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치는 예능’ 방송가에 부는 스핀오프
‘새끼 치는 예능’ 방송가에 부는 스핀오프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8.24 11:46
  • 호수 12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뭐야? 본방보다 더 재밌네!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최근 방송가에 스핀오프 바람이 불고 있다. 스핀오프란 인기 프로그램으로부터 파생된 새로운 작품을 말한다. MBC <나혼자 산다>와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JTBC <아는 형님> <뭉쳐야 찬다> 등 여러 예능서 스핀오프를 제작하고 있다. 이들 프로그램은 본방송보다 더 재밌다는 평가도 나오며, 일부는 화제성도 더 높다. 스핀오프는 지속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방송가에 숨통을 틔울 창구라는 의견이 나온다. 
 

▲ 여은파 ⓒMBC
▲ 여은파 ⓒMBC

국내 방송계서 스핀오프를 도입한 첫 인물은 나영석 PD다.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아이슬란드로 간 세끼>가 스핀오프의 첫 개념에 가깝다. 강호동의 <라면 끼리는 남자>와 젝스키스 합숙 예능 <삼시네세끼>, <신서유기> 막내 위너 민호와 피오가 출연하는 패션 예능 <마포 멋쟁이>가 대표적이다.

새 먹거리

나영석 PD의 전유물로만 보였던 스핀오프가 부캐(부 캐릭터) 열풍과 함께 새로운 트렌드로 안착하는 모양새다. 최근 가장 관심받는 예능은 <나혼자 산다>의 스핀오프 웹 예능 <여은파>(여자들의 은밀한 파티)다. <나혼자 산다> 여성 출연진인 박나래와 한혜진, 마마무의 화사가 각각 조지나와 사만다, 마리아라는 부캐로 새로운 도전을 하는 형태로 구성됐다. 

TV 버전은 <여은파> 순한 맛으로, 노골적인 PPL과 19금 개그가 포함된 유튜브 버전은 매운 맛으로 지칭하고 있다. 매운 맛은 공개 직후 2주 만에 150만뷰서 400만뷰를 기록할 정도며, ‘나혼자 산다 STUDIO’ 채널의 구독자 수도 58만명을 넘겼다. 금요일 밤 12시50분에 방송되는 순한 맛은 5%가 넘는 시청률을 차지하며, TV와 미디어 플랫폼서 쌍방향으로 이득을 안겨주고 있다. 

특히 박나래를 중심으로 하는 상황극과 조금의 꾸밈도 없이 자신의 모습을 완전히 털어놓는 세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핵심이다. 길을 놓쳐 우연히 벚꽃 투어를 하거나, 맥주를 마시면서 상표 이름을 그대로 부르고, 곱창을 먹다가 갑자기 한 달에 한 번 찾아오는 생리를 고백하기도 하며, 우스꽝스러운 춤을 통해 다이어트를 시도하는 것 등 <여은파>에는 기존 방송에선 볼 수 없었던 생경한 재미가 녹아있다. 

너무 오랜 시간 방영됨에 따라 유명 게스트에 의존하는 모습을 보이던 <나혼자 산다>는 <여은파>를 개발하면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우연히 만든 부캐를 한 번만 써먹기 아깝다며 출발한 <여은파>는 관찰 카메라가 아닌 상황극을 극대화하며 ‘배보다 배꼽이 더 큰’ 현상을 만들고 있다. 

이보다 앞서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제작진이 선보인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이하 <운동뚱>)도 기존 작품을 뛰어넘는 화제성을 끌고 있다. <운동뚱>은 올해 1월 <맛있는 녀석들> 출연진인 김민경과 김준현, 문세윤, 유민상에게 운동을 시킨다는 취지로 유튜브서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첫 번째 주자는 ‘체육 대신 제육을 택했다’고 밝힌 김민경. 운동과 완전히 담을 쌓고 살아온 그는 양치승 트레이너와 티격태격하면서도 주어진 운동을 모두 해내고 있다. 특히 운동선수 못지않은 뛰어난 운동신경을 보이면서 ‘근수저’라는 별명도 생겼다.

<여은파> <운동뚱> 등 유튜브 콘텐츠 인기
적자에 허덕이는 방송사에게 짭짤한 부수익

김민경이 많은 여성을 비롯해 개그맨 김준호와 팔씨름을 하는 영상은 22시간 만에 430만 조회 수를 넘겼다. 대다수 영상이 50만 조회 수를 넘기고 있으며, 인기 콘텐츠는 200∼300만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운동뚱>이 엄청난 반향을 얻자 제작진은 <오늘부터 댄스뚱>(이하 <댄스뚱>)도 론칭했다. 주인공은 문세윤이다. 스파르타식 강습을 받은 문세윤이 가수 김연자, 강진, 박상철의 댄스팀과 함께 방송 및 행사 무대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유튜브 콘텐츠의 경우 일반적으로 조회 수 1에 8원서 10원을 받는다. <여은파>와 <운동뚱>은 한 콘텐츠 당 최소 수백만원서 수천만원의 이익이 발생한다. 지속적인 적자를 기록 중인 방송사 입장에서는 눈을 돌릴 수밖에 없는 먹거리다. 

JTBC도 스핀오프에 발벗고 나섰다. <뭉쳐야 찬다>는 축구선수들이 특별 출연해 맞춤형 과외를 하거나, 세븐틴과 풋살을 차는 형태의 <감독님이 보고 계셔 - 오싹한 과외>를 론칭했고, <아는 형님>은 강호동과 신동이 아이돌 그룹 멤버처럼 방과 후에 댄스 연습을 한다는 포맷의 <아는형님 방과 후 활동 - 동동신기>를 새롭게 만들었다. 
 

▲ 운동뚱 ⓒ문병희 기자
▲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 ⓒ문병희 기자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의 재연 배우들과 개그맨 정형돈이 영화제에 출품할 단편영화를 만드는 초대형 프로젝트인 <돈플릭스>를 제작했다. 시즌1이 인기를 끌자 규모를 키운 것. 연출은 이미 2편의 독립영화를 연출한 개그맨 박성광이 맡는다. 

방송가에선 스핀오프 예능 제작이 활발한 이유로 낯선 플랫폼 환경서도 시청자들을 모을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TV 방송과 유튜브 콘텐츠의 화제성을 모두 잡을 수 있다는 효과를 꼽았다. 기존 방송서 조금만 보태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저비용 고효율을 누린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기존의 인기에 의존하는 점에서 ‘자기 복제’로 인한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는 점과, 시청자들에게 피로감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의 시선을 내비치고 있다. 아울러 TV 콘텐츠 고정 출연을 하는 일부 연예인들이 유튜브까지 섭렵하면서 지나친 독식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내비친다.

복제 딜레마

한 방송 관계자는 “유튜브 플랫폼을 이용한 새로운 콘텐츠 제작은 필수적인 요소지만, 자기 복제의 형태로만 간다면 결국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을 것”이라며 “스핀오프를 하더라도 새로운 형태와 재미가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