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창업기상도
소상공인 창업기상도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20.09.21 09:34
  • 호수 12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짙은 먹구름만 가득

소상공인의 창업 여건을 보여주는 창업기상도가 ‘조금 나쁨~나쁨’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영향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6개월 이후 창업기상도는 더욱 부정적인 상황이다.

지난 14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상권정보시스템 내 창업기상도를 보면 11일 기준으로 치킨업종의 경우 서비스되는 7개 광역시 중 인천·대전·광주·울산 등 4곳이 ‘나쁨’에 해당한다.

나쁨은 지역·업종의 성장률과 이용 비중, 운영 기간 등이 하위 수준으로, 창업하기에 위험하다는 것을 뜻한다. 100점 만점에 51~60점 수준이다. 울산이 54점으로 가장 낮고 대전과 광주는 56점, 인천은 58점이다.

나머지 지역 중 대구(64점)와 부산(65점)은 ‘조금 나쁨’ 수준이고 서울은 78점으로 ‘보통’이다. 조금 나쁨은 창업하는 데 주의가 필요한 것을 의미하고 보통은 창업을 고려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그 외 ‘양호(81점 이상)’는 창업이 유망한 상황을 뜻하고 매우 나쁨(50점 이하)은 창업하기에는 위험이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 판정 불가를 뜻하는 ‘모름’도 있다. 커피 업종의 경우에는 울산이 나쁨이었고 인천·대전·대구·광주·부산 등 5곳은 조금 나쁨, 서울은 양호다.

‘조금 나쁨~나쁨’ 수준
창업 여건은 더욱 부정적

한식업종은 인천과 울산이 나쁨, 대전·대구·광주·부산이 조금 나쁨, 서울은 보통이다. 지난해부터 서비스된 창업기상도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된 상권과 업종에 대해 위협 요인을 예보하는 것으로, 현재 7개 광역시, 3개 업종에 대해 서비스되고 있다. 창업의 적정 시기를 고민하는 예비 소상공인에게 의미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보다는 6개월 후 창업기상도의 예보가 더 부정적인 상황이다. 치킨업종의 경우 6개월 후 광주의 창업기상도가 ‘매우 나쁨’으로 하락하고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5곳은 나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도 조금 나쁨 수준으로 떨어져 보통 이상이 한 곳도 없다.

커피 업종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현재는 나쁨이 울산 한 곳뿐이지만 6개월 후엔 서울(조금 나쁨)을 제외한 6곳이 나쁨이다. 

한식업종도 6개월 후 인천·대구·광주·울산 4곳이 나쁨으로 예보됐다. 대전과 부산은 조금 나쁨, 서울은 보통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해당 업종들은 경쟁이 치열한 데다 코로나19로 여건이 좋지 않은 것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