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보면 돈이 보인다
길 보면 돈이 보인다
  • 장경철 칼럼리스트
  • 승인 2020.09.28 09:18
  • 호수 12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규제가 이어지면서 부동산 시장이 안갯속이지만 가시화된 교통호재를 품은 수도권 지역은 규제와 무관하게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에서 교통호재는 불황기는 물론 활황기에도 시세와 가장 밀접하게 연관된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교통호재로 역이 생기고 핵심 지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해지면 수요자들이 자연스레 몰린다. 인프라가 구축되고, 이는 시세 상승으로 이어진다. 대표적인 노선으로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A·B·C노선 ▲신안산선 ▲수인선 ▲서울지하철 4·5·7·8·9호선 연장선 ▲서울 경전철 등이 대표적이다. 

핵심 지역
이동 편리

가장 파급력이 크다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가 속속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다. 착공에 들어간 GTX-A노선은 2023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장 마지막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친 GTX-B노선은 2022년 말 착공에 들어가 2027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GTX-C노선은 2021년 착공에 들어가 2026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GTX-D노선 개선은 추진 중이다. 총 사업비 약 5조937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으며, 경제성(B/C)은 1.02로 타당성 역시 충분히 검증됐다. GTX-D노선이 개통될 경우, 김포·검단 등 2기 신도시, 대장·계양 등 3기 신도시와 서울 남부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은 물론, 그간 광역급행철도 수혜권역에서 소외됐던 김포·부천·하남 지역 도민들의 교통편의를 증진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9월12일 완전 개통된 수인선 복선전철은 수원에서 안산·시흥을 지나 인천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총 52.8㎞에 달한다. 2012년 6월 1단계를 개통했으며 2016년 2월 2단계를 개통해 운영 중에 있다. 

수인선 개통으로 수혜 지역 내 단지의 시세가 오르고 있는 모습이다. KB부동산 시세에 따르면 수인선 복선전철 오목천역과 인접한 ‘오목천동 서희스타힐스’(2016 년 12월 입주) 전용 84㎡의 평균 매매가는 지난 1년간(2019년 8월~2020년 8월) 1억2750만원(3억8750만원→5억1500만원)이 상승했다. 올초 수인선 개통을 포함한 수원시 광역철도망 구축에 대한 보도가 나오자 1월 4억2500만원에서 2월 4억7500만원으로 가장 크게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규제 이어지면서 시장 안갯속
교통호재 품은 지역 고공행진

신안선도 마찬가지 효과를 보고 있다. 수도권 서남부지역 주택 시장이 착공 1년을 맞아 경기도 화성과 안산, 시흥 일대 아파트 가격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이에 따라 인접 분양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경기 화성시 아파트의 올 8월 기준 평균 매매가격은 4억3234만원을 기록했다. 작년 9월(3억6332만원) 대비 19.0% 올랐다. 안산시와 시흥시 등 다른 수도권 서남부지역도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뚜렷하다. 안산시가 2억8245만원에서 3억1362만원으로 11.03%, 시흥시가 2억5085만원에서 2억7184만원으로 8.36%의 오름세를 각각 기록했다.

신안산선은 안산 한양대역(가칭)에서 시작해 시흥과 광명을 거쳐 서울 여의도(1단계)까지 44.7㎞를 연결하는 복선전철 노선이다. 발표된 사업계획안대로라면 2024년 말 개통될 예정이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가는 데 드는 대중교통 소요 시간이 1시간30분에서 30분으로 줄어들게 된다.

서울 경전철도 교통호재 효과가 여지없이 나타나고 있다. 대표적인 노선이 2022년 개통을 앞두고 있는 신림선이다. 여의도 샛강역에서 서울대를 잇는 신림선 경전철, 새절역에서 서울대입구역을 연결하는 서부선, 관악구 난향동과 동작구 보라매공원을 잇는 난곡선 경전철도 진행되면, 3개 노선의 경전철이 완공돼 관악구 교통 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대 아파트
상승세 지속

신림선은 3개 경전철 중 진행 속도가 가장 빠른 노선으로, 영등포구 샛강역(9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 앞까지 환승 정거장 4개를 포함해 정거장 11개가 들어서며, 2022년 6월 개통을 목표로 현재 시공 중에 있다.

서부선은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총 16.15㎞,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된다. 2028년 개통 예정으로, 서부선 경전철이 완공될 경우 신촌·여의도와 같은 통행 수요가 많은 지역까지 한 번에 연결될 뿐만 아니라 1·2  ·6·7·9호선과도 환승할 수 있다.

임대사업
중요한 요소

2022년 이전 조기 착공을 예고한 난곡선은 관악구 난향동을 출발해 난곡길을 따라 환승역인 지하철 2호선 신대방역을 경유하고 동작구 보라매공원을 잇는 총 6개 정거장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서울시가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던 난곡선을 시에서 직접 예산을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변경하면서 사업 확정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경전철 사업이 본격화되자 관악구 내 아파트도 들썩이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 봉천동 ‘e편한세상서울대입구 2차’ 전용 84㎡의 이달 평균매매가는 11억8500만원으로 작년 동월(8억5000만원)에 비해 3억원가량 웃돈이 붙어 거래됐다.

GTX, 신안산선, 수인선…
수도권 가시화 수혜지는?

이처럼 가시화된 교통호재 수혜지역 내 단지 분양권에는 프리미엄(웃돈)이 형성되기도 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2023년 개통예정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의 수혜단지인 ‘동탄역 예미지3차’(2021년 10월 입주예정)의 경우 올해 7월 전용 84㎡ 분양권이 6억7680만원(27층)에 거래됐다. 2018년 4월 분양한 이 단지의 동일평형 초기 분양가는 4억7420만원(23층~35층 기준)으로 2억260만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GTX-A 동탄역(예정)으로 도보 10분 내 이동이 가능한 이 단지는 개통 시 삼성역으로 22분대 이동이 가능하며 기존 이동시간 대비 약 70~80% 이상 단축될 전망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주거나 임대사업을 선택함에 있어 교통은 굉장히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특히나 철도, 도로와 관련된 교통호재는 집값 시세를 견인하는 역할을 한다”며 “교통호재로 인해 교통 환경이 개선되면 타 지역으로의 이동은 물론 상권 활성화, 인구 유입 등에도 영향을 미쳐 지역 미래 가치를 형성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수도권 주요 교통호재 수혜 단지.

▲용산 더힐센트럴파크뷰= ㈜원일개발이 서울 용산구 문배동 8-5번지 일원에 선보일 ‘용산 더힐센트럴파크뷰’는 지하철 남영역(1호선)과 삼각지역(4·6호선), 효창공원앞역(6호선·경의중앙선)을 도보로 2~10분이면 이용할 수 있어 아주 편리하다. 또 용산역~서울역 지하화, 용산국제업무지구 조성, 용산역과 신사역간 신분당선(2027년 완공 예정)연장,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2026년 개통예정)·B노선(2029년 개통예정)신설 등 굵직한 사업들도 한창 진행 중이다.
 

▲송도 형지 글로벌 패션 복합센터= 롯데건설이 시공을 맡은 ‘송도 형지 글로벌 패션 복합센터’ 상가는 인천지하철 1호선 지식정보단지역(평일 승·하차객 월평균 40만명, 2019년 기준) 2번 출구 바로 앞 초역세권 입지다. 여기에 GTX-B노선(예정, 인천 송도~남양주 마석)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향후 서울 도심권으로의 접근성이 향상될 예정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송도에서 서울 금융의 중심지 여의도, 용산까지 20분 이내로 진입이 가능하다. 인천발 KTX(예정, 수인선 송도역~어천(화성) 연장)도 착공이 예정돼 있다. 이 노선이 연결되면 송도, 부산, 광주까지 2시간대 접근이 가능해진다. 

▲신길뉴타운 센트럴자이= GS건설이 시공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뉴타운 센트럴자’단지 내 상가는 7호선 신풍역과 2024년 개통 예정인 신안산선 등 역세권 입지를 갖췄다.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해 강남을 10분대에 닿을 수 있다. 해군회관 사거리 경전철(신림선)도 신설 예정이다.
 

▲클래시아 구리= 한국자산신탁이 시행하고 창성건설이 시공하는 ‘클래시아 구리’는 경의중앙선 구리역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해 서울 도심으로의 접근이 편리하다. 서울지하철 8호선 별내선과 6호선 구리선 연장도 추진 중으로, 도보 권역 내에서 다수의 지하철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멀티 역세권’의 이점을 갖출 전망이다. 8호선 별내선은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작년 12월 착공했고,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6호선 구리선도 작년 말 기획재정부로부터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돼 추진 중이다. 
 

▲목동 솔리스타= 목동역 역세권 복합단지인 ‘목동 솔리스타’는 지하철 5호선 목동역 역세권에 들어선다. 목동역을 통하면 서울의 대표 업무지구가 밀집한 여의도역에 6정거장 거리로 닿을 수 있다. 개발호재로 강북의 9호선으로 불리는 강북횡단선과 서울경전철 목동선, 원종~홍대 간 광역철도(서부광역철도),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등이 있다. 

사업 본격화
사업지 들썩

▲신내역 시티원스퀘어= 신내역 시티프라디움 주상복합 단지 내 상가인 ‘신내역 시티원스퀘어’는 지난해 말 개통된 지하철 6호선, 경춘선 신내역, 경의중앙선 양원역 등 3개 노선이 교차하는 ‘트리플 역세권’에 자리 잡았다. 오는 2027년 완공 예정인 면목선(청량리역~신내차량기지)까지 개통되면 교통이 더욱 편리해진다. 또한 송도~서울역~마석 구간에 운행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오는 2022년 착공한다. 이 노선이 망우역에 개통되면 서울역까지 10분, 청량리역 환승 시 삼성역까지 2개 정거장만 이동하면 도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