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불미스러운 일…대단히 미안” 갑작스런 사과, 왜?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대단히 미안” 갑작스런 사과, 왜?
  • 박 일 기자
  • 승인 2020.09.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국민의힘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 약속 받아야”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한국사진공동취재단
▲ 연평도 공무원 피격과 관련해 25일 “불미스러운 일”이라며 이례적으로 사과를 표명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한국사진공동취재단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통지문을 통해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 병마에 위협으로 신모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북한 통일전선부는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하는 행동준칙에 따라 10여발의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향해 사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하면서,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 경계감시와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에 사소한 실수가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는 해상서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자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지도부는 이와 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대책을 강구한 데 대해 더욱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김 위원장의 사과 발언은 이날 오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말한 뒤 나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날 환영식 자리서 북한 측의 공무원 사살에 대한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전통문을 통한 사과에 대해 국민의힘은 “‘대단히 미안하다’는 단 두 마디 외에는 그 어디서도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느낄 수 없는 통지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우리 국민이 목숨을 잃었는데도 사소한 실수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라고 칭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려는 무책임한 태도만 보였다”며 “의미 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이대로 끝나서는 절대로 안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책임 있는 후속조치의 확인은 물론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책에 대한 확답도 들어야 하며 우리 내부의 문제도 확인해야 한다”며 “북한의 통지문대로라면 그 어디서도 우리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다는 정황을 찾을 수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외신 등 일각에선 북한 최고 지도자인 김 위원장의 이날 사과 발언에 대해 “상당히 이례적이며 파격적”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른바 ‘반북 여론 달래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과거 연평도 포격 등 도발에도 매번 남북관계 경색의 이유를 남측에 돌렸던 김 위원장이었지만, 이번 사건과 관련해선 ‘미안하다’는 워딩을 두 번이나 사용하는 등 확실한 사과 입장을 표명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피살 사건 하루 만에 이례적으로 사과 입장을 밝힌 이유는 그만큼 이번 사안이 중요한 데다 국제적으로도 북한의 입지가 좁혀질 것을 우려한 조치로 분석된다. 

실제로 전날 각국 AP, CNN 등 외신들은 공무원 피격사건을 “야만적인 행위” “남북관계 더 어긋날 수 있어” 등의 내용으로 대대적인 보도를 냈던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