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된 개그맨, 얼마나 벌까??
유튜버 된 개그맨, 얼마나 벌까??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10.19 13:45
  • 호수 12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대박 치면 매달 차 한 대씩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없다는 말도 어느 덧 옛말이 된 듯하다. KBS2 <개그콘서트>마저 폐지된 가운데, 개그맨들이 설 무대는 사라졌다. 예능 버라이어티서도 검증된 개그맨들을 제외하곤 새 얼굴을 발굴하기란 쉽지 않았다. 그마저도 배우와 가수들에게 뺏기는 등 혹독한 환경이다. 그 속에서도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 유튜브서 정착한 개그맨들이 많다. 수십만서 수백만의 구독자를 보유하면서 올드 미디어서 활약할 때보다 훨씬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는 개그맨들이 늘어나고 있다. 
 

▲ 개그맨 강유미 ⓒ유튜브
▲ 개그맨 강유미 ⓒ유튜브

KBS2 <개그콘서트>가 폐지될 때만 해도 개그맨들은 도탄에 빠졌다. 공개 코미디의 완전한 몰락은 개그맨들의 마지막 숨구멍마저 막아놓는 듯했다. 하지만 뛰어난 아이디어와 재기발랄한 재능을 가진 개그맨들은 새로운 도전으로 유튜브를 점령했다. 

독창적

그 영역도 다양하다. 몰래 카메라와 성대모사, 연애, 게임을 비롯해 각양각색 콘텐츠를 만들어내고 있다. 기존 개그계에선 크게 유명세를 떨치지 못했던 개그맨들 중에서 특히 발군의 활약을 하는 이들이 있다.

대표적인 예가 유튜브채널 ‘엔조이 커플’의 손민수·임라라다. 2017년부터 유튜브에 뛰어든 두 사람은 약 8개월 동안 수익을 내지 못하다가, 커플 몰래 카메라로 크게 인기를 모은 뒤 커플 만담과 관련된 콘텐츠를 제작하며 현재까지 187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했다. 인기 영상의 경우 1000만뷰를 넘기기도 했으며, 500만 이상의 영상도 적지 않다.

최근 1달간 올린 영상 역시 최소 20만 이상의 조회 수를 유지하고 있으며, 대다수가 100만 조회 수를 뛰어넘는다. 

두 사람은 tvN <유퀴즈 온더 블록>에 출연해 수익을 밝히기도 했다.

임라라는 “8개월간 수익이 8만 원에 못 미쳤는데, 엘리베이터 영상이 터진 후에 수익이 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손민수는 조세호의 R사 시계를 가리키며 “최근 한 달 수익이 최소 시계값은 한다”고 밝혔다.

R사 시계는 1000만원을 넘기는 고가 제품으로 두 사람의 수입은 한 달 기준 최대 수천만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유튜브 채널 ‘깨방정’서 몰래 카메라 콘텐츠로 관심을 받은 KBS 공채 개그맨 출신 정승빈은 자신의 유튜브 방송서 노골적으로 수입을 공개했다. 약 50만명가량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깨방정’은 수만에서 수백만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정승빈은 <개그콘서트> 내에서 코너 2개를 촬영했던 2019년 8월과 유튜버로 활약한 지난 3월을 비교했다.

“TV 설 자리 없다”는 이제 옛말 
“출연 수익보다 0 하나 더 붙어”

그는 “<개그콘서트> 코너를 하나 하면 약 61만원, 코너를 두 개 하면 15만원이 붙어 총 76만원이었다. 4주를 하면 약 306만원이 순수입이었다. 2020년 3월 기준으로 유튜브 수익은 총 3000만원이 조금 못 미친 2800만원”이라고 밝혔다. 

무려 10배에 가까운 수익을 올린 셈이다. 정승빈에 따르면 2800만원서 PPL이나 각종 협찬 등 부가수익은 뺀 것으로 부가 수익을 합치면 3000만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서 흔한남매로 이름을 알린 정다운과 한으뜸은 동명의 유튜브 채널 ‘흔한 남매’ (구독자 208만명)를 개설한 후 월 수입이 약 4000만원서 7000만원 사이인 것으로 확인돼 많은 개그맨을 놀라게 했다.
 

▲ 엔조이커플 ⓒ유튜브
▲ 엔조이커플 ⓒ유튜브

개그맨 이상훈은 피규어 리뷰어로 변신해 100만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아이들을 타깃으로 각종 프라모델을 직접 만들어 설명하는 콘텐츠를 제작 중이다. “사오든, 빌리든, 어떻게든 세상의 모든 장난감을 보여주겠다”며 쉽게 볼 수 없는 피규어들을 개봉하고 조립하는 영상에 키덜트족은 열광했다. 

1억원 가까이 장난감을 구입했다는 그는 지난해 8월 출연한 KBS2 <해피투게더>서 “한 달 수입은 약 중형차 한 대”라고 밝혔는데, 최소 3000만원서 4000만원의 수입을 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들 외에도 SBS 개그맨 출신 조재원은 100만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스트리머며, KBS 얼짱 개그맨으로 알려진 조충현은 리그오브레전드 게임을 하면서 다양한 인물을 성대모사하는 독특한 콘텐츠로 약 40만 구독자를 보유했다. 

점령

이외에도 강유미, 김준호, 안윤상, 김대범, 이수근, 김민경, 이국주 등 유명 스타들 역시 방송 활동과 함께 개인 채널을 운영 중이다. 스타 절정의 시기만큼은 아니지만, 약 10만명 구독자만 되더라도 수 백만원의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 방송 관계자는 “공개 코미디가 사라졌다고 해서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자신의 재능을 톡톡히 살리는 독창적인 콘텐츠를 만든다면, 방송 출연을 할 때보다 훨씬 더 큰 경제적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intellybeast@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유튜버 수익 어떻게?

유튜버가 얻는 수익에는 광고 수익, 슈퍼챗 후원 수익, 유튜브 레드 시청 수익, 브랜드 협찬·광고 수익, 공동구매·강의 등 다양하다.

날로 다양한 방법으로 수익이 창출되고 있지만 현재로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수익은 광고로부터 나온다. 

구독자 혹은 시청자가 동영상 재생 전 또는 재생 중에 광고를 시청하면 영상 제작자가 돈을 받는 구조다.

유튜버가 자신의 영상에 광고를 붙이겠다는 조항을 선택한 뒤 이후 영상을 제작해서 올리고, 최근 12개월간 유튜브 채널 구독자(1000명)와 총 시청 시간(4000시간)과 같은 특정 조건을 충족하면 유튜브가 광고를 삽입해 노출한다. 5.5(구글):4.5(스트리머)의 비율로 나뉜다. 

‘조회 수 1개당 1원’이라는 ‘카더라’가 회자 되지만, 유튜브 수익 산정 방식은 매우 복잡하다.

물론 조회 수가 많으면 광고에 노출되는 횟수가 많아지므로 수익도 함께 올라가나, 시청자 한 명이 동영상 한 편을 시청할 때마다 동영상 러닝타임, 시청시간, 광고 예산, 광고 형태 등과 같은 많은 변수가 적용된다.

광고를 건너뛰면 광고 수익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 <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