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사내 정치
심각한 사내 정치
  •  
  • 승인 2020.09.29 15:00
  • 호수 12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심각한 사내 정치

한 게임사의 사내 정치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함.

임원들은 자기 라인에 속한 사람들 말만 듣고 업무를 진행한다고.

때문에 현 상황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못하고 자기 라인의 말만 듣고 특정 인물들을 대기발령 시키기도.

이 같은 문제로 인해 퇴사자가 많이 발생해도 나가는 사람 절대 잡지 않고 남은 사람만 죽어나간다고.

일은 정말 못해도 정치만 잘하면 팀장 되고 평생직장 가능하다는 소문이 파다.

 

떡값 주는 의원실

국민의힘 모 의원이 보좌진에게 명절 휴가비로 각 50만원씩 지급하는 파격적인 결정을 해 타 보좌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고.

또 의원은 추석 연휴를 위해 28일 점심만 먹고 퇴근하기로 결정.

보좌진이 눈치 보지 않고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조치.

 

보좌진 사우나만…

국회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가 보좌진들이 이용할 수 있는 사우나와 휴게실을 폐쇄하는 바람에 난처함을 겪고 있다고.

특히 수행비서의 경우에는 아침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새벽 4시에 일어나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의원 일정 동안 씻거나 쉴 곳이 없어서 불편함을 호소하는 중.

반면 의원들이 이용하는 사우나와 휴게실은 다 열어 놓음.

오히려 접촉하는 사람들이 많은 의원들이 코로나19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 높은데 이것조차 특권 아니냐는 볼멘소리.

 

청담동 펍에 숨은 비밀

서울 청담동에 모델 및 방송계를 전전하는 여성들을 아르바이트로 쓰는 펍이 핫하다는 후문.

소위 B급 방송인이라 불리는 이들의 타깃은 유명 남성 연예인이라고.

예쁘고 어리지만 능력은 없는 여성들이 이 펍에서 남성 연예인과 고급스러운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는 후문.

여러 남성들 중 방송인과 만나는 유형이 대부분 이 펍에서 만났다고.

잘생기고 돈 많은 연예인을 만나 셀럽처럼 품위를 유지하면서 사는 것이 이 여성들의 목적이라고. 

 

BTS 사기 주의보

BTS(방탄소년단)가 빌보드 1위 차트를 달성하면서 이를 이용한 사기꾼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BTS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비상장 회사인 점을 활용해 돈 많은 사람들을 속인다는 후문.

사기꾼들은 돈에 눈이 먼 사람들에게 “내가 빅히트의 주주다”라거나 “내가 방시혁이랑 아는 사이다” 등의 말로 현혹하고 있음.

 

구질구질한 아이돌

개인 활동을 하겠다며 팀을 박차고 나간 아이돌 A의 ‘구질구질함’에 누리꾼들이 비판 중.

심지어 팬들 사이서도 ‘이건 좀 아니지 않나’라며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음.

남은 멤버들은 몇 년이 지나도록 A에 대해 한 번도 언급이 없는데, 유독 A만 여기저기에 과거 썰을 풀고 있는 상황.

연예계 관계자들 사이서도 돈도 떨어지고 인기도 떨어지니 옛날 생각나는 거 아니냐는 비아냥거림만 나온다고.

 

부장님의 이중생활

요즘 경쟁사 임원들과 술자리를 갖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는 A 부장.

뭔가를 심각하게 이야기하다가도 금방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다고.

사내에서는 수상쩍다며 다양한 소문이 하나 둘 퍼지고 있다는 전언.

회사 대표의 귀에도 들어갔다고 함.

 

발 뺄 궁리만… 

중견 제조업체 A사 인수에 나섰던 사모펀드가 매각 철회를 진지하게 고민 중이라는 소문.

실사 작업을 거치면서 A사 오너 일가의 비리가 연이어 발견됐고, 서류 조작 정황이 여기저기서 나왔다는 게 매각 철회를 고려하는 큰 이유라고.

실제로 A사 오너는 수년 전부터 회사 자금 횡령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등 심심치 않게 구설에 오르던 인물.

일각에선 사모펀드가 실사를 더욱 엄격히 할 것으로 예상.

실사를 통해 기존 경영진의 회계상 비리를 찾아내야 매각 작업서 발을 빼는 데 수월하기 때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