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워렌 스판상 수상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2020 워렌 스판상 수상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  
  • 승인 2020.12.24 09:54
  • 호수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투수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투수

[일요시사 취재2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 최고의 왼손 투수로 뽑혔다.

미국 디 오클라호만은 지난 22일(한국시각) “류현진이 2020시즌 워렌 스판상의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알렸다.

워렌 스판상은 최고의 좌완 투수로 꼽히는 워렌 스판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통산 750경기에 등판해 363승(245패)을 올린 그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한 해 동안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왼손 투수에게 주어지는 워렌 스판상을 아시아 투수가 받는 건 류현진이 최초다. 

랜디 존슨(은퇴)과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는 나란히 네 차례씩 워렌 스판상을 차지했다.

류현진은 LA 다저스 소속이던 2019년에도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르며 수상을 기대했지만, 패트릭 코빈(워싱턴 내셔널스)에게 밀린 바 있다.

“MLB 최고의 왼손투수”
시상식은 열리지 않아

그러나 토론토 이적 첫 시즌이었던 올해도 에이스다운 활약을 펼치며 워렌 스판상을 거머쥐었다.

류현진은 2020년 12경기 5승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했다.

류현진을 앞세운 토론토는 2016년 이후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기도 했다.

워렌 스판상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어려움 속에서도 류현진은 이 상에 걸맞은 눈부신 한 해를 마운드에서 보냈다”고 수상자 선정 이유를 밝혔다.

다만 아쉽게도 류현진이 상을 받는 모습을 직접 볼 수는 없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올해는 시상식이 열리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