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출격 대기 ‘왼손잡이’ 선수들 
올림픽 출격 대기 ‘왼손잡이’ 선수들 
  • JSA뉴스
  • 승인 2020.09.01 15:21
  • 호수 12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오른손보다 더 강력한 샷
▲ 기아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 투수
▲ 2020 도쿄올림픽서 한국 야구 대표팀 명단에 오른 기아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 투수

[JSA뉴스] 지난 8월13일은 ‘세계 왼손잡이의 날’이었다. 현재 세계의 모든 스포츠 분야에선 적지 않은 수의 왼손잡이 선수들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왼손잡이라는 점은 기술적인 측면서 유리한 요소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각자가 속한 분야서 최고의 정점을 찍고 있는 선수들이 종종 배출되곤 한다. 내년 도쿄올림픽을 목표로 하는 왼손잡이 선수들을 살펴봤다.

한국 핸드볼
유은희

한국 여자 핸드볼팀의 에이스 유은희는 왼손잡이 라이트백으로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다. 국내 리그 우승, MVP 수상 등 한국 무대를 제패한 뒤 2019-20시즌부터는 유럽 무대에 진출해 뛰어난 활약을 보이고 있다.

유은희는 지난 2차례의 올림픽에도 한국 여자 대표팀의 일원으로 참가했지만, 메달과는 인연이 없었다.

특히 2016 리우올림픽 당시에는 어깨 수술 후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가운데 올림픽을 치렀지만, 다가올 도쿄올림픽을 통해 더 좋은 모습을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말 세계선수권서 득점 2위를 기록하는 등 기량을 꽃피우고 있는 유은희는 IHF(국제핸드볼연맹)와의 인터뷰서 “2004년 아테네올림픽 은메달 당시 중학생이었는데, 내년 도쿄올림픽서(메달을 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한국 야구
양현종

한국 야구의 간판스타이자 내년 도쿄올림픽서도 한국 대표팀의 1선발 투수로 활약할 가능성이 높은 양현종 역시 왼손잡이다. KBO 리그 현역 최다승 투수로도 이름을 올리고 있는 만큼, 양현종은 지난 3월 한국 야구 대표팀 사전 등록 명단에도 당연히 이름을 올렸다.

국가대표팀에 처음으로 선발됐던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시작으로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한국 야구 대표팀이 3연패를 달성하는 데 기여했다. 양현종은 이제 실력은 물론 경험까지 두루 겸비한 좌완투수로서 도쿄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기술적 측면서 유리한 요소로 작용
최고 정점 찍는 선수들 종종 배출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야구가 정식 종목으로 복귀한 만큼 올림픽 2연패에 대한 기대가 큰 가운데, 양현종도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서 “모든 짐을 이겨내겠다”며 책임감을 드러냈다.

체코 테니스
페트라

세계 랭킹 12위에 올라 있는 페트라 크비토바는 왼손으로 날리는 강력한 샷으로 이름을 떨쳐온 선수다. 하지만 2016년 12월, 가택 침입자를 막다가 왼손에 큰 부상을 입으며 테니스 커리어가 갑작스럽게 끝나버릴 위기를 맞기도 했다.

4시간의 수술 끝에 크비토바는 손가락을 다시 움직일 수 있었고 “생에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이었다”고 성공적인 수술에 대한 감상을 남겼다. 대단하게도 약 2년 후인 2019 호주 오픈서 결승전까지 진출하며 전 세계 테니스 팬들을 놀라게 했다.

현재 30세가 된 크비토바는 COVID19로 인해 테니스 투어가 중단되기 직전의 카타르 오픈서 결승까지 진출했고, 체코의 이동 제한 조치가 서서히 풀리는 가운데 훈련에 복귀하고 지역 대회들에 출전하고 있다.

미국 펜싱
매리얼

미국의 펜싱 선수 매리얼 재거니스는 왼손으로 수많은 올림픽 역사를 써온 선수다. 2004 아테네올림픽서 미국 여자 선수 최초의 펜싱 금메달을 따냈고, 2008 베이징올림픽 개인전 2연패와 단체전 메달 획득까지 이뤄냈다.
 

▲ 핸드볼 유은희 선수
▲ 한국 여자 핸드볼 에이스 유은희 선수

수년간의 끝없는 훈련 끝에 만들어낸 왼손 기술들은 도쿄올림픽서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도쿄올림픽은 그의 다섯 번째 올림픽 참가다. 최근 국제 펜싱 연맹과의 인터뷰에서는 “도쿄서의 금메달이 목표”라고 밝히기도 했다.

중국 탁구
딩 닝

중국 여자 탁구팀의 주장인 딩 닝은 ‘하트의 여왕’이라고 알려져 있다. 세계 선수권 3회 우승자이자 여자 월드컵 3회 우승, 승률 100%,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정말 모든 것을 다 따낸 선수다.

그러나 올림픽 연기로 인해 딩 닝도 도쿄 대표팀 합류를 위해서는 앞으로 12개월 더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해야 한다.

훈련 끝에 만들어낸 기술
최상의 컨디션 유지 관건

중국 여자 탁구 대표팀 감독 리 쑨은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서 “도쿄올림픽의 연기는 모두의 준비 과정에 영향을 미쳤다. 우리는 5개월간 훈련을 이어왔다. 베테랑 선수들은 이 상황으로 정말 큰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프랑스 핸드볼
멜빈

프랑스 최고의 핸드볼 스타 잭슨 리차드슨의 아들인 멜빈 리차드슨은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며 이름을 떨쳐가고 있다. 아버지는 수비력으로 잘 알려진 선수였지만, 23세의 멜빈은 공격과 강력한 왼손 스로우로 유명하다. 

멜빈은 프랑스 핸드볼 리그서 최고 중의 하나인 몽펠리에 팀을 2019년 유럽 대회와 국내 리그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프랑스 대표팀의 올림픽 참가가 확정되면, 도쿄올림픽서도 멜빈의 강력한 왼손 슛을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세르비아 배구
티야나

왼손 스파이커 티야나 보스코비치는 여자 배구서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23세의 보스코비치는 2연속 유럽 챔피언 자리에 올랐고, 세르비아 대표팀의 일원으로 2018 세계 선수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가 활약하고 있는 터키 리그 시즌이 COVID19 팬데믹으로 중단된 이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빌레카에 있는 집에서 자가격리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4월 세르비아 배구 협회와의 온라인 인터뷰서 “자유 시간이 정말 많다. 지난 10년간 가졌던 자유 시간들보다 더 많은 정도다. 이곳에서의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려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