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특별한 악연
아주 특별한 악연
  •  
  • 승인 2020.09.11 15:05
  • 호수 12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주 특별한 악연

A 대리와 B 과장. 사내서 견원지간으로 불린다고.

이유는 알 수 없음.

서로 마주치기만 해도 으르렁 거린다고 함.

알고 보니 이들은 군대 선후임 사이였음.

당시에도 관계가 굉장히 좋지 않았는데 사회에서 다시 만나게 된 것.

군대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몰라도, 언제나 일촉즉발의 상황을 연출한다는 전언.
 

 

구시대적 국회 문화

코로나19로 국회서 전자발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짐.

통상 국회의원이 법안을 발의하면 보좌진이 의원실을 돌아다니며 공동발의자의 도장을 받은 후 의안과에 제출.

전자발의 시스템이 있음에도 이 같은 행태가 없어지지 않고 있다고.

 

의원실에 뿔난 부처

정기국회가 열리면서 예결위 소속 의원실의 업무량이 폭증.

그래서 그런지 질보다는 양이라고.

예결위 소속 A의원실이 정부에 질의한 자료는 2000페이지에 달하는 데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내놓은 ‘2019 회계연도 결산 위원회별 분석’을 그대로 옮겨놓음.

분석 자료라 질문 자체가 모호.

관계 부처는 물론이고 전문위원실서도 해도 너무한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옴.

 

“계산 좀 빨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강화에 따라 음식점들은 오후 9시부터 운영을 하지 못하고 있음.

이 때문에 오후 8∼9시 동안 배달 건수가 몰려 배달 기사들이 곤혹을 치르고 있는 상황.

최고 진상 손님은 계산을 느리게 하는 손님이나 집에 손님이 없는 손님이라고.

배달 기사들은 1분1초 때문에 제한 시간 안에 배달을 못가면 욕은 욕대로 먹고 배달콜도 잡지 못한다는 후문.

 

엇나간 직원 복지

중견기업 A사가 골프장을 매물로 내놨다는 소문.

A사가 2000년대 중반 경기 남부권에 위치한 골프장을 사들일 때 오너는 직원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언.

하지만 정작 골프장 이용은 회사 최고위층에 국한됐다고.

골프를 즐기지 않던 오너는 이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가 얼마 전 이 소식을 듣고, 골프장을 올해 안에 팔아버리라고 불호령을 내렸다는 후문.

 

게임에 꽂힌 사장님

한 게임사의 사장이 스마트폰 게임에 꽂혔다고.

PC게임보다 스마트폰 게임이 인기를 끌자 PC게임 사업을 접고 스마폰 게임 시장에 뛰어들었다고.

하지만 스마트폰 게임 제작 노하우가 부족해 개발자들이 골머리를 앓는 상황.

사장은 “이거 모바일로 만들 수 있지?”라며 닦달하기 바쁘다고.

한 달 만에 완료하라는 무리한 지시가 내려오기도.

다행인 것은 모두가 일정이 무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늦어져도 징계가 내려오진 않는다고.

 

“먼저 했어야 했는데…”

BTS 빌보드 1위 소식에 대형기획사서 배 아파 한다는 후문.

특히 오랫동안 미국 시장을 두드려왔던 기획사 사장은 입으로는 축하를 건네면서도 마냥 좋은 기분은 아니라는데….

당분간 BTS의 독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소위 말하는 3대 기획사 관계자들은 웃으면서 우는 상황이라는 후문.

 

기획사 대표의 남성 편력

유명 배우들을 대거 보유한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여성 대표 A의 남성 편력이 어마어마하다는 후문.

국내 드라마 제작까지 겸비하는 회사다 보니 대표의 파워가 실로 막강하다고.

그녀에게 잘 보이고 싶은 수많은 꽃미남은 A와 자리를 갖기를 원한다고.

키 크고 잘생긴 남성을 좋아한다고 알려진 A는 특히 수많은 모델들과 염문설을 뿌리고 다닌다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