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강타한 신예들의 돌풍
KPGA 강타한 신예들의 돌풍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8.10 10:06
  • 호수 12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떡잎부터 다른 10대들의 ‘굿샷’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나선 10대들의 돌풍이 매섭다. 김주형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고, 김민규는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으로 존재감을 한껏 부각시키는 데 성공했다.

지난달 12일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 리드·레이크 코스(파71)에서 열린 KPGA 군산CC 오픈 최종 승자는 18세 골퍼 김주형이었다. 김주형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68타로 우승했다.

매서운 질주

두 살 때 한국을 떠나 중국, 필리핀, 태국, 호주 등에서 골프를 익힌 김주형은 15세에 태국 프로 골프투어에 데뷔한 뒤 아시안프로골프투어 2부투어에서 3승, 필리핀 투어에서 2승을 올렸다. 지난해 아시아프로골프투어 파나소닉 오픈에서 프로 첫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코리안투어까지 제패했다.

1타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주형은 2번홀(파5) 3온에 실패한 바람에 파세이브에 실패, 미국 교포 한승수(35)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하는 등 출발은 불안했다. 8번 홀까지 타수를 줄이지 못한 그는 9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2m에 붙여 이날 첫 버디를 잡았다. 10번홀(파4)에서 칩샷 버디로 기세를 올린 김주형은 12번홀(파4), 13번홀(파3) 연속 버디로 추격한 한승수에 또 한 번 공동  선두를 내줬다.

김주형과 한승수의 매치플레이처럼 진행되던 승부는 15번 홀(파4)에서 순식간에 갈렸다. 김주형은 2.4m 버디 퍼트 집어넣었고, 한승수는 110m를 남기고 친 웨지샷이 그린을 넘어간 데 이어 2m 파 퍼트마저 놓쳤다.

2타차 선두가 된 김주형은 이어진 16번홀(파4)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려 위기에 몰렸지만,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을 홀 4.5m 옆에 떨군 뒤 파퍼트를 집어넣는 집중력을 과시했다. 한승수는 17번홀(파3) 버디로 다시 1타차로 따라붙었으나, 18번홀(파4)에서 티샷을 해저드에 집어넣으며 2타를 잃어 2위마저 놓쳤다.

한편 이날 코스레코드 타이인 9언더파 62타를 몰아친 김민규가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1, 2위가 모두 10대 선수에 돌아가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이븐파 71타를 친 한승수는 3위(13언더파 271타)로 대회를 마쳤다.

김주형은 KPGA 데뷔전이었던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준우승을 한데 이어, 이번 우승으로 상금 1억원을 보태 상금랭킹 1위(1억5000만원),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공동 1위, 신인왕 포인트 1위로 나섰다. 

김주형, 시상대 꼭대기 등극     
최연소·최단기간 우승 쾌거

김주형은 이날 우승으로 코리안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18세 21일)과 KPGA 입회 후 최단기간 우승(3개월 17일) 신기록을 세웠다. 지금까지 코리안투어 프로선수 최연소 우승 기록은 2011년 NH농협 오픈 챔피언 이상희(28)가 가진 19세6개월10일이었고, KPGA 입회 후 최단기간 우승 기록은 김경태(34)가 2008년 세운 4개월3일이었다. 1998년 한국오픈에서 17세2개월20일의 나이로 우승한 김대섭(38)이 코리안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 보유자지만, 그는 당시 고교생 아마추어 신분이었다.

김민규는 정상 문턱에서 좌절했지만,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데 성공했다. 지난달 19일 충남 태안의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2·7263야드)에서 열린 KPGA오픈(총상금 5억원)에서 김민규는 4라운드까지 최종 합계 50점으로 이수민, 김한별(24)과 동률을 이뤘지만, 2차 연장 끝에 준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자는 이수민은 코리안투어 통산 4번째 승리를 장식했다.

지난 시즌 상금왕인 이수민은 올해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공동 17위, 지난주 군산CC오픈에서 컷 탈락한 뒤 시즌 첫 승으로 우승 상금 1억원을 획득했다. 이번 우승에 힘입어 이수민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1207점), 상금 2위(1억626만원)로 도약했다.

올해 신설된 이 대회는 버디 2점, 이글 5점을 주고 파는 0점,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상은 -3점을 부여해 합계 점수가 많은 선수가 높은 순위에 오르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렸다. 기상예보와 달리 끝까지 비가 내리지 않은 채 흐린 가운데 이어진 최종 라운드 내내 정상을 향한 접전이 펼쳐졌다.
 

챔피언 조가 전반을 마칠 때까지 44~40점 사이에 9명이 몰릴 정도로 접전이었다. 우승 경쟁 속에 김한별이 이날만 21점, 이수민이 20점을 쓸어 담으며 최종합계 50점으로 먼저 경기를 마쳤다.

38점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해 16번홀까지 10점을 더하며 48점으로 3위를 달리던 김민규는 이후 17번홀(파5)에서 228m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홀 2m 이내에 붙여 이글로 치고 나갈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이글 퍼트가 홀을 돌아 나가면서 공동 선두에 합류하는 데 만족해야 했고, 18번홀(파4)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한 채 김한별, 이수민과 연장전으로 향했다. 

김민규, 2개 대회 연속 2위
첫 승 놓쳤지만 남다른 존재감

18번홀에서 열린 첫 번째 연장전에서 우드 티샷을 벙커에 빠뜨린 이수민은 벙커샷을 그린에 잘 올린 뒤, 세 선수 중 가장 먼 4m가량의 버디 퍼트를 먼저 집어넣어 기세를 올렸다. 김한별이 약 1.5m 버디 퍼트를 놓치며 먼저 탈락했다. 

같은 홀에서 이어진 두 번째 연장전에서 이수민은 3m 버디 퍼트를 떨어뜨리며 두 배 정도 긴 버디 퍼트를 넣지 못한 김민규를 따돌렸다. 이수민은 2016년 GS칼텍스 매경오픈, 2018년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연장전 패배를 기록한 뒤 세 번째 도전에서 연장전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김민규는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으로 ‘10대 돌풍’의 주역으로 존재감을 굳혔다. 코리안투어 2년 차에 첫 우승을 노리던 김한별도 뜻을 이루지 못한 채 데뷔 최고 성적에 만족해야 했다. 

파란 예고

정승환(36)이 48점으로 4위, 이경준(25)과 박상현(37)이 45점으로 공동 5위로 뒤를 이었다. 부산경남오픈에서 준우승, 지난주 군산CC 오픈에서는 우승을 차지한 김주형(18)은 이날 7점을 더해 공동 40위(28점)로 대회를 마쳤다. 김주형은 대상 포인트에서 4위(1072점)로 밀렸으나 상금(1억5374만원)과 신인상 포인트(928점) 선두를 지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