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아라뱃길 시신훼손 괴담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아라뱃길 시신훼손 괴담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12.15 08:39
  • 호수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조선족, 중국인…둘 중 하나?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 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아라뱃길 괴담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경찰이 공개한 아라뱃길 변사체 몽타주 ⓒ인천계양경찰서
▲ 경찰이 공개한 아라뱃길 변사체 몽타주 ⓒ인천계양경찰서

지난 5∼7월 인천시 경인아라뱃길과 인근 야산에서 시신이 잇따라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했지만 진척이 없자 결국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160∼167㎝

인천 계양경찰서는 경인아라뱃길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과 사망경위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민들의 제보를 받아 수사를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시신이 처음 발견된 것은 지난 5월 경인아라뱃길 수로였다. 6월엔 강둑에서 훼손된 시신의 일부가 발견됐다.

7월에도 계양산에서 약초를 캐던 주민이 시신의 일부를 발견했다.

사건 발생 이후 인천지방경찰청 광수대, 미제팀을 포함해 46명으로 구성된 수사전담팀은 수사 단서를 찾기 위해 아라뱃길 수색 128회(1659명), 계양산 수색 6회(133명), 인근 CCTV 영상 및 통신자료 분석 등을 실시했다.

또 실종자, 미귀가자, 데이트 폭력·가정폭력 피해자, 1인 거주 여성, 치아 치료자 등 수십만 명을 대상으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훼손된 시신 분석을 의뢰해 시신의 유전자 정보(DNA)가 서로 일치한다는 감정 결과를 확인했다. 경찰은 분석 결과를 토대로 훼손된 시신을 키 160∼167㎝의 30∼40대 여성으로 추정하고 혈액형은 B형으로 파악했다.  

지난 5∼7월 시신 잇따라 발견
30~40대 추정 복원 얼굴 공개

또 27번 치아(상악 좌측) 금 인레이 치료와 37번(하악 좌측), 46번(하악 우측) 레진 치료를 받은 흔적을 확인해 몽타주 사진을 만들었다. 국과수가 앞서 발견한 훼손된 시신의 뼈 등을 토대로 변사자의 얼굴을 3차원으로 복원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5∼7월 아라뱃길과 계양산에서 발견된 변사체의 신원 확인을 위해 수사전담팀(46명)을 편성해 6개월 동안 다각도로 수사했다”며 “현재까지 신원 확인이 되지 않아 국민 제보를 통해 변사체의 신원 및 사망 경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 ⓒpixabay
▲ ⓒpixabay

‘세상이 너무나 흉흉하다’<wjdr****> ‘너무 무섭네요’<dobi****> ‘범죄자는 꼭 잡힙니다’<ddub****> ‘신원 빨리 확인돼서 꼭 범인 검거되길 바랍니다’<1001****> ‘시신을 어떻게 훼손했기에 얼굴을 복원한 거지?’<lsdu****> ‘이렇게 미궁으로 빠지는 건가?’<hanb****>

‘조선족이나 중국인 같네요’<tech****> ‘인천이니 한국사람 아닐 수도 있죠’<bil4****> ‘미제처럼 보이지만 대개 사체훼손범은 신원만 밝혀지면 바로 잡힌다. 이런 경우는 대부분 가족이거나 내연남, 가까운 지인이 범인이기 때문이다’<ju1p****> ‘경찰은 누가 제보를 안 하면 범인을 못 잡는 것이냐? 이렇게 사진을 공개해야 하는지…’<voim****>

46명 전담팀 6개월 조사
진척 없자 결국 공개수사

‘신원 확인한다고 경찰이 인천·김포 사는 주민등록상 30대 여성들한테 일일이 다 전화해서 확인함. 나한테도 왔는데 처음에 보이스피싱인 줄 알고 건성으로 받다가 설명 듣고 놀람. 전화 받았으니 됐다고 하더라. 꼭 범인 잡혔으면 좋겠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yuri****>

‘다 자기 인생이 있는데…사람을 왜 죽이냐? 무서운 게 인간이다’<owoo****> ‘사형을 집행 못 하니 살인 범죄가 늘어나는 것 같다. 살인마를 죽여도 시원치 않을 판에 피해자 가족이 낸 세금으로 먹여 살려? 원통함과 억울함을 누가 풀어줄 거냐?’<ssw4****>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고 덮이는 완전 범행 사건들도 많지 않을까 싶다. 정말 세상이 너무 무섭다. 서로 배려하고 양보하고 이해하면서 살자’<ts24****>
‘아라뱃길 인근 지역에 제발 cctv 좀 설치해주세요’<josy****>

사각지대?

‘아라뱃길 그럴 만하다. 빨리 도로로 만들어라. 거기 자전거로 다니다 보면 좀 위험해 보인다. 사람이 안 다닌다. 실패를 인정하고 빨리 뱃길 없애라’<agur****>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1월 아라뱃길 시신 사건은?

경인아라뱃길에서 시신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A씨는 지난 1월12일 오전 10시께 서울 강서구의 빌라에서 전 여자친구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했다.

A씨는 혼자 살고 있는 전 여자친구의 집에 시신을 4일간 방치하다 같은 달 15일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현 여자친구 B씨와 함께 시신을 마대자루에 담아 경인아라뱃길 인근 공터에 버렸다.

검찰은 A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고, 사체 유기를 도운 B씨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법원은 A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으며 B씨에겐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회 많이 본 뉴스
일요시사 주요뉴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