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우즈에 쏠리는 눈
'골프 황제' 우즈에 쏠리는 눈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10.26 09:58
  • 호수 12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역시 이슈메이커… 일거수일투족 관심 집중

예나 지금이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는 최고의 이슈메이커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침체기에 접어든 미국 골프업계는 어느 때보다 우즈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골프팬들의 관심사고, 그의 성적이 투어 흥행성적과 직결된다.
 

참석 여부 따라 대회 흥행 좌우
퍼터 복제품 경매 사상 최고가

우즈와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조가 지난달 23일 미국 미주리주 홀리스터의 페인스 밸리 골프 코스에서 이벤트 경기로 열린 페인스 밸리컵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저스틴 로즈(잉글랜드) 조를 물리쳤다.

이날 경기 초반 6개 홀은 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한 뒤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포볼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열렸다. 또 이후 6개 홀은 2인 1조가 공 한 개를 번갈아 치는 방식인 포섬 방식으로 진행됐고, 마지막 6개 홀은 싱글 매치플레이로 이어졌다.

화제의 중심

초반 포볼에서는 매킬로이와 로즈 조가 이겼고, 포섬은 우즈와 토머스 조가 승리했다. 이어진 싱글 매치플레이에서는 토머스가 매킬로이를 2홀 차로 물리쳤고, 로즈는 우즈를 1홀 차로 꺾어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연장전은 123야드 파 3홀인 19번 홀에서 공을 홀에 더 가까이 보낸 선수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렸다. 토머스의 공이 홀과 가장 근접한 약 2.7m 거리에 놓이면서 승부가 결정됐다.

이 코스는 우즈 재단이 설계를 맡았으며 미국 내에 우즈가 설계한 첫 퍼블릭 코스다. 이벤트 대회 수익금은 페인 스튜어트 가족 재단에 기부한다. 스튜어트는 1989년 PGA 챔피언십, 1991년과 1999년 US 오픈에서 우승한 선수로 1999년 라이더컵에서 미국의 승리를 이끈 뒤 그해 10월 비행기 사고로 숨졌다. 당시 그의 나이 42세였다.

우즈는 경기 후 “함께 모인 사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며 “이렇게 함께 경기할 수 있다는 것이 내게 매우 특별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과 일본 본토에서 열리던 PGA 투어가 코로나19로 인해 미국 땅에서 열렸다. 타이거 우즈의 출전 여부가 흥행 면에서 엄청난 차이를 보이는 PGA 투어에서 우즈는 일단 일본 기업이 후원하는 조조 챔피언십에 출전했다. 그러나 세계랭킹 1~5위가 모두 출전하는 CJ컵에는 출전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타이거 우즈가 출전한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800만달러)은 지난달 22일 열렸다. 개최 장소는 코로나19로 인해 일본이 아닌 미국 캘리포니아주 셔우드 컨트리클럽으로 변경됐다. 셔우드 클럽은 2000년부터 2013년까지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월드 챌린지를 개최했던 곳으로 우즈의 텃밭이기도 하다. 

우즈는 셔우드골프클럽에서 월드 챌린지가 열리는 동안 다섯 차례나 우승했고, 준우승도 다섯 번 하는 등 이 코스와 매우 친숙하다. 우즈는 지난해 10월 일본에서 열린 조조 챔피언십에서 우승, PGA 투어 최다승 타이기록인 82승을 달성했다.

우즈는 지난달 19일 US 오픈에서 컷 탈락한 뒤 조조 챔피언십과 11월 마스터스 출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날 소셜 미디어를 통한 조조 챔피언십 출전 발표는 어느 정도 예상됐던 행보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우즈가 조조 챔피언십보다 일주일 먼저 열리는 더 CJ컵에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이날 우즈는 더 CJ컵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CJ컵은 한국기업 CJ가 후원하는 대회로 지난해까지는 제주도에서 열렸으나 올해에는 코로나19 때문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기로 결정된 바 있다.

지난 15일부터 나흘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릭 골프장에서 열렸던 CJ컵에는 더스틴 존슨(미국), 존 람(스페인), 저스틴 토마스(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등 남자골프 세계랭킹 톱5가 전원 출전했다. 조조챔피언십보다 상금이 많고 출전 선수 명단도 화려하지만 우즈의 마음은 열지 못했다.

‘미니 라이더컵’ 매킬로이-로즈에 승리
조조챔피언십은 출전하고 CJ컵은 불참?

지난달 28일 <골프닷컴>에 따르면 골프용품 전문 경매 업체인 골든 에이지 옥션에 우즈의 복제품 퍼터가 등장했다. 우즈를 메이저대회 14승으로 이끈 진품 퍼터 ‘스카티 캐머런 뉴포트2’의 복제품 퍼터가 15만4928달러(약 1억8186만원)에 낙찰됐다. 경매 사상 퍼터 낙찰가로는 최고 기록이라고 이 회사는 밝혔다.

이 퍼터는 우즈가 우승한 14차례 메이저대회에서 사용했던 퍼터와 똑같이 만든 ‘쌍둥이 제품’이다. 우즈의 요구에 맞춰 제작했다. 우즈가 실제 쓰는 퍼터처럼 핑 그립을 끼웠고 우즈의 이름을 새겼다. 그러나 우즈가 사용했던 퍼터는 아니다.

이렇게 우즈가 사용하는 퍼터와 똑같이 만든 쌍둥이 복제품도 흔한 물건은 아니지만 더러 경매에 나온다. 1년 전에는 같은 제품이긴 해도 세부적으로는 진품보다 다소 떨어지는 퍼터가 8만8000달러(약 1억원)에 팔린 적이 있다. 만약 우즈가 실제로 경기에 사용한 퍼터가 경매에 나온다면 300만(약 35억원)~500만달러(약 58억6900만원)에 팔릴 것이라고 골든 에이지 옥션은 전망했다.

여전한 영향력

한편 타이거 우즈 재단은 21개 품목을 자체 자선 경매에 내놔 13만달러(약 1억5000만원)를 마련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5월 이벤트 매치 대회 때 우즈가 탔던 골프 카트와 똑같이 만든 복제품이 1만6500달러(약 1936만원)에 팔렸고, 우즈가 설계한 2곳의 골프 코스 이용권이 각각 1만7000달러(약 1996만원)와 1만4000달러(약 1643만원)에 낙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