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에덴의 동쪽> 출연료 미지급 왜?
드라마 <에덴의 동쪽> 출연료 미지급 왜?
  • 최민이
  • 승인 2009.02.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빈 수레가 소리만 요란하다?


드라마 방영 중 작가 교체, 이다해의 하차, 황정음의 깜짝 투입에 대한 ‘엠넷의 동쪽’설 등 끊이지 않는 논란으로 방송 내내 구설수에 오른 MBC 월화드라마 <에덴의 동쪽>이 몇몇 출연자를 제외하고는 출연료가 제대로 지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다시한번 구설수에 올랐다. 그동안 숱한 화제를 몰고 다녔던 <에덴의 동쪽>이 종영을 얼마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출연료 미지급 사태를 순조롭게 마무리를 지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출연료 미지급 관행은 이미 만성화돼 심각한 문제
드라마 외주 제작사·출연 스타·방송사 공동 책임


<에덴의 동쪽>은 높은 시청률을 올리고 있지만 좋은 평가는 받지 못하고 있다. 내부적인 문제도 많다. 몇몇 연기자를 제외한 출연진 대부분은 출연료도 제때 받지 못해 불만이다. 다음 달에 주겠다는 약속을 받았지만 이마저도 불확실하다.
드라마 관계자는 “제작사 측은 지금까지 출연료 지급 기한을 세 번이나 어겼다. 현재 방송분이 40회가 넘었는데도 출연료는 초반 몇 회에 달하는 금액밖에 받지 못했다. 중견 연기자들의 출연료는 대부분 선지급이 되기 때문에 큰 문제가 아닐 수 있지만 젊은 연기자들은 제대로 출연료를 받지 못해 힘든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출연료 관련 법정 소송 잦아

그는 이어 “제작사와의 관계 때문에 오히려 눈치만 보고 있는 상황이다.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배우들의 속은 새까맣다”고 호소했다.
<에덴의 동쪽>의 한 관계자는 “과도하게 책정된 배우들의 출연료를 재조정하면서 조금 시간이 걸리는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주변의 시선과 관계없이 최선을 다해 마지막까지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제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턱없이 부족한 드라마 제작비 때문에 OST 등을 제작해 제작비를 충당해 가며 최선을 다해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출연료 미지급 사태는 비단 <에덴의 동쪽> 출연진들만의 문제는 아니다. 출연료 미지급 관행은 이미 만성적으로 퍼져있는 심각한 문제다.
지난 2008년 1월 종영한 SBS 금요드라마 <아들 찾아 삼만리> 출연진들은 드라마 제작사인 수앤영을 상대로 “미지급 출연료를 달라”며 지난 2008년 8월1일 ‘출연료 지급청구’ 소장을 제출했다.
<아들 찾아 삼만리>의 주인공이었던 이훈은 총 출연료 1억800만원 중 5000여만원을 받지 못했다. 소유진 역시 6000만원의 출연료가 미지급 상태다. 이들을 포함해 드라마 출연자 중 16명이 총 2억3000만원을 지급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SBS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쩐의 전쟁>의 박신양 역시 출연료 미지급금을 달라며 이김프로덕션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박신양은 <쩐의 전쟁>의 번외편 4회 방영분 출연료 6억2000만원 중 3억4100만원을 1년이 넘도록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다. SBS 드라마 <온에어>의 외주제작사인 케이드림 역시 스태프에 임금을 지불하지 않아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지난해 30%를 넘나드는 시청률을 기록했던 화제의 드라마 MBC <이산>과 <태왕사신기> 역시 출연 배우들의 출연료 미지급으로 문제가 됐다.

그렇다면 드라마 제작사의 배우 출연료 미지급 사태는 왜 발생하는 것일까. 이는 외주 제작사뿐만 아니라 드라마에 출연하는 스타, 드라마를 편성하는 방송사 모두 공동의 책임을 안고 있다.
물론 1차 책임은 외주제작사에 있다. 제작비 여건을 고려하기에 앞서 우선적으로 톱스타 캐스팅에 열을 올렸고 스타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은 지금의 제작 시스템을 만든 장본인이기도 하다.

외주제작사 간의 치열한 캐스팅 경쟁이 스스로 ‘제 목 조르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외주제작사들은 드라마 제작에 먼저 돈을 쓰고 결국 출연료를 제때 충당하지 못해 배우들에게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톱스타에게 먼저 출연료를 지급한다 치더라도 스태프들에게 임금을 지불하지 못하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드라마 제작사의 한 관계자는 “드라마 제작사끼리도 경쟁이 붙어서 배우 몸값이 하늘까지 치솟고 있다. 어느 한 신생 제작사의 대표는 돈에 눌려 죽은 경우도 있다”며 스타캐스팅 문제가 결국 드라마 제작 여건의 어려움으로 직결된다고 스스로도 인정한 바 있다.
스타들 스스로가 자초한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 다른 출연자들 혹은 자신과 비슷한 급의 스타들만큼의 대우를 요구하는 배우들이 상당수다. 이 같은 스타들의 요구에 제작사들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몸값 높은 배우들을 출연시킬 수밖에 없다.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

방송사와 제작사의 불공정한 수익배분이 원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드라마로 인한 광고 수익이 높아도 계약구조가 방송사에 유리해 제작사들은 적자에 시달리기 쉽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여전히 방송사와 제작사는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한 방송관계자는 “연기자들은 어디에 하소연이라도 하고 싶어도 괜히 나섰다가 다른 작품에도 캐스팅 되지 않을까 봐 항변 한마디 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일련의 사태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외주제작사, 배우, 방송사의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 왔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