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TV 세로브리핑> “두 살배기 아기도?” 임대 목적 매입 논란
<일요시사TV 세로브리핑> “두 살배기 아기도?” 임대 목적 매입 논란
  • 배승환 기자
  • 승인 2020.10.21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여러분, 내 집 마련하기 쉽지 않으시죠?

오늘 전해드릴 소식은 조금 씁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혹시 서울의 평균 집값이 얼마인지 아시나요? 한 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평균 집값은 무려 10억8000여만원으로 평범한 직장인이 월 백만원을 꼬박 저금해도 60년이 걸리는 금액입니다.

그런데 태어날 때부터 주택을 소유하는 아이들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2018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시에 제출된 주택 자금 조달계획서 세부명세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주택을 구매한 45만5930명 중 41.9%인 19만1058명이 임대목적으로 구매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는 2살의 유아도 주택 구매자로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20대 주택 구매자 임대 비율은 1만1914중 60%인 7122명을 나타냈으며 10대 322명 중 76%인 246명, 9세 이하에서는 108명 중 76%인 82명의 임대 비율을 나타냈습니다.

특히 만 2세의 유아가 서울에 주택을 구매한 경우가 4건, 만 4세의 경우 9건이나 있어 충격적이었습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배우 김광규씨 역시 “4년 전 집을 구매하려고 했지만, 집값이 더 내려간다는 부동산 사장님의 말씀에 기다렸다가 두 배로 뛰어올라 화병이 낫다”고 말해 웃기지만 웃을 수 없는 장면이 방송됐습니다.

서울에 많은 집 중 내 집만 없는 이유를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

정부가 “주택이 투자의 수단이 아닌 거주의 기능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만큼 청년과 무주택자들의 내 집 마련 꿈 반드시 이뤄지면 좋겠습니다.
 

지난 8일, 강원도 철원군의 한 도축장에서 돼지 8마리를 출하하던 중 3마리가 폐사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의심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 분석을 의뢰했는데, 결과는 양성이었습니다.

이에 해당 돼지들이 출하된 화천군 농장의 돼지 940마리와 인근 10Km 내 농장 2곳의 돼지 1525마리 등 총 2465마리를 살처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육 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것은 지난해 10월9일 이후 1년만으로 당시 44만여마리의 돼지가 살처분되면서 양돈 농가는 막대한 피해를 입었고, 돼지고깃값이 폭등하는 등 시민들에게도 영향을 끼쳤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어떤 병이길래 44만여마리를 살처분까지 하면서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걸까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돼지콜레라는 예방 백신이 존재하는 반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예방 백신이 없고, 최대 20일의 잠복기를 거치며 높은 전염력과 100%에 이르는 치사율을 가졌습니다.

최악의 경우 돼지고기가 금값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번 사태를 두고 한 양돈농가의 주인은 “혹여나 자식 같은 돼지를 잃을까 밤새 뜬눈으로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부디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가 더 큰 피해 없이 마무리되길 바라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