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뒤집히나?
성폭행 혐의 강지환, 뒤집히나?
  •  
  • 승인 2020.08.24 16:11
  • 호수 12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배우 강지환
▲ 배우 강지환

[일요시사 취재2팀]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강지환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유한) 산우 측은 지난 18일 강지환이 항소심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산우의 심재운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의 주장에 반하는 새로운 정황들이 발견됐다.

심 변호사는 준강간 피해자 A씨의 주요 증거인 강지환의 정액이나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제추행 피해자 B씨의 속옷 속 여성용품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된 것에 대해서는 B씨가 샤워 후 강지환의 물품을 사용하는 과정서 옮겨갔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강지환 측은 “법리적으로 이런 상황서 증거불충분으로 무죄가 나와야 하지만 최근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이 억울하다고 호소하는 것만으로도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지탄받는 분위기”라고 입장을 전했다.

또 평소 주량이 세지 않은 강지환이 이날 소주 7병에 샴페인까지 마신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정액·쿠퍼액 미발견”
새로운 정황들 발견

그런 가운데 한 매체는 강지환 자택에 설치된 CCTV 화면과 피해자가 지인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 영상서 피해자들은 만취한 강지환을 부축해 방으로 옮겼고, 이후 피해자들은 샤워를 하고 속옷만 입은 채 집을 구경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해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를 받고 있다. 

강지환 측 변호인은 사건 당시 강지환이 ‘블랙아웃’(필름이 끊긴 상태)이라 자신의 행동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주장하며 선처를 바랐다.

하지만 법원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강지환의 구속을 결정했다.

법원은 지난 6월 강지환에 대한 항소심서 징역 2년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