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여배우 출생의 비밀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여배우 출생의 비밀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20.08.24 10:56
  • 호수 12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그래서 재벌 아빠가 누구야?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여배우 출생의 비밀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배우 이미소
▲ 배우 이미소

배우 김부선이 또 자신의 과거를 털어놨다. 딸 이미소의 친부 얘기다. 재벌가 유부남이며 자신은 잔인하게 버림받았다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지난 17일 SNS에 “20대의 나는 외로웠고, 지독히 고독했다. 재벌가 남자를 만나 아이를 낳았고, 잔인하게 버림받았다. 그는 유부남이었다. 졸지에 미혼모가 됐다”고 고백했다.

갑자기 왜?

김부선에 따르면 신인 배우시절 만난 이미소의 아빠는 임신 2개월 때 나를 떠났다. 그는 처음부터 아이를 책임지지 않았다. “난 책임이 없으니, 정 낳겠다면 제주도 고향으로 가서 놓고 뱃놈을 시키던 해녀를 시키던 하고, 난 책임 없다”며 돌아섰다.

김부선은 숨어 지내다 만삭을 앞두고 고향으로 내려가 이미소를 낳았다. 이미소가 백 일이 되는 날 연락 두절된 그는 1년 만에 아기 돌을 축하한다는 축전을 보내왔다. 김부선은 “미소 아빠를, 만나고 싶었다. 옛말에 ‘씨도둑은 못한다’더니, 닮아도 너무 닮았다. 쌍둥이처럼”이라며 “가족들의 간곡한 만류를 뿌리치고 미소가 4개월이 됐을 때 서울로 상경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아이만 빼앗겼다는 주장이다. 김부선은 “아이 아빠는 단 둘이 얘기 좀 하자며 날 더 깊은 산 속으로 데리고 가더니, ‘부선아, 너는 처녀고 나는 유부남이다. 난 죽어도 이혼만은 못해준다는 아내와 두 아들이 있다. 그들을 버릴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기 아빠에게 피 흘리는 짐승처럼 소리치고 대들었다. 내가 씨받이냐며 짐승처럼 울부짖으며 사납게 달려들었다”며 “그는 주저없이 사냥용 엽총 개머리판으로 내 얼굴을 가격했다. 퍽 하고 쓰러진 내 얼굴에 총부리를 갖다댔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이미소 모녀 아픈 과거 고백
“재벌가 유부남에 잔인하게 버림받아”

김부선은 “딸 친가인 성북동과 아이 아빠 집을 오가며 그들 집 앞에서 아기 달라고, 내 아기 내놓으라고 울부직고 신음하고 소리쳤다”며 “결국 그들은 항복했다. 변호사 사무실로 나오라 했다”고 적었다.

단, 조건이 있었다. ▲위자료를 일체 요구하지 않는다 ▲양육비를 일체 요구하지 않는다 ▲아이 아빠를 다시 만나 부적절한 관계를 맺으면 내가 5000만원을 지급한다 등이었다. 김부선은 “사인했다. 이후 아이 아빠는 단돈 1원도 지원하지 않았다”며 “아이 아빠는 미국으로 부부 여행을 떠났고, 거기서 만난 낯선 여인과 눈이 맞아 재혼해 딸을 또 낳았다”고 폭로했다.
 

▲ 배우 김부선
▲ 배우 김부선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힘내세요. 혼자서 아기 키우느라 얼마나 힘들었습니까? 저도 부모가 되어보니 너무나 이해가 가네요’<qwer****> ‘가정 있는 유부남이 처녀 꼬여 임신 시킨 게 잘못이다’<mmcr****> ‘순탄하지 않은 삶이네’<ssws****>

‘딸 키우며 재혼도 안 하고 산 것 자체가 대단하다. 여배우로서 몇 번을 결혼했을 법도 한데…언젠가 당신 말이 거짓이 아니었음을 알게 될 겁니다’<lees****> ‘처녀 농락했으면 양육비는 줬어야지’<kejk****>

‘박수를 보낸다. 사랑에, 사람에 속은 것을 참고 있다가도 긴 세월 고꾸라진 인생이 어느 순간 억울해서 불쑥불쑥 치밀어 오르는 거다. 아이를 책임지고 지켜낸 것이 대단하다’<cera****>

“씨도둑 못한다더니 
닮아도 너무 닮았다”

‘힘들게 사셨고 고생 많으셨어요. 평생을 그 굴레 속에 사시기엔 너무 안타깝습니다. 상처만 바라보고 살기엔 인생은 또 다른 기쁨도 행복도 있습니다. 이젠 새 삶을 살 방법을 찾아보셨으면 합니다. 아직 다 펴보지도 못한 재능도 맘껏 펼쳐 보시고요’<paul****>

‘딸을 조금이라도 배려해줬으면 좋겠네요. 마음은 이해할 수 있지만 이기적이란 생각이 많이 듭니다’<rrem****> ‘난방열사 때가 좋았는데…’<yyyy****> ‘유부남인 걸 알고 만났다면, 당신이 버려졌을 때의 아픔은 비교도 안 되게 피눈물 흘렸을 한 여자가 진짜 피해자입니다’<dal0****>

‘애초 유부남을 만난 거부터 잘못이다. 남의 가정에 상처주고…’<joy2****> ‘간통죄가 없어지니 피해자인 척 얘기하시네’<love****> ‘딸은 뭔 죄냐?’<bbhe****> ‘자랑거리도 아닌데 참 아이러니 하다’<qufs****> ‘이 얘긴 방송에서도 수도 없이 했는데 뭘 새삼스레 다시 하지?’<jenn****>

‘아무도 묻지 않았거늘 왜 먼저 과거를 꺼내는지…’<lane****> ‘재벌이 누군지 이름을 밝히세요’<sung****> ‘더 이상 보고 싶지도 알고 싶지도 않다’<kang****> ‘세상에 사연 없는 사람 없고 억울한 과거 없는 사람 없다. 자기 사생활 떠벌려서 좋을 게 뭐가 있는지?’<kjms****>

재탕, 삼탕

‘자기 연민에 도취된 사람. 돌이켜 보니 자신의 삶이 가엾고 소모적이었고, 항상 누군가에 의해 갈취 당했다고 생각하니계속 이런 발언과 행동을 하는 것 같다. 피해의식도 상당하고. ’<parr****>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김부선 딸 이미소는?

이미소는 1988년 태어나 건국대 영화과를 졸업하고 배우로 활동해왔다.

2002년 영화 <보리울의 여름> 조연으로 데뷔한 이후 <너는 내 운명> <황진이> <여고괴담5> <설지> 등에 출연했다.

드라마에서는 2007년 <별순검 시즌1>으로 시청자들과 처음 마주했다.

이후 <초인시대> <응답하라 1994> 등에서 다양한 역할을 맡았다.

SBS 예능 <강심장>, KBS Drama <엄마의 소개팅>,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 등에선 김부선과 동반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