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대한민국 자위 보고서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대한민국 자위 보고서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10.12 10:34
  • 호수 12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와이프 있어도 혼자…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대한민국 자위 보고서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영화 페스티발
▲ 본 사진은 특정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영화 <페스티발>

국내 성인 10명 중 8명이 자위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절반은 주 1회 이상 자위를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헬스케어 브랜드 텐가는 시장조사 업체 리서치팩토리에 의뢰해 진행한 ‘2020 대한민국 성인남녀 자위 행위 실태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조사는 국내 만18∼54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즐긴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성인 77.3%(남성은 95.7%, 여성은 56.6%)가 자위 행위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 가운데 49.8%(남성 63.3%, 여성 24.1%)는 주 1회 이상 자위를 한다고 답했다. 

자위의 이유(복수응답 기준)로는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66.4%)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성적 즐거움을 위해’(33.6%), ‘휴식을 취하거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23.3%), ‘파트너의 부재 때문’(17.9%) 순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한국 성인 남녀가 성 관련 이야기에 대해 불편하게 느낀다고 판단했다. 배우자나 연인과 성관계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편하다는 응답은 37.8%에 불과했다. 반면 자위 행위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편하다는 응답은 16.6%에 그쳤다.

반대로 자위 행위에 대해선 대체적으로 긍정적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기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복수응답 기준)이 무려 85.5%나 됐다.

건강(72.1%), 에너지(68.6%), 일상생활의 생산성(67.8%), 성적 관계 및 결혼 생활(67.6%), 자신감(65.6%)이 그 뒤를 이었다. 자위 행위가 자신의 신체에 대해 알아가는 자연스러운 일인지 묻는 질문에는 54.9%가 긍정적인 답을 했다.

국내 성인 10명 중 8명 경험
그 중 절반 주 1회 이상 조사

자위를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하는 성인남녀는 성관계와 오르가슴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주 1회 이상 자위를 하는 사람의 40.3%가 성관계의 질에 대해 긍정응답을 했다. 이는 월 1회 이상 자위를 하는 사람보다 7.6%포인트 높은 수치다.

오르가슴도 마찬가지. 주 1회 이상 자위 행위를 하는 사람의 40.8%가 전체적인 오르가슴의 질에 대해 긍정 응답을 했다. 이는 월 1회 이상 자위를 하는 사람보다 6.6%포인트 높은 수치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자위하는 게 죄는 아니잖아!’<snsk****> ‘풀어야 하니 할 수밖에 없다. 어쩌겠는가?’<auto****> ‘법적으로, 도덕적으로 책임 안 지고 외로운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은 자기 위로밖에 없습니다’<kevi****> ‘와이프 있어도 자위로 성욕을 해소하는 사람 많습니다’<tosh****>

‘난 부인이 있는데도 자위한다. 여자들도 거의 다 한다고 들었다’<jlpo****> ‘성인 남자 대상이면 자위 경험 솔직히 100% 아닌가? 안 해본 사람도 있어?’<wnsv****> ‘범죄 일으키는 것보단 낫다’<xowy****> ‘어차피 인생은 혼자…서로 얽매이거나 의지하지 않고 사는 게 속편하다’<icec****>

남성 96%, 여성 57% 응답
“성적 욕구 해소하기 위해”

자위는 자연스러운 행위다. 기피할수록 오히려 잘못된 인식을 가질 수 있다’<dfgh****> ‘남녀 모두 효과가 좋은 자위기구를 자유롭게 쓸 수 있는 날이 오면 성범죄도 좀 줄어들지 않을까?’<happ****> ‘자위를 적극적으로 즐기는 사람도 있겠지만 상대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하는 경우도 많다. 이걸 두고 마치 자위 자체를 즐긴다고 표현하는 건 좀 과한 해석이 아닐까?’<ayan****>

‘이토록 성욕들이 왕성한데도 불구하고…세계 최악의 저출산 국가라는 사실’<inte****> ‘자위 행위는 2차 성징 이후의 정상적인 성생활이다. 다만 불감증이나 조루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글을 읽었다’<kack****> ‘적당한 것이 건강에 좋다’<snsl****>

‘의식이 바뀌어야 하겠지만 이런 행동들도 인간의 기본 욕구를 스스로 해결한다는 건전한 생각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릇된 방법을 통해 건강을 해치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fine****>

긍정적 인식

‘적당하면 혈액순환에 좋고 몸에 활력도 생긴다고 함. 대학 심리학 강의 때 남녀 성욕은 이미 예전에 검증이 끝났는데 똑같답니다. 심리적 사회문화적 개인의 차이일 뿐. 밥 먹는 거랑 비슷한 생리적 욕구를 어떤 특정한 이유로 너무 억압하면 그에 따른 문제가 생긴답니다. 적당하고 자연스럽게, 남한테 폐 안 끼치게 합시다’<glob****>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남성 82회? 여성 54회?

한국 성인남녀 간 자위 횟수 격차가 주요 국가 중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섹스토이 전문 글로벌 브랜드 우머나이저는 미국, 독일, 한국 등 12개국 18세 이상 성인 6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위 횟수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2개국 남녀 간 자위 횟수 격차는 평균 68%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한국은 절반 수준인 34%로, 조사대상국 중 가장 격차가 적었다. 

한국 남성의 연간 자위 횟수는 82회로 12개국 남성 평균인 154회의 절반 수준이다.

홍콩(119회), 싱가폴(136회), 대만(139회) 등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적은 편이다.

한국 여성의 연간 평균 자위 횟수는 54회로 12개국 평균 49회보다 많았다.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