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사’ 여행사의 줄쇼크
‘빈사’ 여행사의 줄쇼크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9.25 13:19
  • 호수 12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벼랑 끝’ 줄줄이 떨어질까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여행업은 코로나19 직격탄을 정면으로 맞았다. ‘이동’을 전제로 하는 만큼 ‘거리두기’에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당분간 반등은 물론 회복마저 기대하기 어렵다. 최근 불거진 재확산 조짐에 그야말로 악화일로다. 수익은 바닥을 쳤고, 사람은 하나둘 떠나기 시작했다. 여행사의 운명은 어디로 향하고 있을까.
 

▲ 코로나 여파로 인한 국내 여행업계의 줄쇼크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고성준 기자
▲ 코로나 여파로 인한 국내 여행업계의 줄쇼크가 차츰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고성준 기자

여행사 현실은 수치로 드러난다.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한국관광통계’를 보면 그렇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여행객 발목을 붙잡았고, 여행사도 함께 추락했다. 변화는 올해 2월 감지됐다. 국내외 여행객이 줄어들면서 관광 수입은 내리막을 탔다. 3월 여행객 감소폭은 90%를 넘었다. 4월에는 관광 수입이 70% 가까이 하락했다.

황량한 현실

흐름은 계속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내놓은 지난 6월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해외 여행객은 직전년도 대비 97.5% 급감했다. 해외를 찾은 국내 여행객은 98.1% 급락했다.

수요가 줄어들면서 여행사는 옴짝달싹 못하게 됐다. 수익은 고사하고 버티기에 돌입했지만 임계점에 다다랐다는 분석이 나온다.

게다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번 사태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두 번째 위기로 여겨진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촉각을 곤두세우며 전국적 확산을 경고했다. 이른바 ‘신천지 유행’보다 더 위험하다는 점도 언급했다.

국내 상장 여행사는 ▲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참좋은여행 ▲세중 ▲롯데관광개발 ▲레드캡투어 등이다. 이들은 하나 같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하나투어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95억원 매출액을 내놨다. 전년 대비 무려 95% 감소한 값이다. 같은 기간 흑자였던 영업이익은 -518억원으로 돌아섰다. 순손실은 36억원서 671억원으로 적자 폭이 크게 늘었다.

코로나 직격탄, 대확산 가능성까지
국내 7개 상장 여행사 ‘첩첩산중’

직원 이탈도 동반됐다. 지난해 말까지 하나투어 직원 수는 모두 2500명이었다. 하지만 지난 1분기에 19명이 짐을 쌌다. 2분기에도 75명이 회사를 나왔다. 올해 들어서만 100명 가까이 퇴사한 셈이다.

모두투어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95% 하락한 30억원이었다. 1억원에 그쳤던 영업손실은 93억원으로 반전됐다. 8억원이었던 순손실은 162억원으로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직원 감소도 이어졌다. 지난해 말 모두투어 직원은 모두 1158명이었다. 1분기 1136명을 시작으로 2분기 1106명 등 감소세가 계속됐다. 2분기 만에 50여명이 퇴사를 결정한 것이다.

노랑풍선 상황도 만만치 않았다.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23억원으로 전년 대비 87% 하락했다.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각각 19억원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직원 감소도 예외는 아니었다. 지난해 말 노랑풍선 직원 수는 모두 553명이었다. 하지만 1분기 518명, 2분기 500명으로 줄어들었다.

시장 반응도 즉각적이었다. 이들 주가는 크게 주저앉았다. 지난 18일 하나투어는 전일 대비 3350원 하락한 3만7600원으로 장을 마쳤다. 같은 날 모두투어는 1450원 하락한 1만1350원, 노랑풍선은 1700원 하락한 1만40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 ⓒ고성준 기자
▲ ⓒ고성준 기자

여타 여행사 사정도 비슷했다. 삼천리자전거 계열사인 참좋은여행은 2분기 별도 기준 6억원 매출에 그쳤다. 직전년도 165억원이라는 점을 미뤄봤을 때, 사실상 폭락이다.

영업이익 30억원은 -37억원으로, 순이익 21억원은 -36억원으로 고꾸라졌다. 지난해 374명이었던 직원 수는 올해 2분기 355명으로 줄었다.

세중은 거래정지라는 위기를 맞았다. 실적 탓에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됐기 때문이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에 따르면 ‘분기 매출액 5억원’을 달성하지 못할 경우, 거래소서 심사 대상 여부를 판단한다.

세중은 올해 2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 2억원을 기록했다. 직전년도에도 마찬가지였다. 모두 5억원을 넘기지 못했다. 그나마 1억원이었던 영업이익은 -11억원으로 꺾였다. 다만 순이익은 -10억원서 -3억원으로 회복했다. 세중 직원 수는 지난해 모두 127명서 1분기 121명, 2분기 118명으로 모두 9명이 줄었다.

롯데관광개발도 세중과 같은 수모를 겪었다. 분기 매출액이 5억원을 밑돌아 거래가 정지됐다. 2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98% 감소한 3억원에 불과했다. 27억원이던 영업이익은 -106억원으로, 83억원이던 순이익은 -97억원으로 뒤집어졌다.

계속 되는 마이너스, 떠나는 직원들 
만기 도래…고용유지지원금 재지정?

직원 수는 오히려 늘었다. 지난해 478명이던 직원은 1분기에 537명, 2분기에 577명으로 증가했다. 다만 여행 영업이 아닌 복합리조트 설치와 관련된 것으로 전해진다.

레드캡투어는 앞선 여행사들보다 비교적 양호한 성적표를 내놨다. 올해 2분기 연결기준 529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직전년도 감소폭은 23%였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7억원, 16억원으로 흑자였다. 다만 지난해에 비해 58%, 70%씩 깎인 수치다. 직원 수는 지난해 모두 446명이었다. 하지만 1분기 422명, 2분기 406명으로 40명 정도가 빠졌다.

여행사 대부분은 정부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연명했다. 대상이 된 여행사만 3000곳이 넘는다. 하지만 지원 종료 기한이 다음 달로 다가왔다. 즉, 고용유지지원금 중단은 곧 대량 실업을 야기할 공산이 크다.

최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관광산업위원회는 머리를 맞댔다. 위원회는 경영 위기 개선이 어려울 경우, 특별고용지원업종 재지정 등에 나설 방침이다. 또 고용 실태 조사 이후 보호 조치에도 나설 예정이다. 관광산업위원회는 지난 6월 코로나19 악화에 따라 긴급 출범한 바 있다.

이대로?

여행업을 비롯해 관광숙박업, 관광운송업, 공연업 등 4개 업종은 지난 3월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된 바 있다.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은 “고용유지지원금이 연장된다면 큰 단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