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창업 성공하기> 안심치킨 시흥 정왕3동점
<가족 창업 성공하기> 안심치킨 시흥 정왕3동점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20.11.23 09:27
  • 호수 129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엄마는 '주방일' 딸은 '홀서빙'

창업 전문가들에게 자영업 창업의 성공요인 중 가장 중요한 것을 꼽으라면 단연코 ‘주인의식’이라고 말한다. 우리나라는 정(情)의 문화가 지배하기 때문에 점포창업은 고객밀착형 영업을 해야 하는 특수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인의식으로 충만한 활기찬 점포를 만들기는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업종 특성상 직원 이직률이 높고, 노동 강도가 높아 주인이 웬만큼 잘해줘도 손님에게 짜증부터 내는 종업원이 부지기수라는 것이 자영업주가 꼽는 고충이다.
 

최근 가족끼리 창업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 부모자식 간, 형제자매 간, 부부간 등 서로 믿고 의지할 수 있는 가족과 함께함으로써 창업에 대한 심리적 부담을 덜 수 있는 데다, 노동력의 시너지 효과로 비용을 줄여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작용한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청년들의 극심한 취업난에 의해 부모와 자식이 함께 창업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부모의 경험, 자본과 자식의 노동력이 결합하는 경우다. 

모녀

경기 시흥시 정왕3동 아파트 단지 상가 내 29.7㎡(약 9평) 규모 매장의 웰빙치킨 전문점 ‘안심치킨’은 어머니와 딸이 창업해 성공한 사례다. 어머니 박영주씨는 미용실 운영 30년의 경험을 가지고 있고, 작년에 대학을 졸업한 딸 조정희씨는 성실함으로 무장했다. 

이들 모녀는 어머니 박씨의 제안으로 안심치킨을 창업했다. 박씨는 “딸이 워낙 공부를 잘해서 전공을 살리는 직업을 선택하기를 바랐지만 예상치 못했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돼, 마냥 손 놓고 취업 되기만을 기다릴 수는 없었다. 딸의 창업을 지원하고 동참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딸이 생활력도 강하고, 친구들이나 윗사람들에게 친절하고, 자신이 희생하는 행동을 평소에 자주 하는 편이라 서비스 업종인 외식업에 맞을 것 같아서 적극 도와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딸 조씨는 작년에 대학을 수석 졸업했다. 대학에서 청소년지도학과를 전공한 그는 장학금을 받아 등록금을 한 번도 안 냈을 정도로 공부를 잘했다. 코로나19로 청소년시설이 휴관을 하게 되면서 취업이 어려워지자 아르바이트 등 다른 일을 하다가 어머니의 권유로 창업을 하게 됐다. 대학에 다닐 때부터 6년간이나 외국계 유명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해 실전 경험은 풍부하다. 부모에게 용돈 한 번 타 쓰지 않았을 정도로 효녀라는 것이 어머니 박씨의 전언이다. 

심리적 부담 덜고 노동력 시너지 효과
자영업서 가장 중요한 주인의식 무장

모녀가 안심치킨을 선택한 이유는 무항생제 닭과 쌀가루로 조리해 튀기고,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서 아토피에 고생하는 아이들과 건강에 민감한 고객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다. 본사가 외식전문 중견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가맹점 지원도 체계적으로 하고 있기도 했다. 

안심치킨은 거의 모든 메뉴에 인공첨가물은 전혀 넣지 않고 천연 재료로 만드는 웰빙치킨이다. 자연 방목해서 키운 무항생제 닭을 원료육으로 사용한다. 뿐만 아니라 밀가루 대신 쌀가루 튀김옷을 사용한다. 기름은 100% 식물성 카놀라유로 조리한다. 치킨뿐 아니라 다른 메뉴도 대부분 천연 재료로 만든다. 반면 가격대는 일반 치킨전문점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낮아 가성비가 높다. 

따라서 안심치킨의 주 고객층은 내 아이의 건강을 챙기는 주부들이다. 모녀는 “최근에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주춤해지면서 배달 주문이 증가하고 있다”며, “여느 치킨호프집과는 달리 여성 고객이 많은 편이다. 또, 주말과 휴일에는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의 배달주문이 상당하다. 아토피나 알러지가 있는 자녀들도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는 치킨인 까닭이다”라고 안심치킨의 인기를 설명했다. 안심치킨은 취급하는 대부분의 메뉴를 100% 무 첨가물 재료로 개발했다. 마니아 고객층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 안심순살 오리지널구이, 반반치킨
▲ 안심순살 오리지널구이, 반반치킨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으면 맛을 내기가 쉽지 않다고 알려져있지만 안심치킨은 맛도 아주 좋다는 소비자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안심치킨은 모든 메뉴를 개발하는 데에 3년의 시간이 걸렸다”며, “하나하나 맛을 내기 위해 실험을 수없이 계속해 지금의 맛을 개발해냈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메뉴 구성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주 메뉴인 후라이드뿐 아니라 구운치킨, 간장치킨, 찹쌀탕수육, 찜닭, 떡볶이, 고구마스틱 등 치킨의 모든 메뉴가 망라돼있고 사이드 메뉴도 인기가 높다. 이처럼 다양한 메뉴 덕에 고객층이 두텁다. 매출 또한 안정적이다.

모녀는 “이른 오후부터 밤 늦게까지 손님들로 북적인다. 치킨호프를 즐기는 고객들로 홀이 꽉 찬다. 배달주문 또한 쇄도하고 있다. 물량이 소진돼서 못 파는 경우도 다반사”라며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 지역 명소로 만들고 싶은 욕심까지 생겼다”고 했다.

딸 조씨는 취업이 안 돼 창업을 했지만, 벌써부터 미래의 큰 꿈에 부풀어 있다. 우선 1년 안에 투자금을 회수하는 게 목표다. 지금 추세라면 충분히 가능하다. 그리고 점포 하나를 더 내서 어머니와 각각 하나씩 점포를 운영하면서 매출을 늘려갈 계획이다. 5년 후 그는 자신의 힘으로 아파트를 장만할 목표까지 세웠다. 

개척

조씨는 “대학 4년간 전액 장학금으로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그런 자세로 창업한 안심치킨 운영을 열심히 할 것입니다. 제 힘으로 인생을 개척하면서 남부럽지 않게 사는 서민부자가 되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심치킨은 단순히 호프를 판매하는 것을 넘어서 웰빙치킨이라는 요리를 판매하기에 청년들이 도전하면 훗날 더 큰 외식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나름대로의 창업 자세를 말하기도 했다.

공부도 1등, 창업도 1등, 뭐든지 긍정적인 자세로 삶을 개척해 나가는 조정희씨의 미래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성실하고 효녀인 딸과 함께 노후를 차근히 준비하는 박영주씨의 긍정적인 마인드가 코로나의 위기를 극복해나갈 것으로 믿기에 충분한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