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가맹점도 전자영수증 발급
중소가맹점도 전자영수증 발급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21.01.04 09:30
  • 호수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종이영수증 사라진다

올해부터 중소가맹점에서도 전자영수증을 받아볼 수 있다. 업체별로 애플리케이션을 따로 내려받아야 했던 기존과 달리 패스나 네이버, 페이코 중 원하는 앱 하나로도 전자영수증을 볼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최근 누구든지 이용할 수 있는 전자영수증 플랫폼과 모바일앱 구축을 위해 환경부, 경기도, 한국인터넷진흥원(KI SA), KT, 네이버 등 기관·기업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종이 영수증은 처리·보관이 불편하고, 온실가스 등을 배출해 환경오염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잉크의 환경호르몬이 인체에 해를 끼치고 종이 영수증을 재활용하기 어렵다는 문제도 있었다.

이에 일부 대형 유통업체는 전자영수증을 발급해 왔으나, 이용자 입장에서는 업체별로 앱을 별도로 설치해야만 전자영수증을 볼 수 있는 등 불편함이 많았다. 중소가맹점은 전자영수증 시스템을 구축할 여력이 부족해 계속 종이 영수증을 발급했다.

패스·네이버·페이코 앱으로 
전자영수증 한번에 조회 가능

이런 점을 개선하기 위해 민·관은 ‘통합 전자영수증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와 KISA는 KT와 함께 오프라인에서 결제 대행을 하는 부가가치통신사업자(VAN)들이 연동할 수 있는 표준기반 플랫폼을 구축했다.

과기정통부는 스마트로, 나이스정보통신 등과 함께 세부 거래 내용이 담긴 전자영수증을 가맹점이 발급할 수 있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개발이 끝나면 중소가맹점은 결제 단말기의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해 전자영수증을 생성할 수 있게 된다.

이들 협약기관은 패스·네이버·페이코 등의 앱을 통해 이용자가 여러 곳에서 발급한 전자영수증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구현 중이다. 패스 앱은 내년 1월부터, 네이버와 페이코 앱은 내년 중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전자영수증 활용이 확대되면 국민이 영수증을 편리하게 보관하고 조회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종이 영수증 사용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 등을 줄여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번 협약을 발판 삼아 국민에게 전자영수증을 널리 알리고, 전국 중소가맹점이 전자영수증을 발급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