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을 기다리는 선수들>- 대한민국 양궁 김우진
<올림픽을 기다리는 선수들>- 대한민국 양궁 김우진
  • JSA뉴스
  • 승인 2020.09.21 10:28
  • 호수 12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사상 최초 ‘3관왕’ 노린다
▲ 양궁 김우진 선수
▲ 양궁 김우진 선수

[JSA뉴스]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 주어진 1년의 기간 동안 참가 선수들은 어떻게 자신들을 관리할까. 이번 주인공은 대한민국 양궁 김우진이다.

리우 2016 남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은 처음 국가대표팀에 소집된 2010년 이후 꾸준히 메달 행진을 이어가며 한국 양궁의 간판스타로 활약하고 있다. 이제 김우진은 극악의 난도를 자랑하는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해 도쿄올림픽서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오르기 위한 준비를 이어가고 있다.

준비

김우진에게 ‘2관왕’은 낯설지 않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1년 토리노 세계선수권대회, 2015년 코펜하겐 세계선수권대회 등 개인전과 단체전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경험이 이미 여러 차례 있다.

그런 김우진에게도 올림픽은 쉽게 넘을 수 없는 산이었다. 2012 런던올림픽 예선서 치열한 국내 경쟁서 밀려 올림픽 출전 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2016 리우올림픽에선 단체전 금메달의 기쁨을 누렸지만 기대를 모았던 개인전에선 32강 탈락이라는 쓴맛을 봤다.

이번 도쿄올림픽은 김우진이 지난 두 차례의 올림픽서 남겼던 아쉬움을 털어낼 기회라고 할 수 있다. 더욱이 이번 대회에선 기존의 남녀 단체전, 개인전에 더해 혼성 단체전 종목이 신설되면서 2관왕을 넘어 사상 최초의 ‘올림픽 양궁 3관왕’까지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올림픽 3관왕의 영예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먼저 통과해야 할 관문이 있다. 바로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이다.

2010년 이후 꾸준히 메달 행진
2012·2016년 개인전 탈락 쓴맛

장비를 교체해야 했던 지난해 상반기에는 적응하는 데 약간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페이스를 빠르게 되찾으며 10월 전국체육대회서 22년 만에 남자 리커브 50m 세계신기록을 수립하는 기염을 토했다.

곧이어 펼쳐진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올봄으로 예정된 국가대표 선발전을 향해 순항하고 있었다. 그러나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의 여파로 올림픽 연기라는 초유의 결단이 내려졌고, 올림픽 대표팀 선발전도 미뤄질 수밖에 없었다.

한국은 이미 2019년 6월 세계양궁선수권대회서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 6장(남녀 각 3장)을 모두 확보해둔 상태다. 국가대표 선발 절차만 통과한다면 올해 올림픽 무대를 밟을 수 있다.

물론 올림픽 대표팀 선발이 말처럼 간단한 일은 결코 아니다. 기존 국가대표뿐만 아니라 외부 선수들까지 참가하는 총 3차례의 선발전서 남자 국가대표 8인에 포함돼야 하며, 이후 2회의 평가전을 통해 최후의 3인으로 선발돼야 마침내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다.
 

도쿄올림픽 연기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서도 진천선수촌이 폐쇄되는 등 선수들에게 혼란스러운 상황이 펼쳐졌다. 그럼에도 김우진은 흔들림 없이 각오를 다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 개최 연기가 옳다고 생각한다”는 의견과 함께, 올림픽뿐만 아니라 어떤 상황에도 늘 준비돼있어야 한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단체·개인전에 혼성 단체전 신설
본선보다 어려운 대표 선발전 관건

“선수는 시합이 없어도 항상 준비자세로 모든 시합에 대비하고 있어 훈련 또는 컨디션 관리 등의 문제는 없을 것이다. 1년이라는 시간이 더 주어진 만큼 그 동안 할 수 있는 것을 하겠다.”

지난 몇 개월에 걸쳐 김우진은 스스로의 다짐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줬다. 연기됐다 치러진 2020년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서 1위에 올라 올해 하반기 현대양궁월드컵 시리즈 및 WAA 아시아컵 시리즈에 출전할 국가대표팀의 일원이 됐으며, 지난 7월 올림픽제패기념 회장기 대회에서는 남자일반 개인전과 단체전을 포함해 총 네 부문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우진은 다시 원점서부터 시작할 올림픽 국가대표팀에 선발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대한양궁협회는 이번 달부터 내년 국가대표 선발 일정을 진행할 예정으로, 약 7개월간 3회의 선발전과 2회의 평가전을 통해 올림픽 대표팀 6명(남녀 각 3명)이 추려지게 된다. 

원점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주어지던 1, 2차 선발전 면제 혜택이 사라지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지만, 김우진은 이미 지난해에도 두 차례의 선발전서 생존한 경험이 있다. 과연 김우진이 다시 올림픽 무대를 밟고 2관왕을 넘어 사상 최초의 ‘올림픽 양궁 3관왕’까지 오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