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id the next, Let’s INNOVILT
Bulid the next, Let’s INNOVILT
  • 김해웅 기자
  • 승인 2020.11.2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이노빌트 론칭 행사 기념촬영
▲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인 ‘이노빌트(INNOVILT)’ 론칭 행사 기념촬영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포스코가 지난해 11월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를 론칭했다.

철의 프리미엄 가치를 시장에 알리고 고객사와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건설 문화를 선도하겠다는 포스코의 의지였다.

이노빌트(INNOVILT)는 혁신의Innovation, 가치의 Value, 건설의 Built를 결합한 합성어로, 친환경성과 독창성을 담은 미래혁신 기술을 통해 강건재의 가치를 높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강건재는 빌딩, 주택과 같은 건축물이나 도로, 교량 등 인프라 건설에 사용되는 철강제품을 말하는데, 건축물의 골격을 이루는 강건재는 대부분 외부로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전문가가 아니면 어떤 철강사의 제품으로 만들었는지 알 수가 없다.

따라서 포스코는 강건재를 제작하는 고객사는 물론 일반 대중들도 쉽게 어떤 철강업체서 생산한 소재인지 알아볼 수 있도록 통합 브랜드를 출범시켰다.

이노빌트(INNOVILT)는 오직 포스코 소재만을 사용해 제작한 강건재 제품이다.

사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브랜드위원회는 안전성, 기술성, 시장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노빌트 제품을 선정한다.

이노빌트를 제작하는 고객사는 포스코와 이노빌트 얼라이언스(INNOVILT® Alliance)를 맺고 제품의 품질과 서비스 향상을 위한 기술협력뿐만 아니라 마케팅 방안까지도 함께 논의한다.

포스코는 지난 1년간 총 4차례에 걸쳐 개최한 브랜드위원회서 66개사 102개 제품을 이노빌트 제품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제품은 시장에서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과 제품 홍보도 진행했다.

또 ‘고객과 함께하는 이노빌트 카운슬’을 개최해 얼라이언스사가 종합 건설사, 설계사와 직접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고 대형 건설사와 MOU를 체결하며 비즈니스 판로 개척도 적극적으로 도왔다.

지난 3월에는 강남구 신사동에 포스코그룹 차원의 강건재·건축 홍보관인 더샵갤러리를 개관해 이노빌트 제품으로 구현한 실제 건축물을 일반인들도 체험할 수 있도록 했고, 7월에는 홍보영상을 론칭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왔다.

1차 이노빌트 인증 제품인 ‘SP-CIP 강관철근망’은 신제품으로는 드물게 영업 6개월 만에 주문이 폭발적으로 늘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SP-CIP 강관철근망은 포스코, MS파이프㈜, ㈜한국소재가 공동개발한 지반 공사용 자재로, 철근망에 주로 쓰이는 철근 자재를 STG800 스틸 강관으로 대체해 제작한 혁신제품이다.
 

▲ ▲이노빌트 SP-CIP 강관 철근망을 용접 가공해 제작하고 있다. 이 철근망은 일반 철근망과 달리 용접 가공이 가능해 높은 안정성을 지녔다.
▲ 이노빌트 ‘SP-CIP 강관철근망’을 용접 가공해 제작하고 있다. 이 철근망은 일반 철근망과 달리 용접 가공이 가능해 높은 안정성을 지녔다.

특히 STG800 강관은 포스코에서 생산하는 고강도 강재 PosH690가 쓰여 일반 철근 대비 2배 이상 높은 강도를 지녔다. 따라서 제작에 필요한 소재량이 줄어 가격경쟁력이 향상됐고, 안정성과 제작 편의성까지 개선됐다.

고강도 강재를 생산하는 ㈜한국소재 양철진 대표는 “보수적인 건설 시장서 신제품이 진입 장벽을 뚫는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인데 대기업이 품질을 보증하는 브랜드를 가진다는 게 기대 이상의 효과가 있었다”며 “공장이 풀가동 중이고 설비를 늘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4차 이노빌트 인증 제품 Wave Water Tank를 생산하는 ㈜삼양테크 김재헌 사장은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내진용 물탱크였지만 포스코와 함께 개발하고, 이노빌트라는 브랜드로 내놓아 시장의 반응이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이미 국제적으로도 그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5월 국제스테인리스스틸포럼(ISSF) 주최 신수요 부문 우수제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향후에도 포스코는 이노빌트를 알리기 위해 각종 전시회를 기획하는 등 홍보활동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동시에 업계 종사자들에게 브랜드를 각인하기 위한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우선 올 한해 발굴한 102개 제품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제품별 상세한 정보를 담은 ‘이노빌트 제품 가이드북’을 발간했으며, 또 이노빌트 공식 홈페이지에는 얼라이언스 정보와 설계 영업에 강점을 더해 줄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업데이트도 마쳤다.

BIM은 캐드(CAD, Computer Aided Design)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킨 것으로, 차원 형상 정보를 포함한 실제 자재 스펙을 담은 설계 데이터다.

BIM을 사용하면 공사에 필요한 자재 물량, 건축물의 사용주기에 따른 에너지 사용량, 유지보수 비용 등도 미리 예측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