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속 이야기 들추는 ‘부부예능’ 둘
이불 속 이야기 들추는 ‘부부예능’ 둘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9.08 08:54
  • 호수 12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노골적인 부부들의 속사정

[일요시차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저희는 ‘섹스리스’ 부부입니다.” 예전 같으면 남사스러워서 비밀리에도 안 할 법한 이야기를 방송서 공개하고 있다. 부부들의 일상을 공개하는 프로그램이 늘어나다 부부들만의 진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와 JTBC <1호가 될 순 없어>가 대표적이다. 전자에선 부부간의 잠자리를 속 터놓고 얘기하는가 하면, 후자에선 뜨거운 부부싸움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 두 예능은 단숨에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 ▲ⓒJTBC, 채널A
▲ ⓒJTBC·채널A

최근 방송 예능계는 소재 고갈로 인해 시청률 기근에 허덕였다. 버라이어티와 토크쇼, 관찰 예능과 트로트에 대한 열풍이 점차 가라앉았다. 일부 인기를 모으는 프로그램 외에 새로운 소재의 예능 프로그램이 관심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충격적 불륜

그런 가운데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와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 등의 부부예능이 주목받고 있다. 

<1호>는 부부싸움과 부부간의 대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애로부부>는 충격적인 부부의 뒷얘기나 잠자리 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결이 다르긴 하지만, 리얼리즘이라는 공통점을 안고 있다. 

두 프로그램 모두 솔직함으로 무장한 신선함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으면서도, 지나치게 자극적이라는 비판도 받고 있다. 

먼저 <1호>는 유독 코미디언 커플 중 ‘이혼 부부 1호’가 탄생하지 않은 이유를 집중적으로 탐구한다는 주제로 기획됐다. 국내 수많은 코미디언 부부 사이에 이혼 커플이 나오지 않은 것을 강조하며, 코미디언 부부들의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코미디언 부부에만 국한해 이야기를 풀어간다는 차별점을 갖는다. 

코미디언 부부다 보니 최양락·팽현숙, 박준형·김지혜, 강재준·이은형 부부 모두 기대 이상의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이중 가장 화제가 되는 커플은 최양락·팽현숙 부부다. 부부싸움이 아무리 ‘칼로 물 베기’라고 하지만, 두 사람의 부부싸움은 남다르다.

팽현숙은 그간의 설움을 <1호>서 풀고 있는 모양새다. 평소 무뚝뚝한 반응으로, 아내를 챙겨주는 것에 서툰 최양락에게 불만이 쌓인 팽현숙은 “이 미친 인간아” “이 빙신아”라는 말을 서슴없이 내뱉는다. 화를 내다가 더 분노가 쌓이는 모습을 보이며 최양락을 움츠러들게 만든다. 

한 번은 “술 때문에 못 살겠다”며 냉장고에 있는 소주와 고가의 양주를 갖다 버리려는 액션을 취하고, 이에 놀란 최양락은 “그만하라”며 비싼 양주를 숨기기 바빴다. 블랙코미디 같은 날 것의 부부싸움은 신선함을 준다. 

이들 외에도 박준형·김지혜, 강재준·이은형 부부는 부부간의 신경전이 있긴 하지만 비교적 재밌고 유쾌하게 애증을 풀어나간다. 세 커플은 진솔한 대화를 통해 부부 간의 발전적 모습을 보여준다.

<애로부부> <1호> 내세운 리얼리즘
싸움부터 성생활까지 솔직 고백 화제

워낙 솔직한 매력 탓에 <1호>는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2%로 출발한 이 프로그램은 15회 만에 5.5%(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했다. 박미선을 중심으로 한 스튜디오 출연자들 간의 케미스트리가 워낙 좋을 뿐 아니라 다양한 개그계 선후배들의 출연은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웃음을 만든다. 

<애로부부>는 <1호>보다 더 강력한 이야기로 무장했다. 특히 이 프로그램의 한 코너인 ‘속터뷰’에서는 부부 간의 잠자리가 핵심 키워드다. ‘남편이 밤에는 힘이 없다’ ‘남편이 나를 피한다’ ‘수 년 동안 잠자리를 피해놓고 이제 잠자리를 가지려고 하니 불편하다’ 등 불만족스러운 부부 성생활을 노골적으로 표현한다.

또 부부관계 횟수나 만족도, 성적 판타지와 같은 사적인 부분까지도 거침없이 공개한다. 

출연진은 부부간의 성생활에 있어서 크게 부끄러워하지 않고, 자연스럽고 솔직하게 속내를 꺼냈고, 시청자들은 환호하고 있다. 사랑하는 사이에 벌어지는 잠자리가 더 이상 터부시 되지 않고 있음이 확인된다. 

앞선 이들과 반대의 고민이 있는 배우 출신 조지환과 그의 아내 박혜민의 사연은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조지환이 32시간마다 장소를 불문하고 잠자리를 요구해 힘들다는 것.

때로 관계 중에 워낙 소리를 크게 질러 경비실로부터 호출을 받았다는 사연이나 시어머니가 거실에 있어도 요구했다는 내용까지, 부부들끼리나 통용되는 이야기를 가감 없이 털어놔 세간의 관심을 얻었다. 

특히 “소녀경과 킨제이보고서 등을 독파한 남편으로 인해 네 번까지 느낀 적 있다”고 밝힌 박혜민의 발언에 패널인 홍진경마저 “정말 대박 부부”라며 놀랄 정도로 화제를 거듭했다. 배우 활동 등 방송을 접고 배달 일에 몰두하고 있던 조지환은 단숨에 ‘국민 변강쇠’로 떠올랐다.

사연을 듣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코너에서는 주로 불륜과 관련된 사연을 듣고 코칭한다. 과거 불륜이 주 소재였던 KBS2 <사랑과 전쟁>이나, 최근 연애 관련 프로그램으로 독보적인 관심을 받는 KBS Joy <연애의 참견>에 나왔던 것보다 더 강한 사연이 등장한다. 

내연남을 다락방에 9년 동안 숨겨뒀거나 호스트바 선수와 사랑에 빠진 이야기 등이다. MC 최화정을 비롯해 이상아, 홍진경, 이용진, 양재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사연자를 둘러싼 환경을 코칭하는 것으로 풀어내지만, 자극적인 맛이 강하다.

두 프로그램의 기반은 리얼리즘이다. 출연진의 숨김 없는 솔직한 이야기가 여러 면에서 개방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갈증을 해소하고 있다. 두 프로그램 모두 방송 후엔 포털사이트를 장악하는 등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솔직하다는 것을 핑계로 시청자가 굳이 알 필요 없는 정보도 제공한다는 점과 지나치게 자극적이라는 점이 비판도 나온다. 부부간의 이야기가 아무리 현실적이라고 하더라도, 수위 조절은 필요하다는 얘기다. 

특히 최근 <1호>의 김학래·임미숙 편에서는 김학래가 도박과 불륜까지 저질렀다는 사실까지 공개했다. 특히 도박과 불륜처럼 사회적 통념에 어긋나는 행위마저 방송의 소재로 활용된다는 것이 불편하다는 반응이 적지 않았다. 때문에 관음증을 유도하는 방송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건강한 웃음 고민해야

한 방송 관계자는 “방송 후 후유증은 출연자 본인이 감당해야 하는 시스템이다. 부부예능이 자연스러운 웃음보다는 선정성에 매몰되는 것 같다. 꼭 자극적인 것만이 솔직한 것은 아니다. 솔직하면서도 긍정적이고 발전적인 의미를 찾아야 부부예능이 롱런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