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 해설사사와 함께 떠나는 이야기 힐링여행
문화관광 해설사사와 함께 떠나는 이야기 힐링여행
  • 문화부
  • 승인 2020.10.27 17:12
  • 호수 12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전익기 / 행복우물 / 1만5000원

이 책은 저자가 자신의 좌우명인 ‘평생학습’과 ‘153세까지 살기’라는 큰 틀에 맞추어 살아오면서 그동안 꾸준히 학습하고 모아 온 자료들을 한 권의 책으로 묶은 것이다. 저자는 문화관광해설사로 오랜 기간 봉사하고 있는데, 관광안내와 해설 일을 하면서 여행긱들이 불쑥 불쑥 던지는 질문에 자신이 당황해 했던 기억을 되살리면서 끝없는 지식의 세계에 도전하였다. 그 10여 년의 결과물을 한 권으로 묶어 이제 세상에 선보이는 것이다. 
저자의 원대한 포부에 걸맞게 이 책은 우선 그 내용의 진폭이 상당히 크다. 멀리 소크라테스 시대의 이야기로부터 최근의 유머까지, 동서양을 막론하고 흥미진진하고 교양이 넘치는 이야기를 펼친다. 그뿐만이 아니라 이 책 속에는 가장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음담패설 류(자기야, 할라꼬?)와 같은 이야기들도 등장한다. 
그중에서도 저자가 가장 심혈을 기울여 만든 부분은 ‘압축판 조선왕조실록’이다. 원전오르 따지면 무려 1,893권 888책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의 조선왕조실록을 저자는 단 50여 쪽으로 압축하였다. 이야기 책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그 내용도 이야기 중심으로 꾸렸다. 가령 예를 들면, 단종실록(노산군일기)에서는 부인 송씨와의 애틋한 사연을, 효종실록에서는 효종대왕의 무인다운 기질과 그가 꿈꾸어 왔던 북벌을 포기해야만 했던 아쉬움을 이야기로 풀었다. 또한 영조실록에서는 ‘권력은 부자지간에도 못 나눈다’라는 주제로 사도세자를 뒤주에 갇혀 죽게 만든 근본적인 원인을, 그리고 철종실록에서는 상화도령이 그대로 강화에서 살다 죽었으면 얼마나 행복한 삶이었을까를 아쉬어 하면서 그의 왕 치세기간 14년 간을 요약하여 설명하였다. 
이렇게 하여 이 책은 340 페이지 분량의 내용이, 아주 짧은 소제목 하에서(한 꼭지가 길어야 4페이지를 넘지 않는다)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성균관대학교 출신답게 저자가 우리나라 사학에 상당한 식견이 있다는 데에 이 책의 숨은 가치가 있다고 하겠다. 
이 책의 가치를 더욱 빛나게 해주는 것은 바로 여기 들어간 삽화에 있다. 재미화가인 최순분 화백이 그린 30여 점의 작품이 책의 표지에는 물론 책의 곳곳에 들어가 있는데, 독자들은 책을 읽다보면 그림을 통하여 머나 먼 이국땅에서 고국을 그리워하는 여인의 마음에 공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