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면 나오는’ 판박이 트롯 코드의 한계
‘틀면 나오는’ 판박이 트롯 코드의 한계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9.07 12:00
  • 호수 12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지겹다, 뽕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요즘 트로트의 확산세를 보면 좀비영화서 좀비가 확산하는 것을 보는 것 같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 성공한 후 출연진 대다수가 각 방송사 주요 프로그램의 패널로 출연한 데 이어, 비슷한 트로트 예능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모양이 꼭 좀비 떼가 늘어나는 형상과 비슷하다. ‘오디션 열풍’과 ‘프로듀스 열풍’에 버금가는 트로트의 인기를 두고 일각에서는 ‘트로트 코인’이라고도 한다. 하지만 지나치게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이 늘어난 나머지 피로감도 급증하고 있다. 
 

▲ ‘트로트 광풍’의 시조 격으로 통하는 TV조선 미스터트롯 ⓒTV 조선
▲ ‘트로트 광풍’의 시조 격으로 통하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TV 조선

트로트는 불과 2년 전만 해도 변방의 장르였다. 발라드, 아이돌 후크송, 힙합, EDM 등 10대서 30대를 아우르는 음악 사이서 트로트가 설 자리는 없었다. 

그러다 TV조선의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과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이 연이은 성공을 기록한데 이어, MBC <놀면 뭐하니?>서 유재석의 부캐 유산슬이 트로트 열풍에 힘을 보태면서, 명실공히 주류 음악으로 떠올랐다. <미스터트롯>이 세운 35%의 기록적인 시청률이 이를 방증한다. 

커지는 피로감

광풍에 가까운 수준으로 <미스터트롯> 출연진이 인기를 끌자 TV조선은 <사랑의 콜센타>와 <뽕숭아 학당>을 론칭했고, 첫 방송 이후 두 자릿수 시청률을 한 번도 놓친 적이 없다. TV조선 <뽕숭아 학당>(12.8%) <사랑의 콜센타>(17.7%) MBN <보이스트롯>(12.8%), SBS <트롯신이 떴다>(10.7%)로 트로트 예능 대다수가 시청률 10%를 넘기고 있다. 

SBS <미운우리새끼>(14.2%)와 MBC <놀면 뭐하니?>(11.85) <나혼자 산다>(10%) KBS1 <아침마당>(10.4%), <전국노래자랑>(10.1%)이 트로트 아닌 예능 중 10%를 넘긴 방송에 해당한다. 

이를 보면 트로트가 가히 TV 매체를 잠식했다는 말이 꼭 틀린 말은 아닌 셈이다.

이뿐 아니라 트로트 가수나 <미스터트롯> 출신들은 각종 예능에 출연하고 있다. 지나치게 소모적인 방식으로 출연진을 혹사시킨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임영웅과 영탁, 이찬원, 장민호 등이 방송사를 가리지 않고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아이돌 팬덤 못지 않게 엄청난 팬층을 구축한 이들은 이른바 ‘트로트 코인’이라 불리기도 했다.

실제로 <미스터트롯> 출연진이 출연한 예능프로그램은 평소보다 두 배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인기를 증명했다. 

트로트의 확산을 반기는 시청층이 있는 반면 10대부터 30대까지의 대다수 시청자들은 트로트에 지겨움을 호소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트로트가 지겹다며 토로하는 글들을 적잖이 확인할 수 있다. 

트로트가 지겨운 이유는 새로움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신선함 부재의 가장 큰 원인은 트로트 관련 인재풀이 매우 적은 데 있다. 설운도, 주현미, 장윤정, 박현빈, 김연자 등 트로트 스타는 많지 않다. 겨우 30명 못 미치는 가수들이 이곳저곳에 출연해 비슷한 이야기와 노래, 리액션을 선보인다. 신선한 인물을 발굴하는 대신 기존에 봤던 스타들을 재탕하고 있다.

성인가요 인재풀 부족…신선함 부재 
예능은 많은데 잘 나가는 신곡 없다

그러다 보니 동시간대 편성과 겹치기 출연으로 논란을 빚기도 했다. 봤던 인물과 비슷한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보는 것에 대한 시청자들의 피로감이 커지고 있는 것. 트로트만 나오면 채널을 돌린다는 불만이 나온다. 

트로트의 지나친 소모로 인해 피로감이 커짐에도 불구하고, 방송가는 끊임없이 트로트 예능을 만들고 있다. 

지난해 <미스트롯> 이후로 수많은 트로트 예능이 제작됐다. 송가인을 주축으로 한 TV조선 <뽕따러 가세>를 비롯해 MBN <트로트퀸> <보이스트롯>,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SBS PluS <내게 온(ON) 트롯> 등 종합편성채널과 케이블서 잇따라 트로트 예능을 론칭했다.
 

▲ (사진 왼쪽부터)뽕숭아학당 보이스트롯 트롯신이 떴다 ⓒTV조선·MBN·SBS
▲ (사진 왼쪽부터) TV조선 <뽕숭아학당> MBN <보이스트롯> SBS <트롯신이 떴다> ⓒTV조선·MBN·SBS

지상파도 달려드는 모양새다. 먼저 뛰어든 SBS는 <트롯신이 떴다>를 시작했으며, MBC는 <트로트의 민족>과 <최애 엔터테인먼트>, KBS2는 <트롯 전국체전>을 방송할 예정이다.

이 같은 현상은 이미 앞선 사례서 많이 나타났다. 오디션과 먹방, 육아예능, 힙합 오디션 등 특정 채널서 인기를 모으면 너도 나도 비슷한 방송을 만들었다. 다른 기자가 작성한 기사를 적당히 바꾸는 행위를 빗댄 기자 은어인 ‘우라까이’가 방송가서도 벌어진 셈이다. 트로트 예능도 같은 맥락이다. 

다른 예능이야 인물과 포맷이라도 조금씩 바꿔가면서 차별을 주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이지만, 요즘 보이는 트로트 예능은 모두 다 ‘그 나물에 그 밥’이다. 너무도 무성의한 기획에 젊은 층은 나가떨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우후죽순 생겨나는 트로트 예능이 더욱 가열되는 형태를 띠자 TV매체의 노쇠화가 온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일부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한 예능을 제외하곤 대부분이 중장년층을 겨냥한 프로그램 아니냐는 것. 실제로 시청률 10%가 넘는 예능 프로그램 중 10∼30대가 많이 보는 프로그램은 <놀면 뭐하니?>와 <나혼자 산다>뿐이다. 

TV 노쇠화

또한 트로트 예능의 성장을 트로트의 발전으로 보기에는 무리라는 시선도 존재한다. 음원 사이트서 차트인을 하거나 엄청난 화제를 모은 트로트 신곡은 많지 않기 때문이다. 과거 노래를 답습하는 형태라면 트로트 열풍은 곧 식어버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각 방송사에서 지나치게 트로트를 악용하고 있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지 않고 기존에 나온 것들로 이익을 챙기려는 속셈만 훤히 보인다. 트로트의 발전을 위해 고민하는 프로그램은 보이지 않는다. 진정 트로트가 발전하려면, 새로운 스타와 새로운 음악으로 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