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 호령하는 아시안 파워
투어 호령하는 아시안 파워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9.28 09:41
  • 호수 12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남녀불문 줄줄이 상위권

아시안 혈통의 골퍼들이 골프업계를 주름잡고 있다. 아시아 여성 골퍼들은 LPGA의 대세가 된 지 오래고, 최근에는 PGA에서도 아시안 선수들의 활약도가 남다르다. 메이저 투어에서 시상대 맨 꼭대기를 차지하는 광경이 더 이상 어색하지 않다.
 

일본계 미국인 콜린 모리카와(23·미국)는 지난달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 PC 하딩파크(파70·722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빛나는 결과물

모리카와는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묶어 6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기록해 2위 폴 케이시(잉글랜드), 더스틴 존슨(미국·11언더파 269타)을 두 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상금은 198만달러(약 23억5000만원)다. 지난 시즌 PGA 투어에 데뷔한 모리카와는 지난해 7월 배러쿠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통산 3승을 달성했다.

모리카와는 7월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에서 당시 세계랭킹 5위이던 저스틴 토머스(미국)를 연장전에서 꺾고 우승한 데 이어 한 달 만에 메이저대회까지 제패, PGA 투어의 차세대 대표주자로 떠올랐다.

세계랭킹을 12위에서 5위로 끌어올린 모리카와는 시즌 페덱스컵 랭킹에서 토머스(2458점)에 이어 2위(1902점)로 올라섰고, PGA 투어 시즌 상금 순위도 토머스(725만1402달러)에 이어 2위(514만488달러)가 됐다.

한국 선수 중에는 김시우(25)가 최종합계 7언더파 273타로 욘 람(스페인), 패트릭 리드(미국) 등과 공동 13위에 올라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2017년 US 오픈 때와 같은 김시우의 개인 메이저대회 최고 순위다. 안병훈(29)은 공동 22위(4언더파 276타)로 점프하며 대회를 마쳤다.

대회 3연패를 노린 브룩스 켑카(미국)는 4타를 잃고 공동 29위(3언더파 277타)로 밀렸다.

모리카와 PGA 챔피언십 제패
김시우 윈덤 챔피언십 3위 쾌거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공동 33위(2언더파 278타), 토머스는 공동 37위(1언더파 279타)에 자리했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3타를 줄여 토머스 등과 공동 37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소문난 골프 팬인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스테픈 커리(32·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PGA 투어 첫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 현장을 찾았다. AP통신은 커리가 이날 ‘초청 리포터’로 현장에 왔다고 보도했다.

커리는 PGA 2부 투어 대회에 직접 출전하고, PGA 투어 대회 개최 계획까지 세우는 등 남다른 골프 사랑으로 유명하다. 그는 우승자 기자회견에도 참석해 챔피언 콜린 모리카와에게 “혹시 경기 중 리더보드를 봤나, 어느 순위에 자리한 줄 알고 있었나, 경기 후반 2시간반가량 마음가짐이 어땠나”라고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질문한 커리를 발견한 모리카와는 “9번 홀에서 당신을 봤다. 내 캐디가 골든스테이트의 엄청난 팬인데, 나는 아니다. 난 ‘LA 보이’다”라고 말해 장내 웃음을 자아냈다. 모리카와가 골든스테이트의 팬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커리는 실망하지 않았다.

김시우는 지난달 17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  7127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640만달러)에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이븐파 70타를 기록해 최종합계 18언더파 262타의 성적을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2위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 투어 통산 3승으로 기대를 부풀렸던 김시우로서는 아쉬운 결과가 됐다. 우승은 최종합계 21언더파 259타로 짐 허먼(미국)이 차지했다. 2위 빌리 호셜(미국)을 1타 차로 따돌린 허먼은 지난해 7월 바바솔 챔피언십 이후 약 1년 1개월 만에 투어 3승을 따냈다. 우승 상금은 115만2000달러(약 13억6800만원)다.

김시우는 2번 홀(파4)에서 약 2m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이 퍼트가 홀을 살짝 훑고 지나가며 선두로 치고 나갈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6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밀렸고, 공을 찾지 못해 벌타를 받고 세 번째 샷을 치는 바람에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반면 1, 2위에 오른 허먼과 호셜은 초반 5번과 6번 홀까지 나란히 4타씩 줄이며 순식간에 김시우를 따라잡았다.

8번 홀(파4)에서도 티샷이 물에 빠지면서 한 타를 잃은 김시우는 이 홀까지 3타를 잃으면서 흔들렸다. 김시우는 이후 9번과 11, 12번 홀 등 4개 홀에서 버디 3개를 잡아내며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고, 15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선두를 2타 차로 따라잡기도 했다. 그러나 17번 홀(파4)에서 약 5m 파 퍼트를 놓치면서 한 타를 다시 잃고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한편 임성재(22)는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2개로 5언더파 65타를 치고 최종합계 16언더파 264타로 공동 9위에 올랐다. 6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10위 이후 7번째 대회에서 다시 10위 이내 성적을 올렸다.

임성재 윈덤 리워즈 보너스 100만달러
김세영, LPGA 복귀전 5위 상승 분위기

임성재는 이날 15번 홀(파5)에서 약 20m 가까운 긴 이글 퍼트를 넣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2019-2020시즌 페덱스컵 포인트 부문 5위를 차지한 임성재는 정규 시즌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주는 ‘윈덤 리워즈’ 보너스 100만달러를 받게 됐다.

이 대회를 끝으로 2019-2020시즌 PGA 투어 정규 시즌이 마무리됐다. 이번 대회에는 나오지 않은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정규 시즌까지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해 보너스 200만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김세영(27)은 지난달 31일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7개월 만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전인 월마트NW아칸소챔피언십에서 기대했던 우승은 놓쳤지만 정상급 경기력을 확인했다.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5위(15언더파 198타)에 올랐다.

이 대회 우승은 8언더파를 몰아쳐 3라운드 합계 20언더파 193타를 적어낸 오스틴 언스트(미세계랭킹 58위)는 버디를 무려 10개나 쓸어 담아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2014년 포틀랜드 클래식 이후 무려 6년 만에 거둔 두 번째 우승이다.

2013년 데뷔 이래 20위를 기록한 2018년 빼곤 상금랭킹 20위 이내에 들어본 적이 없는 언스트는 AIG 오픈 5위로 시즌 첫 톱10을 신고한 지 일주일 만에 우승하는 상승세를 탔다.
 

지난 1월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와 게인브리지 LPGA 앳 보카리오 등 2경기만 치르고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에 머물렀던 김세영은 이번 대회가 7개월 만의 LPGA투어 복귀전이었다. 앞서 두 차례 대회에서 7위와 5위에 올랐던 김세영은 올해 3차례 대회 모두 톱10에 이름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선두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에 3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복귀전 우승 기대를 모았던 김세영은 버디 6개를 잡아냈지만, 고비 때 나온 보기 2개와 더블보기에 발목이 잡혔다. 1번(파4), 3번 홀(파3) 징검다리 버디로 1타차까지 추격했던 김세영은 5번 홀(파4)에서 1타를 잃으며 같은 홀에서 버디를 잡은 노르드크비스트에 다시 3타차로 밀렸다.

7번(파5), 9번 홀(파4)에서 또 징검다리 버디를 잡아 추격의 고삐를 죄던 김세영은 13번 홀(파4)에서 1.8m 파 퍼트를 놓쳐 동력을 잃었다. 김세영은 16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로 홀아웃하면서 우승 경쟁에서 완전히 밀려났다.

상위권 점령

한편 한때 선두에 2타차로 추격한 신지은(28)은 3언더파 68타를 쳐 김세영과 함께 공동 5위에 합류했다. 박인비(32)는 버디 7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7위(14언더파 199타)로 올라서는 저력을 보였다. 지난 8월 24일 끝난 AIG 오픈부터 LPGA 투어에 복귀한 박인비는 복귀 이후 2개 대회 연속 10위 이내에 드는 안정된 경기력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