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시니어 예능 전성시대
‘100세 시대’ 시니어 예능 전성시대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10.27 11:37
  • 호수 12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여전히 청춘’ 불타는 중년들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흔히 ‘100세 시대’라고 한다. 장수한 것을 축복한다는 의미로 환갑잔치를 하던 문화는 옛것이 됐다. 시니어로 분류되는 60세가 넘어서 인생 2막을 시작하는 예도 적지 않다. 방송가에서도 시니어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다. 꿈을 이루기 위해 모델이 되고, 새로운 사랑을 찾기 위해 소개팅도 마다하지 않는다. 
 

▲ ▲ 김용건-황신혜 ⓒMBN &lt;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gt;
▲ 김용건-황신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배우 하정우의 아버지로도 잘 알려진 배우 김용건은 ‘컴퓨터 미인’으로 불린 황신혜와 연애를 시작했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를 통해서다. 황신혜와 커플이 된 후 삶 자체가 신선해졌다며 밝게 웃는다. 

연륜·내공

김용건은 자신보다 17세나 어리고 세련된 황신혜를 시종일관 즐겁게 만드는 유머를 가지고 있다. 1946년생으로, 6·25사변이 발발하기 전에 태어난 그는 75세의 나이에 찾아온 새로운 삶을 즐기고 있다. 

그들은 캠핑카를 타고 국내 곳곳을 다니며 맛있는 음식을 먹고, 그간 외로웠던 시절의 아픔을 서로 위로한다.

김용건은 황신혜가 음식을 하느라 땀을 흘리자 선풍기 바람을 쐬게 해주기도 하고 “사람들이 철 들지 말라고 해서, 무거운 거 안 들었다”는 고급진 유머를 구사하기도 한다. 그는 황신혜의 작은 칭찬에도 만개한 미소를 보인다. 

황신혜의 남자 친구가 한 전화에 정색하며 질투심을 드러내는 모습이나, 황신혜가 요구하는 일에 대해 마다하는 법이 없는 점은 1020의 연애와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속 여러 커플 중에서도 평균 나이 65.5세의 김용건 황신혜 커플은 유독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일반인 시니어들도 연애를 위해 카메라 앞에 나선다. E채널 <사랑의 재개발>은 멋진 시니어들의 소개팅을 주선하는 프로그램이다. 신동엽과 장윤정, 붐이 MC를 맡아 사랑의 메신저 역할을 한다. 

5070을 주축으로 소개팅을 한 첫 프로그램인 <사랑의 재개발>은 연륜이 있는 시니어들의 진솔한 마음이 한껏 드러난 프로그램으로 평가받았다.

마음에 드는 사람 앞에서 “모든 것을 다 맞출게”라고 애정을 표현하는 60대 남성도 있고, 촬영 도중 마음에 드는 남자가 있다며 “저분과 영화관에 가고 싶다”면서 촬영을 마치기도 전에, 데이트 현장으로 떠난 커플도 있다. 

대본과 Q시트가 존재하지만, 미팅 현장은 리얼 그 자체다. 사랑을 쟁취하고자 하는 시니어에게 체면은 중요치 않아 보인다. 마치 전쟁처럼 치열하고 아슬아슬하다. 2030 커플보다도 더 뜨겁게 불타오르는 사랑을 선보인다. 

연애하고 화보 찍고…인생 2막 조명
새로운 사랑 찾아 밀당 없는 소개팅

리얼리티가 강력한 <사랑의 재개발>은 2040 시청자들로부터 특히 화제를 모았다. 유튜브 영상 클립도 조회 수 10만회 이상을 넘기는 등 시니어 프로그램이 콘텐츠 측면에서 무기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사랑의 재개발>의 한 관계자는 “시니어들은 사랑에 있어서 ‘밀당’이 없다. 오로지 직진뿐이다. 돌발적인 상황이 자주 발생할 정도로, 사랑에 적극적이다. ‘사랑할 시간도 부족하다’는 게 캐치프레이즈였는데, 촬영하면서 그 말의 뜻을 직접 체험했다”고 말했다. 

KBS2 <같이 삽시다>는 배우 박원숙을 중심으로 한 방송인의 여행 예능이다. 박원숙과 김영란, 문숙, 혜은이가 출연해 중장년 스타의 리얼한 동거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평균 나이 68세에 맞게 연륜에서 뿜어 나오는 시원한 입담이 돋보인다. 

이와 함께 중장년 세대 앞에 놓인 현실과 이들의 솔직한 노후 고민, 그리고 상처를 위로해 주는 모습들이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울림을 동시에 주고 있다.
 

▲ ⓒMBN <오래살고볼일: 어쩌다 모델>

사랑과 연애, 여행뿐 아니라 꿈을 좇는 시니어를 담는 프로그램도 나왔다. MBN <오래살고볼일: 어쩌다 모델>(이하 <어쩌다 모델>)이다. 런웨이에 서고 싶은 50세 이상 중년들의 모델 도전기를 담는다.

무려 2089명이 지원했으며, 이 중 54명만이 예선을 통과했다. 단순히 시니어 비주얼 스타를 뽑는 게 아니라, 시니어 아이콘으로 활동할 ‘멋진 어른’을 찾는 게 이 프로그램의 취지다.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연륜과 내공이 인터뷰 중에 발견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각양각색 사연을 가진 시니어들이 젊은 세대와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을 몸매를 과시해, 패션업계와 광고계에서 이미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시니어 예능이 등장함으로써 국내 사회 문제 중 하나인 세대 갈등을 해소하는 화합의 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멋진 어른

<어쩌다 모델> 박선혜 PD는 “꿈을 좇는 멋진 어른의 이야기를 담겠다는 기획 의도를 갖고 있다. 출연하신 분들 중 신체와 정신이 건강하신 분들이 정말 많다. 네 명의 MC들은 물론 최근 출연한 인플루언서 역시 시니어의 삶을 대하는 올바른 태도에 큰 만족을 보였다. 공공연히 나이 많은 분들을 비하하는 심리가 있는데, 이 프로그램이 갈등을 봉합하는 촉매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intellybeast@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시니어 예능의 한계?

시니어를 향한 관심이 이곳저곳에서 보이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시니어 예능은 한계가 분명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트렌디한 구조 안에서 나이 많은 사람들이 출연하는 것을 시청자들이 그리 반기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시니어 예능 프로그램 관련 댓글을 살펴보면 50대 초반의 출연자에게는 관대한 댓글이 달리는 반면, 60대 이상으로 나이가 넘어가는 출연자들의 프로그램에는 댓글이 보이지 않는다.  

한 방송 관계자는 “시니어 예능의 마지노선은 50대 초반으로 보인다. 그 이상 나이의 분들이 실제 모습이 아닌, 꾸며진 환경에서 어린 문화에 녹아드는 모습을 TV 시청자들이 꼭 반기는 것 같지는 않다”며 “젊은 문화를 따라하는 데 그치지 말고 숨은 리얼함을 찾아내는 것이 시니어 예능의 성공 비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