. 클레이는 피지컬에서의 우위와 스피드, 빠른 펀치와 놀라운 공격으로 최고 이상의 경기를 만들어 냈고, 결국 심판 만장일치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훗날 무하마드 알리로 이름을 바꾼 클레이는 그때의 올림픽 금메달에 대해 이렇게 회상했다. 

“48시간 동안 그 메달을 한 번도 벗지 않았다. 잘 때도 메달을 건 채로 침대에 들어갔다. 메달에 베이지 않기 위해 똑바로 누워서 잘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잠도 잘 못 잤다. 하지만 신경 쓰지 않았다. 나는 올림픽 챔피언이었으니까.”

1960년 로마올림픽에서 차지한 그 금메달은 클레이를 전국적인 스타로 만들어 줬다. 동시에 클레이가 프로 복싱에 진출하는 데 촉매가 됐다. 미국 전역의 에이전트와 프로모터들이 클레이가 프로로 전향하도록 설득하려 했고, 클레이도 곧 거기에 따랐다.

1960년 10월 프로 무대에 데뷔한 클레이는 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게 영광적이며, 어쩌면 역대 최고의 개인 스포츠 커리어라고도 평가될 수 있는 여정의 첫 경기를 치르게 된다. 이후 몇 십 년 동안 다수의 세계 타이틀을 따낸 클레이는 그 과정에서 이름을 무하마드 알리로 개명했다. 조 프레이저, 조지 포먼, 소니 리스턴, 플로이드 패터슨과의 라이벌 관계는 복싱 전설의 일부가 되기도 했다.

개명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지 거의 50년이 되는 시점에서 복싱의 전설은 1996년 애틀랜타의 올림픽 무대로 돌아왔고, 올림픽 성화에 불을 붙이며 전 세계에 감동을 안겼다. 1960년과 1996년 올림픽에서 잊을 수 없는 장면을 만들어 냈던 캐시어스 클레이. 그는 올림픽을 빛낸 가장 위대한 선수 중 한 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