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판 교체한 브리티시 오픈
간판 교체한 브리티시 오픈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20.08.10 09:53
  • 호수 12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44년 만에 명칭 변경

‘AIG 여자오픈’으로 탈바꿈
25년까지 메이저 대회 유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 여자오픈이 ‘AIG 여자오픈’으로 간판을 바꿔 달게 됐다.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주최하고 있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지난달 23일 “R&A와 공식 후원사인 글로벌 보험회사 AIG의 새로운 계약에 대해 챔피언십 대회가 AIG 여자오픈으로 리브랜드됐다”고 발표했다.

1976년에 시작된 AIG 여자오픈은 2001년부터 LPGA 투어 메이저 대회로 격상돼 치러졌다. 그동안 메인 후원사가 바뀔 때마다 공식 대회 명칭에 후원사 이름이 들어갔지만, 브리티시가 빠진 적은 한 번도 없었다.

AIG는 기존보다 2년 더해 2025년까지 LPGA 투어의 메이저 대회 지위를 갖기로 하면서 대회 명칭도 바꿨다. 대회 창설 44년 만에 브리티시가 빠지게 됐다. 

마틴 슬럼버스 R&A의 회장은 “R&A와 AIG가 장기 비전을 공유하기로 했다. 여자 골프를 지원하는 데 헌신적인 파트너를 보유할 수 있게 돼 다행스럽다. AIG 여자오픈을 통해 선수들이 자신의 실력을 보여주고, 더 많은 소녀와 여성들이 골프를 할 수 있도록 고무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국에서 상반기 예정됐던 ANA 인스퍼레이션, US여자오픈,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등이 줄줄이 연기되고, 프랑스에서 예정됐던 에비앙 챔피언십이 취소돼 AIG 여자오픈은 올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다. 올해 열릴 AIG 여자오픈은 오는 20일부터 나흘간 영국 스코틀랜드 트룬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에서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