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콘돔-박근혜 룸살롱, 검색어 왜 이러나?
박근혜 콘돔-박근혜 룸살롱, 검색어 왜 이러나?
  • 허철진
  • 승인 2012.08.21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박근혜 콘돔-박근혜 룸살롱-안철수 룸살롱, 인기검색어 등극!

 

[일요시사 온라인팀=허철진 기자] '박근혜 콘돔'과 '박근혜 룸살롱'이 포털사이트 상위에 랭크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치인 관련 검색어가 등장한 것은 21일 오후부터다. 한 주간지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룸살롱에 간 적이 있다는 보도를 한 것이 밝혀지면서 '안철수 룸살롱'이 검색어 상위권을 점령했다.

이후 안철수 원장이 룸살롱 출입여부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안철수 원장 측은 룸살롱 출입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안철수 룸살롱' 검색어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면서 갑자기 '박근혜 룸살롱', '이명박 룸살롱' 등의 검색어가 순위에 오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급기야 '박근혜 콘돔'이라는 검색어까지 등장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는 '박근혜 콘돔', '박근혜 룸살롱', '안철수 룸살롱' 검색어에 대해 "해당 키워드와 관련된 언론보도가 있고, 검색량이 일정 수준을 넘으면 성인 인증이 해제된다"며 '박근혜 콘돔'의 검색어 1위 등극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해당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