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 메이커’ 김호중의 가시밭길
‘스캔들 메이커’ 김호중의 가시밭길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8.24 11:15
  • 호수 1285
  • 댓글 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TV조선 <미스터트롯>이 발굴한 김호중은 유례없는 신인가수다. 4위에 그쳤음에도, 엄청난 실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팬덤을 구축했다. 그의 실력은 음악 전문가들 대다수가 인정할 정도로 빼어나다. 반대로 실력만큼이나 구설수도 많다. 얼굴을 비춘 지 몇 개월 지나지 않아 불미스러운 루머에 연루되고 있다. 최근에는 불법도박으로도 구설수에 올랐다.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김호중의 구설수를 총정리했다. 
 

▲ 가수 김호중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 최근 루머들로 인해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가수 김호중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이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전 매니저와 지인의 권유로 3만원서 5만원가량을 걸고 불법 스포츠 토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짱

김호중과 소속사는 논란이 발생하자마자 빠르게 사과했다. 특히 김호중은 지난 19일 팬카페에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적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이하 생각 엔터) 한 관계자는 김호중의 행위는 통장 거래 내역이 없고, 자신의 아이디가 아닌 전 매니저의 아이디로 소액 참여만 해서 법적 처벌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배짱 있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런 가운데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한 매체는 김호중이 지난 2018년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2년여에 걸쳐 인터넷 불법사이트를 이용해 축구와 농구, 야구 등 스포츠 경기에 베팅하는 불법 토토를 비롯해 블랙잭, 바카라 등 높은 배당금을 챙기는 불법 도박을 상습적으로 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당시 통장 내역을 거래하면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호중이 적극적으로 해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논란 탓에 방송가도 고심이 깊다. 김호중이 출연 중인 JTBC <위대한 배태랑>과 최근 그가 게스트로 출연한 KBS2 <불후의 명곡>, 내달 방영을 앞둔 MBN <로또싱어>와 11월 방영 예정인 KBS2 <트롯 전국체전> 역시 이번 구설수로 인해 빨간불이 켜졌다.
 
KBS 홈페이지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김호중의 퇴출을 요구하는 게시글도 올라왔다. 김호중의 잘못된 과거로 인해 애꿎은 방송사 제작진만 고통을 겪고 있다. 

논란 발생과 거짓 해명, 그로 인한 언론의 팩트체크로 이어지는 패턴은 김호중이 데뷔했을 때부터 줄곧 이어졌다.
 

▲ 가수 김호중 ⓒTV조선
▲ 가수 김호중 ⓒTV조선

앞서 지난 6월 18일 김호중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기 전 4년간 함께 일한 매니저 A씨에게 약정금을 반환하라는 청구 소송을 당했다. A씨가 이전부터 줄곧 김호중을 관리해왔는데, 일방적으로 생각 엔터와 일방적으로 전속계약을 맺었다는 게 이유였다. A씨는 기사를 보고 계약 사실을 알게 됐고, 횡령과 협박을 했다는 음해까지 받아 정신적인 충격이 크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호중은 새로운 소속사로 옮길 때 미리 상의하지 못한 건 미안한 일이지만, 수익금의 30%를 요구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밝혔다. 

김호중이 도의적으로 A씨에게 실망감을 준 건 맞지만, A씨의 요구가 과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A씨의 행동에 문제가 심하다는 시선도 존재한다.  

군문제부터 불법도박까지 ‘구설 제조기’
방송 출연 정지 청원…골치 아픈 방송사 

그런 가운데 A씨와의 불화가 가라앉기도 전에 병역문제가 불거졌다. 지난해 11월 25일 김호중이 입영일까지 연기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으며, 당일 새벽 1시에 119구급차를 타고 병원 응급실에 도착한 뒤 하루 동안 입원하면서 입대를 연기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김호중은 지난 4월 강원지방병무청장을 직접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소속사 관계자와 병무청장이 지인이라는 측면서 만날 수 있지만, 일각에선 김호중에게 혜택을 준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소속사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누릴 수 있는 법적 테두리 안에서 입대 연기를 신청했다”고 답했다.

김호중은 병무청의 재심결과 ‘불안정성 대관절’로 인해 최종 4급 판정을 받아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게 된다. 

그런 중에 곧 이어 김호중의 모친이 지난 2019년 12월 3명의 팬들에게 접근해 굿을 권유한 뒤 840만원을 받고, 또 자신이 임원으로 있는 지역 클럽에 가입시켜 상조회사 상품도 판매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 김호중 ⓒTV조선
▲ 김호중 ⓒTV조선

논란이 불거진 지난 7월 김호중은 모친으로부터 피해를 본 사람들에게 책임지고 해결해드리겠다면서 어머니를 대신해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병역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지 한 달이 지나지 않아 김호중이 전 여자친구를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013년 방송된 EBS 다큐멘터리 <용서>에 함께 등장한 B씨는 김호중이 자신의 딸과 교제했으며, 그 과정에서 딸을 폭행한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고 밝혔다. 또 김호중이 갑작스럽게 잠적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호중은 “교제한 사실은 맞지만 폭행은 없었다”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모든 사안에 있어 김호중의 잘못이 뚜렷한 건 아니지만, 이미지가 중요한 가수에게 있어 이 같은 논란은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잘못이 뚜렷하지 않을 뿐이지, 김호중과 소속사의 해명이 깔끔하다고 보기는 어렵다.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김호중은 자서전 <트바로티 김호중>을 출간할 예정이며, 그를 모티브로 한 영화를 제작할 계획이다. 불미스러운 사건이 지속적으로 벌어지는 그에게 자서전과 영화 제작은 자칫 지나친 미화로 이어질 수 있다. 

미화 

실제 팬들 역시 그의 행보가 꼭 올바르다고 생각하지 않고 있다. 다만 그가 살아온 인생이 워낙 힘들었던 것으로 이해해주는 측면이 강하다. 그를 지지하는 팬들도 있지만, 그로 인해 피로감만 쌓이는 대중도 적지 않다는 걸 인지해야 한다. 신인에 가까운 그에게 있어 이러한 논란은 치명타다. 성악을 기반으로 한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인정받기 위해서라도,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고, 앞으로는 논란보다는 미담이 많은 가수의 방향을 모색하는 게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호돌이 2020-08-25 00:03:51
막장
이런 막장 드라마 인생이 없네요.
과거덮으려고
이미지 포장하려고
그리 기부를 해대는군요.

인간이 되는 것보다
기부가 빠를 것 같기도.

막장드라마를 기사로 매일 접하네요.
방송에서 퇴출안하나???

판다호랑이 2020-08-24 22:08:18
막판무더위와 함께 .
인기있고 실력있는 멋진가수를 향한.
모든 음해성 루머는. 씻은듯이 사라지길.
김호중

한지혜 2020-08-24 21:18:06
까도까도 끝이 없는 양파
막장 드라마가 따로 없네요

애기랑 2020-08-24 21:14:08
기자님 참 똑똑하시고 명석한 분석 잘하셨네요. 신인가수가 너무 잡음도 많고 청소년 교육에도 안좋은 영향을 끼치니 김호중씨는 이제 방송에서 그만 봤으면 합 니다.

김태옥 2020-08-24 21:09:12
제목이 이게뭡니까? 누구한번잡으실려고 확인도 되지않은 기사쓰시는겁니까?머하시는겁니까 진짜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