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임효준, 갑자기 포기한 이유는?
쇼트트랙 임효준, 갑자기 포기한 이유는?
  •  
  • 승인 2020.11.27 10:30
  • 호수 12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
▲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 선수

[일요시사 취재2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이 동성 성희롱으로 받은 1년 자격정지 징계가 법정 소송을 통해 효력 정지된 가운데 2020~2021시즌 첫 국내 대회에 출전 신청을 했다가 기권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임효준이 오는 26~29일 의정부 실내 빙상장에서 열리는 제37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대회에 출전 신청을 했다가 기권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말 전 소속팀이던 고양시청과 재계약하지 않은 임효준은 서울일반으로 출전 신청을 했다.

하지만 동성 성희롱 사건으로 인한 재판 참석 일정 때문에 출전을 포기했다.

임효준은 지난해 6월17일 진전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의 암벽 등반 훈련 중 주변의 다른 선수들이 보는 앞에서 후배 황대헌(22·한국체대)의 바지를 내렸다.

황대헌은 선수촌과 대한체육회에 임효준을 성희롱으로 신고했다.

자격정지 징계 효력 정지
첫 대회 출전 신청 후 기권

임효준은 같은 해 8월8일 빙상연맹으로부터 1년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고, 재심 청구의 기각으로 11월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징계가 확정됐다.

지난 3월말 임효준이 제기한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서 빙상연맹의 징계는 효력이 정지됐다.

이에 대회 출전이 가능해진 임효준은 이번 대회에 출전 신청을 했다.

그러나 성희롱 사건으로 진행 중인 형사재판의 선고 공판 일정이 대회 일정과 겹쳤다.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임효준은 올해 5월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검찰 측이 항소하면서 항소심이 진행되는 중이었고, 오는 27일 2심 선고가 열린다.

전국 남녀 쇼트트랙 대회의 고등·대학·일반부 경기는 26~27일 벌어져 일정이 겹친다.

임효준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리온컴퍼니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재판 일정에 변동이 있을 수 있어 일단 출전 신청을 했지만, 선고기일이 27일로 확정돼 출전을 포기했다”며 “부상 등의 이유는 아니다. 충분히 대회에 나설 수 있는 몸 상태”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