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살아도 '그린 프리미엄'
혼자 살아도 '그린 프리미엄'
  • 장경철 칼럼리스트
  • 승인 2020.09.14 09:08
  • 호수 12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파트에 이어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도 ‘그린 프리미엄’ 바람이 불고 있다. 숲과 공원 등이 수익형 부동산 입지의 중요 평가 기준으로 떠오르고 있다. 

코로나19 여파와 워라밸의 확산 등으로 쾌적한 주거, 소비, 근무환경을 중시하는 요구가 커지면서 ‘숲세권’과 ‘공세권’이 수익형 부동산 투자처 선택의 요인으로 자리 잡았다.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국의 공원 방문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조사를 보면 지난 3월27일부터 29일까지 한국인의 공원 방문은 1월3일부터 2월6일까지의 평균치보다 약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원 주변 상가는 하루 매출 수백만원을 웃돌고 분양 및 입점 경쟁이 치열하다. 가격도 계속 상승 추세로 아파트에 이어 상가나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에도 ‘녹색 바람’이 부각되고 있다.

숲세권
공세권

대형공원이나 수변, 호수공원 등 공세권이나 ‘수세권’은 생활 속 휴식은 물론 자전거, 킥보드 등 다양한 취미 생활을 보장하기 때문에 평일이나 주말을 가릴 것 없이 많은 가족, 연인 등 방문객들을 끌어들여 주 7일 상권이 형성된다는 이점이 있다. 공원 앞 점포에 들어선 편의점, 커피전문점, 음식점의 경우 하루 매출이 수백만원을 훌쩍 넘어서는 경우가 많고, 이에 따라 권리금이나 보증금, 월세도 높게 형성되고 있다. 

아파트 대체 상품으로 주거 기능이 강화되고 있는 오피스텔이나 도시형 생활주택 등도 그린 프리미엄이 강조되기는 마찬가지다. 단지 주변에 산과 강, 하천, 공원 등 조망권이 주를 이루던 그린 프리미엄이 최근에는 단지 내 직접 누릴 수 있는 녹지공간 패턴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동안 오피스텔의 가치를 따지는 기준은 당연 직주근접이었다. 역세권이나 주요 업무지구 배후지역에 자리해 교통이 편리하고 편의시설을 잘 갖춘 주거용 수익형 상품이 투자 1순위로 꼽혔다. 그러나 삶의 질이 높아짐에 따라 공원이나 휴게시설 등 녹지공간을 까다롭게 따지는 수요자들이 늘면서 단지 주변 녹지공간은 물론 단지 내에서도 그린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 등이 인기를 얻고 있다.

이처럼 친환경 녹지공간이 인기 요소로 떠오르면서 옥상정원과 테마공원 등 자연친화적 녹지공간과 조경 특화를 갖춘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들이 속속 선보여지고 있다. 임차인들이 녹지공간을 꼼꼼히 따지면서 수익형 부동산 투자자들은 단지 내 녹지공간을 갖춘 수익형 분양단지를 선호하는 추세다.

아파트 이어 수익형도 ‘녹색 바람’
숲과 공원 등 입지 평가 기준으로

그린 프리미엄을 갖춘 수익형 상품은 높은 분양률을 기록하고 있다. 먼저 경기도 부천시 중동 특별계획1구역 일대에서 분양된 ‘힐스 에비뉴’는 최고 경쟁률 216대 1, 평균 경쟁률 10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나타내며 분양 사흘 만에 완판됐다. 부천중앙공원이 바로 앞에 위치해 있는 공원 인접 상업시설이다.

지방에서도 공원 인접 상업시설에 대한 선호도를 확인할 수 있다. 전남 여수시 웅천지구에서 분양된 ‘여수웅천꿈에그린더테라스 상업시설’은 여의도공원 약 1.5배 면적의 이순신공원과 맞붙어 있다는 점을 내세우며 평균 5.6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하루 만에 완판됐다.

공원 인접 상업시설에 대한 인기는 개별 상업시설에서도 나타난다. 국세청 상업용 건물 기준 시가에 따르면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올림픽기자촌아파트중심상가’의 2020년 기준시가는 계약면적 기준 ㎡당 1181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기준시가인 1032만원보다 149만원 상승한 수치다. 전체 면적 43만8000평의 대규모 녹지공간인 올림픽공원이 인접해 있는 공원 인접 상업시설이다.

경기도 수원시 하동에 위치하며 인근에 광교호수공원이 인접해 유동인구가 많은 ‘광교더샵레이크파크’ 판매시설 역시 2019년 기준시가 계약면적 기준 ㎡당 699만원에서 2020년 기준시가 729만원으로 60만원이 상승했다. 

생활속 휴식 물론 
다양한 취미 보장

투자자들이나 임차인들이 공원인접 상업시설에 집중하는 이유는 대규모 집객이 용이하고, 랜드마크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도심에 위치한 공원인접 상업시설은 근처 입주민뿐만 아니라 공원을 찾는 방문객이 더해지면서 가시성과 인지도가 상승하고 활성화된 상권을 형성한다. 또 주7일 상권이라 불릴 만큼 유동인구가 많은 특징을 갖고 있으며, 여기에 여름철 물놀이시설과 각종 문화행사가 끊임없이 이어져 대규모 집객이 가능하다.

오피스텔도 숲세권 단지가 큰 인기를 보였다. 올해 서울 중구 중림동에 공급된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576실 모집에 2388명이 청약해 평균 경쟁률이 4.2대 1에 달했다. 이 단지는 서울역과 가까우면서도 서소문역사공원이 인접한 도심 내 숲세권 입지로 주목을 받았다.

친환경적
녹지공간

한 부동산 전문가는 “공원과 인접한 상업단지는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 단위 나들이객부터 데이트를 나오는 연인들까지 넓은 타깃층을 설정할 수 있다”며 “쾌적한 환경을 자랑해 유동인구가 많고 집객력이 높은 만큼 임차인 수요가 계속돼 상가 투자 시 공실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방문객까지
상권 활성화

이어 “상가 이외의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생활숙박시설, 섹션 오피스, 지식산업센터 등도 입주자나 근무자의 입주 만족도를 위해 그린 프리미엄이 중시되고 있다”며 “그린 프리미엄 확보 여부가 분양성적은 물론 가치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음은 그린 프리미엄을 갖춘 수도권 수익형 부동산.
 

▲용산 더힐센트럴파크뷰= ㈜원일개발이 서울 용산구 문배동 8-5번지 일원에 선보일 ‘용산 더힐센트럴파크뷰’ 1.5룸 및 투룸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지하 4층~지상 20층, 전용면적 21.53~33.65㎡ 규모, 총 133실의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주거생활에 편리한 실용적인 구조로 설계됐고, 내부에는 천정형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인덕션, 스타일러, 전자레인지등이 미리 비치돼 주거만족도를 높여준다. 테라스 야외 휴게실 겸 바비큐장이 별도로 개설돼 입주민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오피스텔 주변에는 대규모 개발호재가 상존한다. 뉴욕의 센트럴파크나 런던 하이드파크보다 더 유명한 명품공원으로 등장할 용산민족공원(2027년 완공 예정)을 조성 중이다. 이 중 리모델링이 끝난 일부 건물을 포함해 녹지 4만㎡부터 개방할 예정이다. 계약금 10% 준비 후 계약 시 중도금 50% 전액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신내역 시티원스퀘어= 서울시 중랑구 양원지구 내 주상복합용지에 신내역 시티프라디움 주상복합 단지 내 상가인 ‘신내역 시티원스퀘어’가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40층, 연면적 약 28만6367㎡, 아파트 495세대와 오피스텔 943실 전체 1438세대 고정수요와 약 1.5만 배후세대 독점수요 상가로 공급된다.

연면적은 근린생활시설(연면적 약 2629㎡), 판매시설(약 4만6218㎡), 운동시설(약 5503㎡)로 구분된다. 지하 2층 판매시설 3호, 지하 1층 판매시설 43호, 지상 1층 판매시설 119호, 지상 2층 판매시설 127호 등 총 202호의 약 1.5만평 규모 초대형 랜드마크 상업시설이다.

이 상가는 주변 자연친화적 환경의 이점을 살린 쇼핑 거리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공유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주차대수는 총 2232대. 이중 근린생활시설·판매시설·운동시설은 497대가 수용 가능하다.

최대 장점으로는 단지 내 대형복합쇼핑몰로, 논스톱 라이프스타일을 구현했다는 점이다. 접근성과 가시성이 우수한 스트리트형으로 점포를 배치했고, 고객 체류시간을 늘리는 중앙광장을 특화 설계했다. 온 가족이 즐기는 패밀리형 친화 설계로 양원지구 내 리딩 상업시설에 걸맞게 지역 최대 규모의 스트리트몰로 조성되어 대형 매장과 다양한 리테일 구성이 가능하다. 
 

▲송도 형지 글로벌 패션 복합센터= 롯데건설이 시공을 맡은 인천지하철 1호선 지식정보단지역 초역세권 입지의 ‘송도 형지 글로벌 패션 복합센터’ 상가가 임대분양(임대 후 분양 전환)에 나선다.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11-2번지에 건립 중에 있는 복합센터 내 1·2층 판매시설이 그 대상이다. 

복합센터는 송도 지식정보단지역 인근에 대지면적 1만2501.6㎡(약 3782평), 건축연면적 1만9500여평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3층 규모로 지어진다. 오피스(지상 17층), 오피스텔(지상 23층), 판매시설(지상 2층) 등 총 3개동으로 구성된다. 2021년 10월 준공 예정.

쾌적한 환경
가치에 영향

인천지하철 1호선 지식정보단지역(평일 승·하차객 월 평균 40만명, 2019년 기준) 2번출구 바로 앞 초역세권 입지로 지상 1층 60개 호실과 지상 2층 59개 호실이다. 녹지공간도 갖췄다. 주변에 미추홀공원, 새롬공원, 해송꿈공원 등 크고 작은 공원들이 즐비한 쾌적한 환경이 조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