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잠진도 변사체 사건 전말
인천 잠진도 변사체 사건 전말
  • 구동환 기자
  • 승인 2020.08.31 13:09
  • 호수 12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자고 일어나니 죽어있었다?

[일요시사 취재1팀] 구동환 기자 = 친구를 살해한 뒤 여행용 가방에 시신을 유기한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들은 시신 유기만 인정할 뿐, 본인들이 살해한 게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의 말은 설득력이 있는 주장일까.
 

▲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2명의 용의자
▲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2명의 용의자

최근 친구, 가족 등 가까운 지인을 살해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가해자의 범행 동기는 금전적인 문제로 불거져 살인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술 마시다…

20대 초반인 A씨 등 2명과 B씨는 모두 사회서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였다. 이들은 여러 친구와 함께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한 오피스텔서 생활하고 있었다. 지난달 29일 오후 2시경 오피스텔서 A씨 등 2명이 B씨를 폭행한 것.

B씨는 A씨 등 2명의 험담을 다른 친구들에게 했으며 빌린 돈도 갚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A씨 등 2명은 B씨와 이야기를 하던 중 채무 관계와 험담 등을 이유로 B씨를 주먹고 발로 무자비하게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싸움이 끝나고 화해를 한 뒤 TV를 보다 각자 잠들었는데, 다음날 일어났을 때 B씨의 상태를 보고 겁이 나 여행용 가방에 담았다고 용의자들은 주장했다. 

이들은 다음날인 30일 오전 6시경 택시를 타고 인천시 중구 잠진도 한 선착장으로 가서 B씨의 시신이 담긴 가방을 유기했다.

다음 날인 31일 오전 11시45분경 인근 주민으로부터 한 통의 신고가 접수된다. 당시 주민은 “선착장에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고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잠진도 선착장에 버려진 여행용 가방에서 B씨의 시신을 발견해 수사에 착수했다. 당시 B씨는 팬티만 입은 상태였고 몸에는 작은 멍 자국이 있었다. 흉기 등에 찔린 상처는 없었다.

경찰은 B씨의 사인 조사를 위해 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직접적 사인으로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외상성경막하 출혈이 사인에 포함될 수 있다고 국과수로부터 통보됐다”며 “주요 사인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가 A씨 등 2명으로부터 맞아 뇌출혈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사망 시점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지난달 29일 오후부터 30일 새벽 사이로 추정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친구 살해 후 선착장에 시신 유기  
험담·채무 때문 주먹·발로 폭행

국과수는 골절이 아닌 외상성경막하 출혈이기 때문에 A씨 등 2명이 주장하는 것처럼 폭행으로 살해가 이뤄진 것으로 보긴 어렵다고 분석했다. 

경찰은 B씨가 살해된 것으로 보고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또 숨진 B씨의 최근 행적을 조사했다.

그러던 중 가까운 지인 A씨 등에게 연락이 닿지 않고 그들의 소재도 파악되지 않는다는 점을 수상히 여긴 경찰은 A씨 등 2명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 행적에 수상한 점이 많아 가족들을 설득하는 과정을 거쳤고, 이후 A씨 등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고 설명했다.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이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A씨 등 2명은 지난 5일 오후 1시30분경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 ⓒpixabay
▲ ⓒpixabay

경찰 승합차서 내린 이들은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렸으며 수갑을 찬 채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다.

범행한 이유에 대해 취재진은 A씨 등 2명에게 물었지만, 이들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A씨 등 2명은 현재 범행 경위와 관련해 서로 엇갈린 진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폭행은 시인하지만, 살해의 고의성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JTBC <표창원의 사건반장>에 패널로 출연한 김준일 <톱뉴스> 기자는 “전날 싸움이 있었고 다음날 죽어 있었다. 살해 의도가 있는지, 없는지는 느끼는 그대로다. 그들은 어느 정도 사망을 인식했고 은폐한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지훈 변호사도 “(자신들이 살해하지 않았다는)입증을 해야 한다. 더 중요한 건 합당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 다른 수사를 더 해야 하지만 아직 까지는 증거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다만 살해 의도가 없었다고 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고 분석했다.

고의 아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두 명 다 살인 및 사체유기 범행을 했다고 판단해 같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서로 진술이 엇갈려 정확한 사건 경위는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