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한 걸그룹 멤버들 근황
실패한 걸그룹 멤버들 근황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11.30 14:43
  • 호수 12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재기 꿈꾸거나 완전 포기하거나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걸그룹은 우아한 백조라고 한다. 물 위의 모습은 아름답지만 발은 쉼 없이 움직이고 있는 백조처럼 카메라 앞에서는 예쁘고 사랑스럽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땀 흘리며 연습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각종 스트레스에 몸부림치기 때문이다. ‘가요계의 백조’를 꿈꾸며 열심히 달리지만, 스타 반열에 오르는 이는 손에 꼽는다. 수백개의 팀이 이름도 없이 사라지며, 비록 이름은 알렸다 해도 활동을 지속하지 못하고 가수의 꿈을 접는 이들도 적지 않다. 
 

▲ 블랙스완 혜미 ⓒ인스타그램
▲ 블랙스완 혜미 ⓒ인스타그램

최근 <프로듀스 101> 조작 사태의 주범인 김용범 CP와 안준영 PD의 항소심을 통해 <프로듀스 101> 모든 시리즈에서 조작이 있었다는 게 밝혀졌다. 그간 있었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재판부는 억울하게 피해를 입은 연습생의 명단은 공개했지만, 제작진의 조작으로 수혜를 입은 연습생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들 역시 피해자이고, 막대한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측면이 있었기 때문이다. 

수혜를 입은 아이돌은 전 세계에서 공연을 하며 단숨에 스타로 거듭났다. 반대로 피해를 입은 연습생 중 일부는 각 소속사에서 새로운 그룹으로 데뷔하기도 했지만, 일부는 이름도 없이 사라졌다. 제3자의 조작으로 인해 인생이 달라진 셈이다. 대중이 분개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하늘과 땅 차이의 인생은 비단 <프로듀스 101> 연습생만의 문제가 아니다. 실제로 아이돌로 데뷔한 뒤 의미있는 결과를 내지 못하고 사라지는 팀은 1년에만 300팀이 넘는다. 비록 대중에게 인식됐다 하더라도 성과를 지속하지 못해 사라진 스타들도 즐비하다.

그런 가운데 <일요시사> 실패한 걸그룹의 실태를 살펴봤다. 새로운 영상 플랫폼으로 떠오른 스트리밍 채널에서 두각을 나타내기도 하며, 일부는 각종 방송을 통해 재기를 꿈꾼다. 한편 방송과 전혀 무관한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모색한 이들도 있다. 

[스트리머]

2012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쏘스뮤직의 합작 그룹으로 시작부터 떠들썩했던 4인조 걸그룹 ‘글램’은 한 멤버로 인해 해체됐다. 멤버 다희가 배우 이병헌에게 50억원을 요구하며 협박했기 때문이다. 연예계를 뒤집어 놓은 이 사건으로 인해 다희는 실형을 선고받았고, 글램은 데뷔 3년 만에 소리 소문 없이 해체됐다. 

인생사 세옹지마라 했던가. 연예계에서 퇴출될 것으로 보였던 다희는 스트리밍 채널을 통해 완전히 역전된 삶을 살고 있다. 월 1억원이 넘는 수익을 받는 스트리머가 된 것. 
 

▲ 스트리머로 변신한 글램 멤버 다희 ⓒ유튜브
▲ 스트리머로 변신한 글램 전 멤버 다희 ⓒ유튜브

그 사이 이름은 김시원으로 개명했다. 커맨더지코, 염보성 등 유명 스트리머와 합방을 하며 인지도를 얻은 그는 커버곡을 부르거나 커버 메이크업, 브이로그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김시원은 아프리카 BJ 중 이른바 후원 최상위권에 랭크되며, 매달 1억원이 넘는 수익을 기록하고 있다. 

끼와 재능을 가진 아이돌에게 스트리밍 플랫폼은 기회의 땅이다. 1인 방송은 특출한 미모를 앞세워 다양한 재능을 선보이기에 최적의 공간일 수 있다. 크레용팝의 엘린, 블랙스완의 혜미도 스트리머로 활약했다. 

정산도 못 받았는데…월 수익 1억원
사업, 번역가, 강사…새 분야서 두각

하지만 두 사람은 SNS 등으로 친분을 쌓은 뒤 이를 이용해 돈을 갈취하는 사기 기법인 ‘로맨스 스캠’ 사건에 휘말렸다. 특히 엘린은 로맨스 스캠이 대중적으로 알려지게 된 첫 연예인 사례다. 엘린은 사과 후 한동안 방송을 쉬다 지난 9월 다시 방송을 재개, 여전히 매달 1억원이 넘는 수익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시 가수로]

MBN <미쓰백>은 잊혀진 걸그룹 가수들에게 다시 도약의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이다. 걸그룹 출신 가수들이 인생곡을 만나 재기를 꿈꾸는 스토리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스텔라의 가영, 에프터스쿨 레이나, 나인뮤지스 세라, 크레용팝 소율, 티아라 소연, 달샤벳 수빈, 디아크의 메일 등이 가수로서의 재기를 향해 경쟁 중이다.

이들은 걸그룹에서 탈퇴한 뒤의 일상을 보여주는 한편, 그동안 얼마나 힘든 시간을 버텼는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미쓰백>은 비록 자극적이라는 평가가 있으나, 걸그룹을 탈퇴한 가수들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소개해 대중의 눈길을 끌었다.

섹시 콘셉트로 활동하던 스텔라의 가영은 노출을 강요하는 회사의 지침으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토로했으며, 나인뮤지스 세라는 지난해부터 생긴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레이나는 게임에 빠진 모습을 보였고, 문희준과 결혼 후 육아에 전념하고 있었다. 메일은 배달 일을 지속하며 가수의 꿈을, 수빈은 작곡가의 꿈을 꾸고 있었다. 
 

▲ 크레용팝 전 멤버 엘린 ⓒ유튜브
▲ 크레용팝 전 멤버 엘린 ⓒ유튜브

이들은 가수 백지영, 작곡가 윤일상을 비롯해 멘토들의 도움을 받아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간절함을 바탕으로 각고의 노력 중인 이들의 무대가 공개되자마자 반응은 뜨겁다. 

또 크레용팝의 초아는 JTBC <싱어게인>에 출연해 5명이 불렀던 ‘빠빠빠’를 혼자 소화했고, 심사위원진의 칭찬을 받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새출발]

가요계의 혹독함을 몸소 체험한 가수들 중 일부는 완전히 새로운 영역에서 새 출발을 했다. 그 분야도 각양각색이다. 원더걸스 기존 멤버인 선미를 대체하며 뒤늦게 합류한 혜림은 2017년 팀 해체 후 학업에 충실했고, 통번역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2018년에는 첫 번역작을 내놓기도 했다. 

2013년 트렌디로 데뷔한 뒤 루루라는 이름으로 활약한 강태리는 쇼핑몰 츄의 모델로 활동하다가 현재는 직접 쇼핑몰을 운영하는 뷰티 유튜버로 직업을 바꿨다. 최근에는 2억원이 넘는 벤츠사의 차량을 구입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LPG의 지원은 비키니 전문 쇼핑몰 바닐라비비의 CEO로 직종을 변경했다. 그는 최근 한 유튜버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걸그룹 활동할 때의 힘들었던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타히티 지수는 2017년 탈퇴한 뒤 필라테스 강사로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