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왕’ 탁재훈의 재림 스토리
‘예능왕’ 탁재훈의 재림 스토리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0.08.04 09:50
  • 호수 12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다시 빵빵 터지는 웃음 제조기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가수이자 예능인 탁재훈의 고점과 저점의 폭은 굉장히 크다. 극단적인 롤러코스터에 가깝다. 방송사 연예대상이라는 최고 위치서, 도박으로 인한 잠정 활동 중단 뒤 잘 풀리는 프로그램이 단 하나도 없던 시절도 있었다. 한동안 방송활동을 쉬다 2017년부터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나왔다. 이후 탁재훈과 이상민의 이른바 ‘탁궁 조합’으로 조심스럽게 얼굴을 비추더니, 올해 들어서는 나오는 방송분마다 레전드 영상을 만들고 있다. 폭발적인 웃음의 주인공은 대부분 탁재훈이다. 
 

▲ 방송인 탁재훈
▲ 임창정, 이승기와 함께 연예계 ‘트리플 엔터테이너 창시자’로 불리는 예능인 탁재훈

듀오 컨츄리꼬꼬 메인보컬이자 각종 예능 방송의 메인 MC, 그리고 배우까지. 탁재훈은 임창정, 이승기와 더불어 ‘트리플 엔터테이너 창시자’라 불리는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워낙 끼가 많다보니 하는 것마다 수준급의 재능을 펼쳤다. 그중에서도 탁재훈이 최고의 매력을 드러낸 곳은 예능계였다. 

롤러코스터

김구라, 박명수, 신동엽 등 국내서 내로라하는 예능인들이 단연 최고로 꼽는 인물이 탁재훈이었다. 성실함까지 갖췄다면 그 누구도 따라잡지 못할 스타였을 것이라는 게 방송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그는 늘 센스 있고 예측을 벗어나는 입담으로 국내 예능계를 지배했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2013년 이전까지 탁재훈은 그야말로 승승장구 했다. 한동안 방송활동을 중단한 탁재훈은 2016년 Mnet <음악의 신2>로 복귀해 재기발랄한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어딘가 이전의 퍼포먼스에는 못 미치는 느낌이었다. 

tvN <인생술집> <악마의 재능 기부> 등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했지만, 이전만큼의 파괴력은 아니었다.

MBC <라디오스타> 김구라는 그런 탁재훈을 두고 ‘빌빌거린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오래전부터 워낙 강력한 예능감을 선보였던 터라, 어지간한 재미로는 시청자들에게 만족감을 주기 쉽지 않았다. 과거의 탁재훈이라는 장벽은 탁재훈 스스로가 넘어서기 버거워 보였다. 

그런 탁재훈이 최근 들어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는 모양새다. 지난 2017년부터 이상민 편에 이따금씩 출연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서 과거만큼 전설적인 영상을 뽑아내고 있는 것이다. 이상민과의 티키타카를 비롯해 김종국, 김희철, 임원희, 박수홍 등 <미우새> 고정 출연자들과의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이제는 이상민이 가는 곳마다 탁재훈이 등장한다. 

과거 탁재훈이 남들을 놀리는 발언으로 웃음을 창조했다면, 지금의 무기는 투덜거림이다. ‘이건 왜 이렇게 하냐’며 시종일관 투덜거리지만, 조금도 밉지 않다. 특히 이상민이 무언가를 제안하고 추진할 때마다 투덜거린다. 

원목으로 신발장을 만들 때 “왜 내가 오기 전에 만들지 않았냐”고 투덜대고, 군산의 짬뽕 맛집을 데려가면 “무슨 짬뽕을 먹으러 군산까지 가냐”고 대거리를 논다. 

말은 투덜거리는데 이상민이 해달라는 건 또 다 해주는 게 그의 매력이다. “사람 불러다 놓고 밥대신 톱밥을 먹이냐”며 인상을 구겨도 신발장 만드는 데 끝까지 힘을 보태며, 군산서 점심 먹고 포항서 야경을 보는 무리한 행군에도 함께한다.

이상민과 탁궁 조합 인기
과거 털고 영광 재현할까?

아름다운 야경을 보기 위해 높은 곳까지 올라갔지만, 짙은 안개 때문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자, 오만상을 찡그리고 짜증을 내지만, 경로를 이탈하지는 않는다.

투덜거림을 포함한 대부분의 리액션에 진정성이 녹아있다는 게 현재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요소다. 이상민이 참치를 대령해도 리액션은 기대하지 말라는 선포를 하고, 자신에게 무리한 일을 시키는 이상민에게 ‘빡이 돌았다’며 눈을 질끈 감아버린다.

콘서트 준비 당시 의견이 부딪히자 ‘신경질이야, 어디서’라며 손찌검을 하려는 액션을 펼치며 “언제부터 혼자였냐”는 정석용의 무거운 질문에 “이렇게 물어보는 사람은 처음이야”라며 당황하는 표정을 짓는 등 행동마다 탁재훈 본연의 자연스러움이 묻어있다.

탁재훈의 과격한 액션에는 상대에 대한 존중과 유머가 명확히 스며있다. 그래서일까, 다소 강한 언행일지라도, 거부감이 들지 않는다.
 

▲ 예능인 겸 가수 겸 배우 탁재훈과 가수 이상민 ⓒSBS
▲ 예능인 겸 가수 겸 배우 탁재훈과 가수 이상민 ⓒSBS

도박과 이혼 등의 과거가 있는 그다 보니, 때로는 동생들의 공격 대상이 되기도 한다. 그럴 때마다 유연하게 상황을 모면한다. “결혼할 때만큼 이혼했을 때 행복한 미소를 봤다”며 매서운 공격을 받음에도 전혀 당황하지 않고 새로운 웃음을 탄생시킨다. 

탁재훈이 다른 출연자들과 섞인 <미우새> 회차는 각종 영상 플랫폼서 엄청난 조회 수를 모은다. 재생산된 2차 콘텐츠가 워낙 많아 그 조회 수를 합산하기도 쉽지 않다. 

웃기는 것 외의 재능도 상당하다. 도사처럼 동생들의 결혼생활을 미리 예견하며, 운동 능력도 뛰어나 족구를 할 때 발군의 기량을 발휘하기도 한다. 당구칠 때도 명승부를 만들어내는 건 탁재훈이다. 비록 결과는 모두 패배해 아픈 벌칙을 수행했지만, 그의 재능이 수준급이라는 것에 이견을 달기는 어렵다. 김수미와 이혼 관련 연기를 할 때는 배우 출신다운 리얼함을 그려내고, 임원희와 정석용, 이상민을 제주도 집에 초대했을 때도 수준급의 요리 솜씨도 발휘할 줄 아는 그다.

갖고 있는 재주가 많다 보니 <미우새>에 나오는 그의 모든 장면이 다채롭다. 다소 대본으로 짜여진 스튜디오 예능보다 있는 그대로를 선보이는 관찰 예능서 그의 진가가 더욱 드러나는 듯하다. 

비록 고정적으로 나오는 프로그램은 <미우새>뿐이지만, 최근 <라디오스타>를 비롯해 JTBC <유랑마켓> 등의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나오고 있으며, 올해 10월 방송 예정인 SBS 모비딕 채널의 <모디션> 등을 통해 활동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 등장할 때마다 남다른 관심을 받고 있으며 어디서든 빼어난 웃음을 준다. 

부활

김희철의 말처럼 여러 사건 이후 더욱 완숙해진 그는 이전과는 다른 느낌의 웃음으로 무장 중이다. 한 시대를 풍미한 예능인서 여러 사건으로 인해 롤러코스터를 타는 행보를 보였지만, 요즘의 퍼포먼스로만 보면 과거의 영광을 완전히 되찾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