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을 기다리는 선수들> -대한민국 여자 체조 여서정
<올림픽을 기다리는 선수들> -대한민국 여자 체조 여서정
  • JSA뉴스
  • 승인 2020.10.21 09:56
  • 호수 12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버지 이어…타고난 ‘체조 DNA’
▲ 딸 여서정에게 메달 걸어주는 여홍철
▲ 딸 여서정에게 메달 걸어주는 아시안게임 2연패에 빛나는 부친 여홍철

[JSA뉴스]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 주어진 1년 동안 선수들은 어떻게 자신을 관리할까. 이번 주인공은 대한민국 여자 체조 여서정이다.

여서정은 ‘체조 DNA’를 타고난 선수다. 1996 애틀랜타올림픽에서 한국 올림픽 체조 역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차지한 여홍철과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여자 체조 단체전 동메달리스트 김채은(김윤지)의 딸이라는 점만으로도 여서정이 체조계의 주목을 받는 것은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주변의 시선

하지만 여서정을 단순히 누군가의 딸로 규정한다면 큰 실수다. 한국 여자 체조의 현재이자 미래, 여서정의 다음 목표는 올림픽 메달이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서정이 여자 기계체조 도마 부문에서 1위에 오르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했다. 한국 여자 체조계에서 32년 만에 나온 아시안게임 금메달일 뿐만 아니라, 여자 도마 부문에서는 최초로 금메달을 차지하며 새로운 역사를 쓴 것이었다.

여서정은 최종 성적을 확인한 뒤 울음을 터뜨렸고, 당시 한국 방송사를 통해 딸의 경기를 중계하던 여홍철도 기쁨과 대견함에 눈물을 보였다.

여홍철도 1994년 히로시마,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기계체조 도마 부문 금메달을 차지하며 아시안게임 2연패의 기록을 남긴 전직 체조선수다. 게다가 여홍철이 1996 애틀랜타올림픽에서 목에 걸었던 남자 도마 은메달은 한국 체조계 최초의 올림픽 메달이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도마 금
끊임없는 노력과 훌륭한 성적

여홍철을 빼고는 한국 체조의 역사를 온전히 설명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런 여홍철과 또 한 명의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김채은(개명 전 김윤지)이 만나 결혼을 하고 딸을 낳았으니, 여서정에게 ‘누구의 딸’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여서정 스스로도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선 “되게 싫었다”며 편견을 겪었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열심히 했고, 못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어릴 때 엄마가 체조 심판이었다. ‘엄마 때문에 됐네’하는 소리가 막 들리는 거다. 결국 엄마가 심판을 안 봤다.”

여서정은 끊임없는 노력과 훌륭한 성적을 토대로 한국 여자 체조의 미래로서 진가를 인정받게 되었다. 아시안게임 데뷔 무대였던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도마 금메달에 이어 2019년 FIG 종목별 월드컵에서도 여자 도마 금메달을 거머쥐며 실력을 증명해 보인 것이다.
 

▲ 여서정
▲ 여서정

2019년에는 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기술 ‘여서정’을 성공시키며 국제체조연맹(FIG)의 공식 승인을 받기도 했다. 이로써 여서정은 여자 선수로서는 한국 최초로, 남자 선수들까지 포함하면 4번째로 FIG의 기술 승인을 받게 됐다.

이처럼 최근 국제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다가오는 도쿄올림픽까지 순항할 듯했지만,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로 인해 올림픽이 1년 연기되고 말았다. 진천선수촌 역시 폐쇄됨에 따라 여서정은 집에 머무르면서 개인 훈련을 이어가는 한편 온라인으로 학교 수업도 따라가고 있다. 

여홍철도 이루지 못한 올림픽 금
착지 불안정 등 부족한 부분 보완

코치진의 지도를 받으며 훈련하는 것과는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진천선수촌이 다시 열리기를 기다렸지만, 벌써 5달째 대표팀 재소집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데다가 8월에는 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다시 빨라지면서 선수촌 개방 계획도 다시 불투명해졌다. 여서정도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모든 스포츠가 그렇겠지만 특히 기계체조는 전신운동이라서 몸 관리를 잘 해야 한다. 한 살 더 나이를 먹는 만큼 그에 따라 몸의 컨디션을 올리기 위한 노력이 많이 필요하다.”

하지만 오히려 기술 ‘여서정’을 더 완벽히 구사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고도 할 수 있다. 난도 6.2의 어려운 기술인만큼 아직까지는 착지가 불안정하다는 평가를 받지만, 내년 대회까지 남은 1년 동안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시간으로 삼을 수 있다는 뜻이다.

우뚝 설까

아시안게임, FIG 종목별 월드컵 금메달에 이어 한국 여자 체조 역사상 최초의 메달까지 노리고 있는 여서정. 아버지 여홍철이 끝내 이루지 못한 올림픽 금메달의 목표를 달성함으로써 ‘누구의 딸’이 아닌 여서정, 그 자체로 더욱 우뚝 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